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인사이드 스마트폰 나왔다' 메드필드 탑재 시제품 공개

IDG News Service
인텔이 자사 칩이 탑재된 첫번째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인텔 인사이드 스마트폰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렸다.
 
인텔 CEO 폴 오텔리니는 레노버와 모토로라가 인텔의 최신 아톰 칩인 코드명 메드필드(Medfield)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텔리니는 “최고의 인텔 컴퓨팅이 이제 스마트폰으로 왔다”고 강조햇다.


 
레노버 K800 스마트폰은 시연도 보였는데, 1.6GHz 아톰 Z2460 칩을 탑재한 이 제품은 4.5인치 화면에 720p 동영상 재생을 지원한다. 올해 2분기 차이나 유니콤을 통해 중국 시장에 먼저 출시될 예정이며, 레노버의 LeOS UI를 사용한다. 


 
인텔은 또 모토로라와 다년간 여러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태블릿 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토로라의 인텔 인사이드 제품은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지만, 아직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모토로라 모빌리티의 CEO 산제이 자는 “올 여름에 디바이스와 통신업체 인증을 받을 것이라고만 밝혔다.
 
인텔의 주요 임원들은 인텔 칩을 탑재한 스마트폰이 올해 확실히 출시된다고 여러 번 확인했다. 인텔은 2010년에도 자사의 무어스타운 아톰 칩을 탑재한 LG 스마트폰을 선 보인바 있지만, 이 제품은 정식 출시되지 않았다.
 
어쨌든 이처럼 고객을 발표하는 것은 그동안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하려는 노력이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던 인텔에게 기록적인 진전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인텔의 무어스타운 칩은 전력 소모량이 엄청나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이 때문에 LG가 제품 출시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텔은 또 2년 전에 노키아와 함께 리눅스 기반의 미고(MeeGo) 운영체제를 개발하기도 했는데, 이 역시 노키아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폰을 선택하면서 좌초 위기를 맞았다. 인텔은 현재 구글 안드로이드를 지지하고 있으며, 미고는 티젠(Tizen) 운영체제에 흡수시켰다.


 
인텔 모바일 와이어리스 그룹의 총괄 책임자인 마이크 벨은 인텔의 스마트폰 칩이 전력 소비량과 뛰어난 성능으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Z2460 칩을 탑재한 스마트폰의 배터리 수명은 8시간의 통화, 6시간의 고화질 비디오 디코딩, 5시간의 3G 브라우징을 이용할 수 있고, 대기모드로 14시간을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벨은 아톰 Z2460이 강력한 전력 관리 기능을 갖추고 있어 적은 전력으로 고성능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벨의 설명에 따르면, 필요한 성능에 따라 전력 소비가 유연하게 바뀌기 때문에 용도에 따라 효율적인 전력 소비가 가능하다는 것.
 
애널리스트들은 인텔이 생산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수록 전력 효율도 높아져 ARM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Z2460 칩은 32나노 공정을 통해 생산되지만, 22나노 공정에서 생산하면 전력 소비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 22나노 공정으로 생산한 인텔의 초기 칩들은 이미 노트북용으로 적용되어 이번 CES에 선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64의 대표 애널리스트 나단 브룩우드는 중국은 좋은 시장이고, 인텔이 레노버와 협력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은 인텔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진출에 훌륭한 진입 기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토로라 역시 시장에서의 높은 입지를 고려할 때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칩 자체이다. 브룩우드는 “만약 칩이 제공하는 성능에 대한 인텔이 설명이 사실이라면, 상당히 매력적인 이야기”라며, 인텔의 스마트폰 시제품이 자신의 듀얼코어 ARM 스마트폰보다 빠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많은 스마트폰 업체들이 인텔 칩을 채택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많은 과제들이 남아 있다. 하지만 브룩우드는 인텔이 모바일 시장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기 때문에 난관들을 결국 헤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