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3

칼럼 | 모든 것이 해킹되는 시대··· '근본 문제는 잡히지 않는 범인'

Roger A. Grimes | InfoWorld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해커들에 의해 주요한 자료를 대량 유출 당한 대형 기업들의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다. 언젠가는 구글이나 소니, 심지어 정부 기관들도 그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단지 이름만 바꾸고 똑같은 과정이 되풀이 되는 것이다.

최근 전국의 기자들이 해커들의 공격이 거세지고 있는 추세와 현재 보안 상태에 대해 필자의 의견을 물은 일이 있었다. 거기에 대해 한 바탕 이야기를 풀어놓고 나자, 그들은 꽤 충격을 받은 듯 보였다. 그들은 그들 나름대로 사태가 이정도 인 줄은 몰랐다는 눈치였으며 필자는 또 나름대로 “대체 이 많은 기자들은 어디에 숨어있다 이제야 나온 거지?” 궁금해 하고 있었다.

확실한 것은, 사이버 범죄가 오늘 내일로 사라질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거기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사이버 상의 모든 것이 해킹의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더 중요한 이유는 사이버 범죄는 검거하기가 힘들고 잡혀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는다는 거다. 사이버 범죄가 지금처럼 쉽고 수익성도 뛰어나다면, 그리고 잡힐 염려도 적다면, 사이버 범죄는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골라서 해킹하기
기업을 해킹하는 일은 눈을 감고, 손가락으로 목표물을 가리키며 “공격!” 하고 외치는 것만큼이나 간단한 일이다. 9년 동안 여러 단체의 IT 시스템에 침투하는 일을 업으로 삼아온 필자는(물론 언제나 책임자의 허가가 있었지만) 어떤 기업이나 병원, 은행, 금융 웹사이트, 심지어는 CIA나 FBI같은 주요 정부 기관도 한 시간 내로 침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예외는 있었다. 처음 필자가 그 회사 IT시스템에 한 시간도 걸리지 않아 침투를 성공하자 그들은 내 조언에 따라 취약했던 보안 문제를 개선했고, 두 번째 침투를 시도했을 때는 나로써도 세 시간 이상 시간을 소모해야 했다 (구조화질의어(SQL) SA암호를 사용했음은 물론이다.)

사실 필자는 그렇게 대단한 해커도 아니다. 1점부터 10점까지 매기자면, 한 5점쯤 될 것이다. 그런데도 시도하는 족족 해킹에 성공했다. 10점짜리 해커라면 아마 식은 죽 먹기였을 것이다.

방법만 안다면, 회사 웹사이트나 컴퓨터를 해킹하는 것은 일도 아니다. 우선 해킹할 회사를 정한다. 그 후 회사의 통제 하에 있는 컴퓨터가 어떤 것인지 알아 내어 포트 스캔을 통해 리스닝 서비스(listening services)를 찾아낸다. 제품 업체를 알아낸 후 버전을 확인한다. 그리고 관계된 취약점을 찾아내면 된다. 시큐니아(Secunia)의 취약성 리서치 권고(Vulnerability Research Advisory) 데이터베이스를 선호한다. 패치된 것과 패치되지 않은 것을 알려 줄뿐더러, 로컬 액세스가 나을지,원격 접근이 나을지, 해킹 후 본인이 가지게 되는 통제력은 어떤 것이 있는지를 알려 주기 때문이다.

그러고 나면, 공격 프로그램 수색이나 익스플로잇 코드를 교대로 찾아서 시큐니아의 기록에 따라 하나를 만든다. 밀웜(MilW0rm)을 대체할 공격 사이트는 얼마든지 있는데, 그래도 난 항상 Metasploit.org를 사용한다(쉽게 할 수 있는 일을 왜 굳이 어렵게 하겠는가?). 이러한 기본기들만 알면, 나머지는 일사 천리로 진행된다.

패치가 안 된 소프트웨어나 취약점이 전혀 없는 기업이 있다 해도 걱정할 필요 없다. 사용자들에게 공격성 소프트웨어를 첨부해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소셜 미디어와 관계된 이메일들은 만들기도 쉽고 효과도 좋다. 필자는 주로 그 회사 CEO나 CFO인 척 하면서 “2011년 해고 예정자들” 이라는 제목으로 이메일 보내는 방식을 좋아한다. 이러면 직원들은 이 메일을 열고 10초도 지나지 않아 공격 프로그램을 가동시킨다. 사실 직원들을 속이는 건 너무 쉬운 나머지 잘 사용하지 않게 되는 방법이기도 하다.

