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안토스' 출시

InfoWorld
구글이 멀티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관리 분야를 겨냥한 안토스(Anthos) 플랫폼 프로덕션 버전을 출시했다. 종전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으로 불렸던 안토스는 쿠버네티스를 사용해 온프레미스 또는 클라우드용 하이브리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관리한다. 

회사에 따르면 안토스는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KE)과 함께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와 같은 타사 클라우드 워크로드를 관리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구글은 안토스를 사용하면 IT 리소스가 관리, 개발 및 제어 측면에서 일관된 프레임 워크에 배치된다고 설명했다. 

안토스의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업무가 한 번 작성되면 어디에서나(구글 클라우드, 타사 클라우드, 기업 데이터센터 등) 동작할 수 있다. 

- 사용자는 강제 스택 리프레시 없이도 안토스를 기존 하드웨어 상에서 구동할 수 있다.

- 사용자 페이스에 맞춰 작업할 수 있도록 API가 제공된다. 

- GKE에 연결하면 사용자가 최신 기능 업데이트 및 보안 패치를 받을 수 있다.

- 안토스는 쿠버네티스와 별개로 이스티오(Istio) 상에도 구축된다. 또 서버리스 워크로드 관리를 위한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K네이티브 상에서도 가능하다. 

한편 구글은 안토스 출시의 일환으로 안토스 마이그레이트 베타 버전을 소개했다. 이는 가상 머신을 온 프레미스 또는 기타 클라우드에서 GKE의 컨테이너로 자동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게 해준다. 

안토스를 시작하려면 사용자는 GKE 'On-Prem' 클러스터를 설정하고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클러스터로 마이그레이션해야 한다. 이후 클러스터를 GKE에 등록하면 된다. 구글은 GNS 클러스터에 이스티오를 설치해 서비스 메시를 생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