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30

왜 IT부서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견제하나

Bernard Golden | CIO
기업의 IT부서가 클라우드 업체와 경쟁하는 조직 구조나 문화를 바꿔야 한다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CFO에게 새로운 IT투자 모델을 수용하라고 설득하는 것을 포함해 현실적인 다양한 도전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토론과 독자들이 블로그 글에 남긴 의견에서, "그래. 클라우드 컴퓨팅이라? 근사해 보이기는 하네. 하지만 결국에는 항상 그렇듯이 이런 저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IT 담당자들이 있어야 해"라는 요지의 글을 본다.

또 개인적으로도 "퍼블릭 클라우드는 SMB와 신생 기업을 위한 모델이다. 하지만 대기업들의 경우에는 준비되지 않았다"는 말을 종종 듣곤 하다.

이런 피드백의 상당수에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주창하는 사람들은 좋게 보면 순진한 것이고, 나쁘게 보면 IT가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바보들이라는 뉘앙스가 담겨 있다.

그리고 이런 이유 때문에 현존하는 IT업체 중 가장 '대기업 지향적'인 EMC의 고위직이 올린 2개의 블로그 글은 조금도 과장하지 않고 상쾌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IT 운영 면에서 기존 방식과 새 방식을 구분 짓는 분수령과 같은 것이라는 관점을 드러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중 하나는 EMC의 척 홀리스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 겸 CTO가 올린 글이다. 필자는 척이 올린 블로그 글을 항상 챙겨보는 편이다. EMC에서 매일 고객들과 씨름하면서 얻은 시사하는 바가 많으면서도 현실적인 피드백을 들려주기 때문이다. 그는 여기에 링크된 포스트 글에서, EMC IT의 글로벌 기반 담당 부사장인 존 피어스가 올린 또 다른 포스트 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IT의 미래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어떤 의미를 갖게 될지에 대한 의견을 골자로 하는 글이다. 필자는 이 글을 읽기 전까지는 존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그러나 IT 부문의 모든 경영진들이 반드시 거기에 담긴 메시지를 흡수할 가치가 있는 글이라고 생각한다.

존이 본질적으로 강조한 부분들이 있다.

* 전통적으로 고정된 예산이 IT에 주어진다. 그리고 많은 부서들의 요구를 이 예산 범위 내에서 충족할 수 있도록 결정을 내려야 한다. IT는 일종의 배급소 역할을 하기 때문에 IT 자원에 대한 수요를 줄이려고 한다. 다르게 말하면 IT는 수요를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기회로 보는 현업과 달리 자원 배분에 따른 도전의 악화로 간주하기 때문에 이에 저항해야 한다. 이런 이유에서 '안 된다'고만 하는 IT 부서의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자원 공급은 비즈니스 부문이 IT 서비스 수준에 만족을 못하도록 원인을 제공한다. 그리고 IT에 필요한 사항을 충족할 다른 방법을 찾도록 부추긴다. 과거에는 다른 방법을 찾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들이 늘어나면서 IT를 우회할 편리한 방법이 생겼다.

* IT는 프로젝트 관리자에서 서비스 제공자로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 즉 서비스 제공자로 비즈니스 부서들의 수요와 시각을 환영하고, 누구에게나 자원과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도록 준비해야 한다. 또 자원 요청을 결정하는 조정자의 역할에서 한 걸음 벗어나야 한다. IT가 독점 공급업자가 아닌 지금으로서는 게임을 잃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 IT는 서비스를 분리한 후 차지백(chargeback)을 수용할 필요가 있다. 또 비즈니스 부서들은 자신들의 서비스 사용 방식을 평가해, 이들 서비스를 배치했을 때 어떤 이득이 있는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 비즈니스 부서에서는 비용 기반의 메커니즘을 많이 사용한다. 따라서 IT는 차지백을 제공할 준비를 갖춰야 한다. 존은 이런 방식을 "비즈니스 부문의 책임자들은 IT 서비스 소비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 아주 성숙한 일부 기업에서는 비즈니스 부문이 소비한 자원 비용을 자세하게 보여줌으로써 이를 구현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에서는 '차지백'이 필요하다"라고 표현했다.

존은 IT가 문화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고립된 기술 중심의 독점적 제공자에서 시장을 뒷받침하면서 수요를 창출하고 IT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구현하는 조력자로의 환골탈태하는 것이다.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존이 권장하고 있는 내용들을 전형적인 대기업 IT 조직들이라면 상당한 도전이 될 수 있는 몇 가지 가정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따라서 EMC가 이런 도전들을 어떤 방식으로 처리했는지 궁금했다.