또, 즐겨 사용하는 다른 방법은 목표 회사가 파이어월이나 안티스팸, 이메일 게이트웨이 등 어떤 보안 하드웨어나 기기를 사용하는지 알아내는 것이다. 겉보기에는 완전히 패치 된 것 같지만, 무슨 버전인지를 적은 후에 새 패치가 나오면 알려 달라고 부탁하면 된다. 어느 회사가 패치를 새로 하게 되면 수 일, 늦어도 몇 주 내로는 알 수 있다. 다시 말하지만, 이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필자도 그다지 뛰어난 해커가 아니고 말이다.

위험부담은 적고, 얻는 건 많은 해킹
이제 이런 저런 회사들이 어떻게 보기 좋게 해킹 당했고 전부 잘못된 교훈들만 배워갔다는 이야기는 신물이 날 정도다. “X라는 업체의 이번 해킹은 뚫리기 쉬운 비밀번호와 패치가 안 된 소프트웨어, 그리고 보안의 보 자도 모르는 직원들의 책임이다”라거나, “그래서 X는 이런 일이 다시는 없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하겠다 더라”는 이야기들 말이다.

진실을 말해주자면 X 회사는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예방할 수 없다. 지적한 문제들을 고치기 위해 그 많은 돈을 썼지만, 진짜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바로, 범인이 쉽게 잡히지 않는다는 것. 이 문제만 해결되면 다른 문제는 거저 해결된다.

세상엔 나쁜 사람들이 참 많다. 다른 이를 다치게 하는 사람이나, 물건을 훔치는 사람, 혹은 불법으로 부를 축적하는 사람 등. 그런 나쁜 짓을 할 때 망설이는 까닭은 잡히게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다. 오프라인에서 범죄를 저지르면 체포되어 형을 살게 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운이 좋아 처벌받지 않는 이들도 많지만, 큰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검거된다는 말이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그렇지가 않다.

우리는 비효율적인 안티바이러스 제품이나 뚫기 쉬운 방화벽, 패치 안 된 프로그램, 순진하게 속아 넘어가는 직원들을 탓하면서도 정작 인터넷 범죄를 성행하게 만드는 원흉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한다. 실제 은행을 털어 수천 달러를 챙겨 도망간 사람이 있다면 아마 체포 돼 감옥에 갈 것이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수천 만 달러의 돈을 훔쳐도 이러한 행동이 발각 될 염려는 거의 없다.

인터넷이 위험한 가장 큰 이유는 이처럼 범죄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기 때문이다. 이 문제만 해결하면 인터넷 관련 범죄는 엄청나게 줄어 들 것이다. 수 년이 지나도 아직도 필자를 갑갑하게 하는 것은 이미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 할 방책을 강구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프로토콜도 갖춰져 있고, 필요한 지식도 있다. 더 많은 돈을 들이지 않아도 지금의 위험한 인터넷을 좀 더 안전한 곳으로 바꿀 수 있는 능력이 우리에겐 있다. 그저 몇 명 똑똑한 정책 결정자들을 한 방에 몇 주 동안 가둬놓고 새 방책이 정해질 때까지 못 나오게 하기만 하면 된다.

이렇게 쉽다고 말하는 건 절대 과장도, 거짓말도 아니다. 만약 누군가가 이 문제가 그리 간단한 게 아니라고 얘기한다면, 그 사람이 괜히 어렵게 생각하고 있거나 수십 년 간 이 문제로 골머리를 썩다 보니 혜안이 흐려진 탓이다.

