물류 블록체인 네트워크 출범한 월마트··· '공급망 혁신은 계속된다'

Computerworld
월마트 캐나다 지사가 70여 개의 트럭 운송회사에 화물을 추적하고 결제를 처리하며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을 출범했다. 이들 트럭 회사는 400곳 이상의 소매 매장으로 물품을 운송한다.  
 
ⓒWalmart



월마트는 한 성명에서 이 공급망 시스템이 현재 가동 중이고, 월마트 캐나다의 모든 써드파티 운송회사가 2020년 2월 1일까지 네트워크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월마트는 이 네트워크가 세계 최대의 블록체인 공급망 네트워크라고 주장하는데, 현재 그 어떤 업계 전문가도 이를 부정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트레이드렌즈(TradeLens)는 머스크와 IBM이 100곳 이상의 참여 업체와 함께 출범시킨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이다. 여기에 참여한 기업은 세계 최대 해운회사 4곳, 내륙 운송회사 3곳, 그리고 전세계에 분포한 61곳의 항구 등이다. 그러나 모든 참여 업체를 합친다고 해도 블록체인 분산 노드는 14개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스코는 전세계에 분포한 수백 곳의 공급업체를 위한 추적 시스템(track-and-trace system)을 운영하고 있고 노드 수는 12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월마트의 신규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분산 노드 수가 27개고, 일부는 온프레미스에서, 일부는 블록체인 사업자가 제공하는 클라우드에서 운영된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인 아비바 리턴은 “아마 최대의 블록체인 물류 네트워크일 것”이라고 말했다. 

DL 에셋 트랙(DL Asset Track)으로 알려진 이 분산 원장 네트워크는 월마트와 토론토에 있는 기술 업체인 DLT 랩이 개발했다. 이는 운송 화물의 추적과 청구서 생성을 자동화한다. 이는 세미-트레일러 트럭의 사물인터넷 센서와 GPS 추적을 이용하고, 아울러 사용자와 공급업체가 정보를 수작업으로 입력할 수 있는 웹 포털과 모바일 앱 역시 이용한다. 

월마트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규모 면에서 최대일지 모르지만, 취약점이 없지 않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이 사용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기반 네트워크는 수천 개의 노드로 이루어질 수 있는 반면, 월마트와 같은 퍼미션드 또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수십 개의 노드만으로 구성된다. 블록체인의 한가지 상식은 분산 노드가 많으면 많을수록, 시스템은 더 안전하다는 것이다. 각각의 노드가 불변의 데이터 사본을 보유하기 때문에 시스템을 조작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리턴은 “네트워크가 변조 행위를 감당할 수 있다는 의미다”면서 “노드가 많을수록 합치도 많다”라고 말했다. 즉, 공유 데이터가 정확하고 변경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월마트와 DLT 랩의 블록체인 공급망은 비트코인 가상화폐 네트워크에 필적하는 공격에 대한 탄력성과 오류 내구성을 가지고 있지 않을지 모르지만, 공유 가능한 불변의 감사 추적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전통적인 데이터베이스보다 우월하다. 기본적으로 블록체인은 1회 기록, 다중 부가 기술이다. 따라서 한번 기재된 다음에는 변경이 불가능하다. 
 

---------------------------------------------------------------
블록체인과 공급망 인기기사
->블록체인 기술, 올해 공급망 관리 분야 '킬러 앱'으로 뜬다
->'서비스로서 블록체인’ 쏟아진다··· 위험부담 없이 기술 테스트 가능
->'식품 공급망 전체를 조망하겠다'··· 월마트의 블록체인·IoT 프로젝트
->온라인 투표, 저작권 배분··· 각양각색 블록체인 활용처
->'농산물 추적부터 다이아몬드 감정까지' 11가지 블록체인 활용 사례
->개념증명 끝났다··· 현실 속 블록체인 활용처 18선
->오픈소스 블록체인 '패브릭' 공개··· 보험·공급망 등 활용성 '무궁무진'
->'블록체인으로 식품 추적'··· IBM, 네슬레·월마트 등과 시범 사업 추진 중
->물류부터 금융, 유통까지··· 블록체인, 본격 확산 '준비끝'
->블록체인이 당신의 기업에 치명적일 수 있는 이유
->'피의 다이아몬드' 걸러낸다··· 보석업체의 블록체인 활용법
---------------------------------------------------------------
 