2011.08.30

왜 IT부서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견제하나

Bernard Golden | CIO
기업의 IT부서가 클라우드 업체와 경쟁하는 조직 구조나 문화를 바꿔야 한다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CFO에게 새로운 IT투자 모델을 수용하라고 설득하는 것을 포함해 현실적인 다양한 도전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토론과 독자들이 블로그 글에 남긴 의견에서, "그래. 클라우드 컴퓨팅이라? 근사해 보이기는 하네. 하지만 결국에는 항상 그렇듯이 이런 저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IT 담당자들이 있어야 해"라는 요지의 글을 본다.

또 개인적으로도 "퍼블릭 클라우드는 SMB와 신생 기업을 위한 모델이다. 하지만 대기업들의 경우에는 준비되지 않았다"는 말을 종종 듣곤 하다.

이런 피드백의 상당수에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주창하는 사람들은 좋게 보면 순진한 것이고, 나쁘게 보면 IT가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바보들이라는 뉘앙스가 담겨 있다.

그리고 이런 이유 때문에 현존하는 IT업체 중 가장 '대기업 지향적'인 EMC의 고위직이 올린 2개의 블로그 글은 조금도 과장하지 않고 상쾌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IT 운영 면에서 기존 방식과 새 방식을 구분 짓는 분수령과 같은 것이라는 관점을 드러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중 하나는 EMC의 척 홀리스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 겸 CTO가 올린 글이다. 필자는 척이 올린 블로그 글을 항상 챙겨보는 편이다. EMC에서 매일 고객들과 씨름하면서 얻은 시사하는 바가 많으면서도 현실적인 피드백을 들려주기 때문이다. 그는 여기에 링크된 포스트 글에서, EMC IT의 글로벌 기반 담당 부사장인 존 피어스가 올린 또 다른 포스트 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IT의 미래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어떤 의미를 갖게 될지에 대한 의견을 골자로 하는 글이다. 필자는 이 글을 읽기 전까지는 존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그러나 IT 부문의 모든 경영진들이 반드시 거기에 담긴 메시지를 흡수할 가치가 있는 글이라고 생각한다.

존이 본질적으로 강조한 부분들이 있다.

* 전통적으로 고정된 예산이 IT에 주어진다. 그리고 많은 부서들의 요구를 이 예산 범위 내에서 충족할 수 있도록 결정을 내려야 한다. IT는 일종의 배급소 역할을 하기 때문에 IT 자원에 대한 수요를 줄이려고 한다. 다르게 말하면 IT는 수요를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기회로 보는 현업과 달리 자원 배분에 따른 도전의 악화로 간주하기 때문에 이에 저항해야 한다. 이런 이유에서 '안 된다'고만 하는 IT 부서의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자원 공급은 비즈니스 부문이 IT 서비스 수준에 만족을 못하도록 원인을 제공한다. 그리고 IT에 필요한 사항을 충족할 다른 방법을 찾도록 부추긴다. 과거에는 다른 방법을 찾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들이 늘어나면서 IT를 우회할 편리한 방법이 생겼다.

* IT는 프로젝트 관리자에서 서비스 제공자로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 즉 서비스 제공자로 비즈니스 부서들의 수요와 시각을 환영하고, 누구에게나 자원과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도록 준비해야 한다. 또 자원 요청을 결정하는 조정자의 역할에서 한 걸음 벗어나야 한다. IT가 독점 공급업자가 아닌 지금으로서는 게임을 잃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 IT는 서비스를 분리한 후 차지백(chargeback)을 수용할 필요가 있다. 또 비즈니스 부서들은 자신들의 서비스 사용 방식을 평가해, 이들 서비스를 배치했을 때 어떤 이득이 있는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 비즈니스 부서에서는 비용 기반의 메커니즘을 많이 사용한다. 따라서 IT는 차지백을 제공할 준비를 갖춰야 한다. 존은 이런 방식을 "비즈니스 부문의 책임자들은 IT 서비스 소비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 아주 성숙한 일부 기업에서는 비즈니스 부문이 소비한 자원 비용을 자세하게 보여줌으로써 이를 구현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에서는 '차지백'이 필요하다"라고 표현했다.

존은 IT가 문화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고립된 기술 중심의 독점적 제공자에서 시장을 뒷받침하면서 수요를 창출하고 IT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구현하는 조력자로의 환골탈태하는 것이다.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존이 권장하고 있는 내용들을 전형적인 대기업 IT 조직들이라면 상당한 도전이 될 수 있는 몇 가지 가정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따라서 EMC가 이런 도전들을 어떤 방식으로 처리했는지 궁금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