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베니트, 건설현장에 IoT기술 접목한 솔루션 5종 공개

CIO KR
코오롱베니트가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코리아 빌드(KOREA BUILD) 대한민국건설산업대전’에서 건설현장 IoT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코오롱베니트가 공개하는 솔루션은 ▲VR 가상 안전 교육 ▲건설현장 중장비 관리 솔루션 ▲생체인식 출입안전관리 솔루션 ▲레미콘 계근 솔루션 ▲콘크리트 양생 관리 솔루션 등으로 건설현장에 IoT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건설(Smart Construction)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다.

‘VR 가상 안전 교육’은 산업현장의 주요 8대 사고 사례를 3D로 구현해 VR(가상현실) 기술이 적용된 기기를 착용하고 체험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PC와 체험 장비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실시할 수 있어 건설현장 필수 요건인 근로자 안전교육의 효율적인 시행이 가능하다.

‘중장비 관리 솔루션’은 건설현장 중장비의 이동 경로, 상하차 현황 등 운행 정보를 시공사, 장비 공급사, 중장비 기사 등이 스마트폰에서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최근 건설현장에 활발히 도입되고 있는 ‘생체인식 출입안전관리 솔루션’은 홍채, 손혈관 등 생체인식 방식을 통한 근로자들의 현장 출입관리와 현장 내 안전관리가 가능하다.

이 외에도 공사 진입로에 차량 계근대를 설치해 자동으로 레미콘 반입량을 측정하는 ‘레미콘 계근 솔루션’, 콘크리트 타설 시 상부, 중부, 하부 및 외부에 온도센서를 설치해 콘크리트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콘크리트 양생 관리 솔루션’ 등도 소개한다.

코오롱베니트는 특별전 부스에서 다양한 건설현장 IoT 솔루션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며, 특히 VR 가상 안전 교육과 생체인식 솔루션은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또한 행사 첫 날 세션에서는 ‘스마트 컨스트럭션 & IoT의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실제 건설현장에 적용된 솔루션 구축사례를 발표한다.

코오롱베니트 김용삼 이사는 “근로자의 안전, 효율적인 장비관리, 공사 품질 향상 등 건설산업에도 IoT 기술이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다”며, “솔루션 적용 확대를 통해 건설현장의 혁신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