포레스터의 리서치 부사장인 마사 베넷은 월마트의 블록체인과 다른 비즈니스 블록체인의 차이점은 기존 기업 데이터 시스템과 깊은 수준의 통합이라고 전했다. 

베넷은 “게다가, 이는 정식 기술 통합이다. 단순히 전자적인 메시지 전달이 아니다”면서 “이는 청구서 생성과 결제에서도 혁신적인 접근법을 취한다. 월마트의 결제는 스마트 계약 프로세스의 일부로서 자동으로 시작되고 실행된다. 이런 시스템이 실무에 도입된 사례는 지금까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DL 에셋 트랙은 리눅스재단이 개발한 오픈소스 기업 등급 퍼미션드 블록체인 플랫폼인 하이퍼레저 패브릭에서 파생하였다. DLT 랩의 CEO인 로든 오웬은 일련의 API를 통해 월마트와 운송회사의 기존 데이터 시스템, 예컨대 SAP ERP 및 회계시스템, 운송관리 시스템 등에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DLT LABS

블록체인에 정보를 투입하는 ERP시스템, 운송관리 시스템 등의 외부 데이터 출처는 오라클로 알려졌다. 

하이퍼레저 패브릭은 오픈소스기 때문에, API를 통해 어떤 전자 데이터 출처와도 통신할 수 있도록 개작될 수 있다. 오웬은 “블록체인을 불문하고, 인프라를 불문하고, 클라우드를 불문한 채 작용한다. 기업 블록체인을 위한 완벽한 오라클 상품이다”라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정확성을 보장한다. 화물 트럭 운전자가 입력한 운송시간 등의 가변 정보가 실시간으로 블록체인 원장에 자동 업로드된 사물인터넷(IoT) 및 GPS 추적 데이터와 대조되기 때문이다. 

전통적으로, 공급망 청구서는 주로 써드파티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 시스템에 의해 생성되었다. 이는 흔히 수작업 데이터 입력에 의존한다. 월마트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써드파티 청구서 생성의 필요를 제거할 것이고, 처리 시간을 줄이고, 아마 더 중요하게도, 청구서 분쟁 및 조정을 감소시킬 것이다. 

DLT 랩의 CEO인 로든 오웬에 따르면 전체 청구서 가운데 50~70%에서 해결을 필요로 하는 분쟁이 어떤 형태로든 발생하고, 이러한 분쟁은 해결까지 수 주에서 심지어 2개월까지 걸릴 수 있다. 

오웬은 “지극히 복잡하고, 지극히 가변적인 거래를 단순히 검증하는 것조차 엄청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월마트 캐나다는 875만 평방 피트의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연간 8억 5,300만 건 이상의 물품을 이동시킨다. 물품은 월마트 캐나다가 보유한 180대의 트럭, 2,000개의 트레일러, 350명 이상의 운전자, 그리고 써드파티 업체에 의해 운송된다. 각 써드파티 트레일러는 화물 당 약 200개의 데이터 포인트를 추적한다. 블록체인으로 데이터 수집과 관리를 자동화한다면 상당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월마트는 말했다. 

운송 및 선적 시스템은 반드시 고정 및 가변 비용을 갖는다. 예를 들어, 마일리지 보상은 고정 가격일 수 있지만, 계약에 따라 달라진다. 배송 시간은 도로에서 소비된 시간과 트럭이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화물을 하차하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 사이에서 변할 수 있다. 흔히, 트럭은 화물을 하차하기 위해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이에 대한 보상은 주행 마일에 대한 보상과 다르고, 대기에 소비된 시간에 따라 변할 수 있다. 

