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옵션으로 평가한 'AWS vs.애저 vs. 구글'

Computerworld UK

모든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자들이 명확히 정의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을 모두 출시한 상태다. 현재 클라우드 시장의 주요 강자인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옵션을 중심으로 각각 접근방식을 비교했다. 
 

ⓒBlair Hanley Frank / Microsoft / Google Cloud

왼쪽부터 앤디 재시(AWS CEO), 사티아 나델라(마이크로소프트 CEO), 토마스 쿠리안(구글 클라우드 CEO)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기업용 IT 전략으로써 일반적으로 자체 개발한 오케스트레이션 계층을 위에 두고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자 중 하나, 사설 클라우드, 구매 등 다양한 인프라 환경에서 특정 작업 부하를 운영하게 된다. 멀티 클라우드도 아이디어는 유사하지만 사설 클라우드나 온프레미스 인프라가 관련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이 접근방식은 특히 공장에서 사용하는 낮은 지연 속도의 애플리케이션이나 데이터 레지던시 문제가 있는 것들 등 한동안 온프레미스 상태로 유지해야 하는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가진 조직에 있어서 중요하다.

2019년 라이트스케일 클라우드 실태(RightScale State of the Cloud) 보고서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지배적인 기업 전략이며 응답자의 58%가 이 접근방식을 선호한다고 답했고 17%는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선택했으며 10%는 단일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자를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장점으로는 특정 업체 종속을 피함과 동시에 지출 및 기술 다양화, 민첩성 확보, 업체의 강점에 따라 기능과 역량 선택 등이 있다.

고객들이 모든 것을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운용하는 것이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에게는 가장 큰 이익이 되지만 점차 고객들이 반드시 이런 방식을 원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더욱 유연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데이터스택스(DataStax)의 CEO 빌리 보스워스는 <컴퓨터월드UK>에 "지난 12~18개월 동안 시장은 그 티핑포인트에 도달했으며 현실적으로 멀티 클라우드는 선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이브리드를 운용하는 주요 업체의 옵션은 다음과 같다.

AWS 아웃포스트
AWS는 2018년 리인벤트(re:Invent) 컨퍼런스에서 AWS 데이터센터 밖에서 운영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운용하기 위해 고객의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나 코로케이션 공간에 AWS가 사전 구성된 하이브리드 및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완전 관리형 서비스인 아웃포스트를 출시하면서 하이브리드 배치 시장에 진지하게 뛰어들었다.

"고객들은 AWS가 모든 지역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하드웨어 그리고 연산 및 스토리지 등 AWS 서비스가 적용된 소프트웨어가 적용된 랙을 주문할 것이며, 두 가지 이형으로 작업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당시 AWS의 CEO 앤디 재시가 말했다. VM웨어 클라우드를 AWS에서 운용하거나 AWS 클라우드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네이티브 AWS API를 사용해 연산 및 스토리지를 온프레미스로 운용하는 방식이 있다.

현재 고객들은 스토리지를 위한 다양한 EC2 인스턴스 및 EBS 볼륨을 통해 아웃포스트를 구성할 수 있으며, 해당 업체는 가까운 미래에 데이터베이스를 위한 RDS, 컨테이너화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ECS 및 EKS, 머신 러닝 사용례를 위한 세이지메이커 등의 서비스를 추가할 계획이다."

독립적인 기술 애널리스트인 커트 마코는 당시 <컴퓨터월드UK>에 "상징적으로 아웃포스트는 AWS가 대부분 기업이 작업 부하와 데이터를 온프레미스 시스템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이에서 분리하고 싶어 하거나 그럴 필요가 있음을 인정했다는 또 다른 반증이다"라고 밝혔다.

