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 초경량 입문자용 GPS 러닝 워치 ‘포러너 45’ 시리즈 출시

CIO KR
가민이 보급형 초경량 GPS 스마트워치 ‘포러너 45(Forerunner 45)’ 시리즈를 출시했다.

러닝 입문자를 겨냥한 ‘포러너 45’는 42mm의 콤팩트한 시계 화면에 러닝에 필요한 필수 기능을 모두 탑재하고 총 중량은 36g이다. 또한, 손목이 가는 사용자를 위해 함께 출시된 ‘포러너 45S’는 더 작아진 39mm 화면에 32g의 중량으로 선보인다. 



가민 코리아 스코펀 린 지사장은 “한국의 러닝 시장이 점점 커짐에 따라 입문자들도 부담 없이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러닝 워치를 선보이게 됐다”며 “한국의 러닝용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포러너 45 시리즈의 국내 출시 가격을 가민의 핵심 판매 국가 중 가장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포러너 45 시리즈는 러닝뿐만 아니라 ▲유산소 운동 ▲사이클링 ▲요가 등 다양한 운동 모드를 제공하며, 운동 외에도 ▲심박수 측정 ▲스트레스 모니터링 ▲칼로리 소모량 ▲걸음수 측정 ▲수면패턴 분석 등 일상 생활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특히, 손목 심박수 측정 센서를 기반으로 측정된 스트레스 지수를 분석해 현재 에너지 보유량을 측정해주는 ‘바디 배터리(Body Battery)’ 기능이 탑재돼 사용자의 효율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가민의 스마트워치답게 ▲GPS ▲GLONASS ▲Galileo 위성 시스템이 내장돼 정확한 위치 파악은 물론, 위급 상황에 실시간 위치를 공유할 수 있는 안전 모니터링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다.

5ATM(50미터)의 방수 등급을 갖춘 포러너 45 시리즈의 배터리 수명은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최대 7일, GPS 모드에서는 최대 11시간 사용할 수 있다. 

포러너 45는 블랙 및 레드 컬러로, 포러너 45S는 화이트 및 퍼플 컬러로 출시됐으며 권장 소비자 가격은 19만9,000원이다.

한편, 포러너 45 시리즈는 9월 22일까지 한달 간 전국의 일렉트로마트 40개점에서만 단독으로 판매된다. 기간 내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가민 티셔츠와 보호필름을 제공할 예정이며, 사은품 증정은 소진 시 마감된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