아울러, 월마트는 70곳 이상의 운송회사를 이용하고, 요율은 운송 업체마다 다르다. DLT 랩의 CTO인 니라지 스리바스타바는 “월마트와 운송회사는 자체 데이터를 가지고 있었다. 이들 데이터는 통합되지 않았고, 결제는 지연되었다”라고 말했다.  

DLT 랩은 월마트와 운송회사 간의 종이 계약을 스마트 계약으로 바꿨다고 스리바스타바는 밝혔다. 스마트 계약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매립되어 특정 조건이 부합될 때 자동으로 실행되는 기업용 소프트웨어다. 

GE 트랜스포테이션(GE Transportation)의 최고 디지털 임원인 로리 톨슨에 따르면 물류 운송은 8조 달러 산업이고, 공급망 참여자들 사이의 분쟁이나 조정 과정에서 일간 무려 1,400억 달러가 묶일 수 있다. 

세계적인 로펌인 스콰이어 패튼 보그스(Squire Patton Boggs)의 변호사인 사라 래스케에 따르면 분쟁이 발생하는 이유는 공급망 참여자 사이의 정보가 서로 다른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이고, 이런 문제는 누가 데이터를 입력하는가에 따라, 그리고 공급자-구매인 관계가 시작될 때 체결된 계약이 부실할 때 발생한다.  

오웬은 청구서를 생성할 실시간 유효 데이터가 있고, 각 운송회사의 조건이 반영된 스마트 계약이 있다면 결제 분쟁을 미연에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오웬은 “이 시스템의 진정한 미학은 바로 실시간 유효 데이터다”면서 “월마트와 운송 업체는 청구서에 실시간으로 서로 동의하고, 써드파티 감사가 따로 필요하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화물 운송회사의 경우,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자금 융통 필요를 경감시킨다. 청구서 분쟁이 일어난다면 운임 수취가 몇 주 또는 몇 달간 지체될 수 있기 때문이다. 

리턴은 청구서를 생성하는 데 개당 최대 11달러의 비용이 들어가고, 문제가 해소되지 않으면 결제를 기다리는 동안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오웬에 따르면, 정확한 실시간 데이터는 애널리틱스와 예측 모델링을 강화하는 데에도 쓰일 수 있다. 

리턴은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가진 온갖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청구서와 결제 처리는 쉽게 얻을 수 있는 혜택이다. 이를 둘러싼 분쟁이 매우 많다”면서 “이는 진정으로 EDI 5.0이다. 이는 불변의 감사 추적 시스템이자, 공유 프로세스들로 구성된 시스템이다. 이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이기 때문에 여전히 모든 참여자는 승인을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바이슨 트랜스포트(Bison Transport)는 이 새로운 화물 및 결제 시스템의 파일럿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운송회사였다. 바이슨 트랜스포트의 재무 부사장인 로드 헨드릭슨은 시스템을 ‘서로에게 유익한 해법’으로 평가했다. 

헨드릭슨은 “이는 새로운 패러다임이다. 워크플로우를 크게 개선하고, 서류 작업을 줄이고, 월마트와 진행하는 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만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시스템은 월마트의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추적 시스템이 아니다. 미국 소재의 월마트와 샘스 클럽은 모든 협력업체가 농산물을 농장에서 선반까지 추적하는 IBM의 블록체인 공급망 시스템에 참여하도록 요구했다. 그러나 이는 일부 농산물로 제한된 개념 증명 프로젝트이다. 그러나 DL 에셋 트랙은 글자 그대로 월마트의 캐나다 매장으로 가는 모든 화물을 추적할 것이다. 

포레스터의 베넷은 “분명,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하려면 아직도 IT업체에 의존해야 한다”면서 “물론 월마트가 지배적 사업자이다. 월마트 캐나다는 모든 참여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 협력업체가 자신에게 어떤 혜택이 있는지 모른다면 전적으로 참여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