AWS 아웃포스트는 아직 일반 공개되지 않았으며 가격 정보도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
클라우드 3사 경쟁 인기기사
->퍼블릭 클라우드 3대 업체 비교 'AWS·애저·구글의 장단점은?'
-> 블로그 | 애저 클라우드의 부상과 AWS에 대한 불안감
-> 아마존, 구글 이어 MS도 가격 인하··· 클라우드 서비스 저가 경쟁 본격화
-> 불붙은 IaaS 가격 인하 전쟁, 얼마나 더 내려갈까?
->"진짜 클라우드 강자는 마이크로소프트다, 오라클은···"
->AWS·MS·구글의 '3사 3색' 클라우드 전략
->‘아마존 vs. 랙스페이스 vs. MS vs. 구글’ 클라우드 최후의 승자는?
---------------------------------------------------------------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스택
마이크로소프트는 2016년 1월부터 기술 프리뷰로 제공된 완성도 높은 애저 스택을 통해 3대 제공자 중 하이브리드 배치의 주요 옵션이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다양한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이론적으로 규제가 심하거나 보수적인 조직의 클라우드 이전이 쉬워진다. 애저 클라우드용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인프라에 설치하거나 코드를 다시 짜지 않고 자체 데이터센터에 배치할 수 있다.

애저 스택은 고객의 자체 데이터센터에 가상 머신, 스토리지, 네트워킹, VPN 게이트웨이, 부하 균형 등 일련의 핵심 서비스뿐 아니라 함수, 컨테이너, 데이터베이스 등의 플랫폼 서비스와 액티브 디렉터리 등의 식별 서비스도 제공한다.

애저 스택은 HPE, Dell EMC, 시스코, 화웨이, 레노버 등 다양한 파트너 업체의 하드웨어에서 운용할 수 있다. 애저 퍼블릭 클라우드와 같은 유연한 방식으로 가격이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가상 CPU/시간당 0.008달러부터 시작하여 사용량에 따라 비용을 지불할 수 있지만, 소프트웨어 지원은 마이크로소프트와 계약하고 하드웨어 지원은 선택한 업체와 계약할 수 있다.

애저 스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네트워크 월드>에서 심도 있게 다룬 적이 있다.

 


구글 클라우드 안토스
구글 클라우드는 2018년 4월 애플리케이션을 구글 클라우드 안에서 뿐만이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와 AWS 등의 다른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자를 통해 온프레미스 방식으로 운용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인 안토스의 일반 공개를 발표하면서 세간을 놀라게 했다.

안토스는 하이브리드 쿠버네티스 배치에서의 통합된 관리, 정책, 보안을 위해 구글의 쿠버네티스 엔진(Google's Kubernetes Engine, GKE), GKE On-Prem, 안토스 컨피그 매니지먼트 콘솔을 결합한 것이다. 하드웨어를 가리지 않으며 고객의 기존 서버나 VM웨어, 델EMC, HPE, 인텔, 레노버 랙으로 운용할 수 있다.

꽤 일반적인 구글 스타일로 여기에서 핵심 차별점은 상호운용성과 오픈소스 자격 증명이다. 당시 구글은 블로그 게시물에서 "안토스를 통해 AWS와 애저 등의 제3자 클라우드에서 운용하는 작업 부하를 관리할 수 있어, 관리자와 개발자가 다양한 환경과 API를 학습할 필요 없이 선택한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배치, 운용, 관리할 수 있는 자유를 얻게 된다"라고 밝혔다.

"지금 애저에 문의한다면 애저 스택을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에서 운용할 수 있다고 할 것이며, 아마존은 아웃포스트를 온프레미스와 AWS 클라우드에서 운용할 수 있다고 할 것이다. 좋은 기업들이지만 멀티 클라우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있다"라고 구글 클라우드의 CEO 토마스 쿠리안이 덧붙였다.

CCS 인사이트의 기업 연구 부사장 닉 맥콰이어는 "안토스가 등장하면서 쿠버네티스 등의 오픈소스에 대한 지원 덕분에 구글은 이제 클라우드 여정에 있는 고객들을 만나는 더욱 현실적인 길을 가고 있으며 클라우드 시장의 다음 단계에서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의 표준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이야기했다. 

안토스는 최소 1년 약정으로 월 요금제가 적용되고 있다. 그리고 100개의 vCPU를 하나의 블록으로 구성하여 작업 부하의 운용 위치에 상관없이 블록당 10,000달러부터 요금이 부과된다.

