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클라우드 기반 웹 데스크톱 서비스 출시

CIO KR
한글과컴퓨터(www.hancom.com)가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동해 PC, 노트북 및 각종 모바일 단말기 상에서 가상 데스크톱 환경을 구축하는 서비스인 ‘씽크프리 웹-VDI(Thinkfree Web-VDI)를 선보였다.

언제 어디서나 네트워크상의 서버 인프라와 연결, 데스크톱의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VDI: Vritual Desktop Infrastructure)’는 기존 PC환경보다 중앙관리와 보안이 강화된 강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컴이 미국의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인 ‘제로데스크톱(www.zeropc.com)’과 기술 제휴로 선보인 ‘씽크프리 웹-VDI’는, 기존의 VDI 환경을 웹기반으로 구축해 최대 70% 저렴하고, 10배 이상의 동시 사용자 접속수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

회사에 따르면, ‘씽크프리 웹-VDI’는 웹 접속만으로 기존의 서버 가상화 환경과 연동하거나 단독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웹 브라우저로 특정 URL에 접속하게 되면 마치 새로운 데스크톱 PC 화면을 연 것처럼 가상 데스크톱 화면이 제공되며, 온라인 문서함, 각종 파일 저장 공간과 아이콘 형태의 앱이 표현된다. 특히 기업 업무환경에 필수적 오피스 SW인 ‘씽크프리 웹 오피스’를 비롯, 이메일, 메신저,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한컴은 ‘씽크프리 웹-VDI’ 출시를 계기로, VDI 구축에 관심을 갖고 있는 국내 기업과 공공기관, 교육기관 등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외산 VDI에 비해 저렴한 구축비용과 폭넓은 사용자수 지원 등의 강점을 살려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 및 기업용 VDI 구축 프로젝트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컴 측은 밝혔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