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마인드 공동 창업자 무스타파 슐레이만, 구글 퇴사

Techworld
딥마인드의 공동 창업자이자 응용 인공지능 책임자인 무스타파 슐레이만이 갑자기 회사를 떠났다.

22일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이 결정은 회사와 상호 간 합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딥마인드 대변인은 “무스타파가 10년 동안 바쁘게 지내다 지금 막 시간을 갖게 됐다”라고 밝혔다. 회사는 슐레이만의 퇴사 이유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의 성과와 관련이 있다는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슐레이만이 결국에는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Google

슐레이만은 2010년 뉴질랜드의 머신러닝 연구원인 셰인 레그와 어린 시절 친구이자 알파고의 아버지 데니스 하사비스와 함께 AI 연구소를 설립했다.

2014년 구글은 4억 파운드에 이 AI 연구소를 인수했으며, 결국 실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딥러닝 기술을 적용할 목적으로 슐레이만에게 딥마인드의 응용 AI 사업부 운영을 맡였다. 

2016년 딥마인드는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HS)와 손잡으면서 난관에 부딪히게 됐다. 딥마인드는 스트림(Streams)이라는 신장 모니터링 앱을 개발하기 위해 NHS와 데이터를 공유했는데 이 때 데이터 공유 통제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후 구글 내 헬스부서로 흡수돼 딥 마인드의 미래 의료 프로젝트는 의심을 사게 됐다. 

또한 딥마인드는 지난해 재무 손실까지 커졌다. FT는 이 회사의 손실이 작년에 55% 증가한 4억 7,400만 파운드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딥마인드는 향후 12개월 안에 10억 달러 이상의 부채를 보유하게 되며 장기 전략에 대한 회의론도 커졌다.

로버스트.AI(Robust.AI) 설립자 겸 NYU의 심리학과 신경과학 교수인 개리 마커스는 <와이어드(Wired)>에 쓴 기고문에서 심층 강화 학습을 위한 상용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매년 손실이 약 2배로 계속된다면, 알파벳조차도 결국 철수해야 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
인공지능에 대한 우려 인기기사
->AI에 제동을 걸어야 하는 6가지 이유
->AI가 판결하는 '정의란 무엇인가'
->AI의 '블랙박스'를 어디까지 신뢰할 수 있을까?
-> AI가 정신줄을 놓으면?··· 오싹하면서도 흥미로운 10가지 이야기
->블랙박스 AI 아닌 '설명 가능 인공지능'이어야 하는 이유
-> "AI 무기는 안 된다" 外··· 인공지능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 11선
-> "나는 우려한다"··· 인공지능에 관한 경고 12선
-> 자율주행 차량이 직면한 윤리적인 딜레마
---------------------------------------------------------------

슐레이만은 딥마인드의 상징이자 AI 윤리 옹호자였는데도 NHS와 논란이 되는 데이터 공유 거래에 대한 비판을 받았다. 슐레이만은 딥마인드 헬스팀의 개발을 주도했지만 구글이 이 브랜드를 구글 헬스부서로 흡수했을 때 이 부서 운영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