ⓒGetty Images Bank


오라클 CaC(Oracle Cloud at Customer)
오라클의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사업이 호황은 아닐 수 있지만 오랫동안 고객을 위한 CaC라는 하이브리드 옵션을 제공했다.

2016년에 출시된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인프라와 데이터베이스, 빅데이터, 앱 개발 등의 플랫폼 서비스뿐 아니라 CRM, ERP, HCM(Human Capital Management) 등의 SaaS를 고객의 자체 데이터센터에 함께 적용한다.

오라클은 고객을 위해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융합형 오라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기업은 모든 것을 온프레미스로 이행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관리하기 위해 데이터센터 공간, 네트워킹, 전력만 있으면 충분하며, 정기 업그레이드도 제공된다.

유일한 차이점은 오라클이 고객들에게 전용 하드웨어 운송 및 설치와 관련된 지출을 처리하기 위해 더욱 긴 계약 기간(최소 3~4년)을 요구한다는 점이다.

오라클의 제품 관리 VP 니라브 메타는 이 서비스가 마치 "우리의 데이터센터에서 고객사로 오라클 클라우드를 늘려 스택은 같지만 모든 데이터를 고객이 보유하는 것과 같다"라고 설명했다.

"우리는 소프트웨어의 크기를 결정하고 구축하며 인도하고 배치하며 관리하기 때문에 턴키 배치를 추구한다"라고 그가 덧붙였다.

오라클은 해당 서비스가 영국 정부뿐 아니라 금융 서비스 등 공공 부문 고객들에게 인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와 AT&T도 고객이다.

IBM
IBM은 2018년 330억 달러 규모의 오픈소스 리눅스 기업 레드햇(Red Hat)을 인수하면서 전략적으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업체로 전향했다.

IBM의 CEO 지니 로메티는 인수 당시 "IBM은 세계 최고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공자가 되어 기업들에게 사업을 위해 클라우드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직 초기이긴 하지만 IBM은 분명 "기업들이 애플리케이션과 작업 부하를 원활하게 마이그레이션, 통합, 관리하고 공공 또는 사설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IT 환경에서 보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일련의 툴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스스로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운용하려는 고객들의 독립적인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고 해당 업체가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렸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서 여기에는 하나의 안전한 운영 모델과 툴셋 하에서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환경을 아울러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는 새로운 IBM CIP(Cloud Integration Platform)이 포함된다. '컨테이너 기반' 플랫폼은 인프라에서 손쉬운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 포팅을 약속하며 API 관리, 이벤트, 기업용 메시지 교환을 정리한다.

서비스 측면에서 IBM은 고객들에게 "디자인, 마이그레이션, 통합, 로드맵 작성, 아키텍처 서비스부터 클라우드로의 여정까지 적절한 전체적인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는 방법에 대해 자문을 제공하는 것을 중심으로 영업 및 컨설팅팀의 상당 부분을 운영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해당 업체는 전했다.

대표적인 초기 고객으로는 IBM이 "산탄데르 그룹의 주요 혁신 파트너로서 방코 산탄데르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이행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도록" 향후 5년 동안 7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산탄데르은행이다.

IBM은 해당 은행에 "그 혁신 여정을 가속화하는 방법론과 프로세스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해당 은행은 새롭거나 업그레이드된 애플리케이션 및 디지털 서비스를 훨씬 신속하게 개발, 판올림, 출시하기 위해 IBM 데브옵스 솔루션과 IBM API 커넥트 등 일련의 기술을 이용하고 있다"라고 언론 보도를 통해 밝혔다.

기타 옵션
물론 대형 클라우드 업체 외에도 시스코 클라우드센터나 VM웨어 v클라우드 스위트 등 고객이 하이브리드를 운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다른 옵션이 있다.

오픈스택도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다. 이 오픈소스 대안을 통해 고객들은 여러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업체들 사이의 공백을 메울 수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조직 내에 상당한 기술과 전문지식이 있어야 한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