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아이폰, 휘어지는 OLED 탑재 유력" 코리아타임즈

Macworld
아이폰 후속작의 디스플레이가 탄성을 지닌 '플렉서블' 특성을 갖출 것이라는 보도다. 코리아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애플이 신형 아이폰에 대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테스트하고 있다고 시사했다. 또 삼성이 여러 기업으로부터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대해 '방대한' 주문을 수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권 부회장은 "유연한 전화기 시대를 열어내고자 노력하고 있다. 중앙 또는 모서리 부분에 탄성을 가진 OLED 디스플레이를 대량생산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권 부회장은 구체적으로 어떤 업체로부터 주문이 진행되고 있는지 언급하지 않았다. 이 미디어는 단지 업계 소스를 인용해 애플이 주문 업체 중 하나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또 휘어지는 아이폰에 대해 '아이폰 요가'(iPhone Yoga)라고 부르기도 했다.

애플이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할지도 모른다는 보도는 과거에도 있었다. 지난 해 11월 휘어지는 아이폰이 모바일 게이밍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는 보도가 대표적이다.

한편 삼성은 올해 10월 경 휘어지는 스마트폰을 출시하고자 하며, 이후 태블릿에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던 바 있다.

삼성 대변인 로버트 이는 지난 해 실적 발표 컨퍼런스에서 "2012년 중 플레서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는 것이 목표"라며, "휴대폰 분야에 우선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