해마다 수억 달러의 돈이 인터넷을 통해 사라진다는 사실은 정말 가슴이 아픈 일이다. 부모의 컴퓨터가, 우리 아이들의 컴퓨터가 안전하지 못한 것이다. 본인의 신용 카드 정보와 의료 기록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이 위험에 노출 돼 있다고 생각해 보라. 게다가 서로 비난하며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태도를 취하는 대신 순식간에 이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바로 이 같은 주제의 글을 지난 5 년간 써 왔고, 해마다 똑 같은 말을 두세 번은 반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10 년이 지나도 같은 글을 쓰고 있을까 봐 걱정이다. ciokr@idg.co.kr




2011.05.13

칼럼 | 모든 것이 해킹되는 시대··· '근본 문제는 잡히지 않는 범인'

Roger A. Grimes | InfoWorld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해커들에 의해 주요한 자료를 대량 유출 당한 대형 기업들의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다. 언젠가는 구글이나 소니, 심지어 정부 기관들도 그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단지 이름만 바꾸고 똑같은 과정이 되풀이 되는 것이다.

최근 전국의 기자들이 해커들의 공격이 거세지고 있는 추세와 현재 보안 상태에 대해 필자의 의견을 물은 일이 있었다. 거기에 대해 한 바탕 이야기를 풀어놓고 나자, 그들은 꽤 충격을 받은 듯 보였다. 그들은 그들 나름대로 사태가 이정도 인 줄은 몰랐다는 눈치였으며 필자는 또 나름대로 “대체 이 많은 기자들은 어디에 숨어있다 이제야 나온 거지?” 궁금해 하고 있었다.

확실한 것은, 사이버 범죄가 오늘 내일로 사라질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거기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사이버 상의 모든 것이 해킹의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더 중요한 이유는 사이버 범죄는 검거하기가 힘들고 잡혀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는다는 거다. 사이버 범죄가 지금처럼 쉽고 수익성도 뛰어나다면, 그리고 잡힐 염려도 적다면, 사이버 범죄는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골라서 해킹하기
기업을 해킹하는 일은 눈을 감고, 손가락으로 목표물을 가리키며 “공격!” 하고 외치는 것만큼이나 간단한 일이다. 9년 동안 여러 단체의 IT 시스템에 침투하는 일을 업으로 삼아온 필자는(물론 언제나 책임자의 허가가 있었지만) 어떤 기업이나 병원, 은행, 금융 웹사이트, 심지어는 CIA나 FBI같은 주요 정부 기관도 한 시간 내로 침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예외는 있었다. 처음 필자가 그 회사 IT시스템에 한 시간도 걸리지 않아 침투를 성공하자 그들은 내 조언에 따라 취약했던 보안 문제를 개선했고, 두 번째 침투를 시도했을 때는 나로써도 세 시간 이상 시간을 소모해야 했다 (구조화질의어(SQL) SA암호를 사용했음은 물론이다.)

사실 필자는 그렇게 대단한 해커도 아니다. 1점부터 10점까지 매기자면, 한 5점쯤 될 것이다. 그런데도 시도하는 족족 해킹에 성공했다. 10점짜리 해커라면 아마 식은 죽 먹기였을 것이다.

방법만 안다면, 회사 웹사이트나 컴퓨터를 해킹하는 것은 일도 아니다. 우선 해킹할 회사를 정한다. 그 후 회사의 통제 하에 있는 컴퓨터가 어떤 것인지 알아 내어 포트 스캔을 통해 리스닝 서비스(listening services)를 찾아낸다. 제품 업체를 알아낸 후 버전을 확인한다. 그리고 관계된 취약점을 찾아내면 된다. 시큐니아(Secunia)의 취약성 리서치 권고(Vulnerability Research Advisory) 데이터베이스를 선호한다. 패치된 것과 패치되지 않은 것을 알려 줄뿐더러, 로컬 액세스가 나을지,원격 접근이 나을지, 해킹 후 본인이 가지게 되는 통제력은 어떤 것이 있는지를 알려 주기 때문이다.

그러고 나면, 공격 프로그램 수색이나 익스플로잇 코드를 교대로 찾아서 시큐니아의 기록에 따라 하나를 만든다. 밀웜(MilW0rm)을 대체할 공격 사이트는 얼마든지 있는데, 그래도 난 항상 Metasploit.org를 사용한다(쉽게 할 수 있는 일을 왜 굳이 어렵게 하겠는가?). 이러한 기본기들만 알면, 나머지는 일사 천리로 진행된다.

패치가 안 된 소프트웨어나 취약점이 전혀 없는 기업이 있다 해도 걱정할 필요 없다. 사용자들에게 공격성 소프트웨어를 첨부해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소셜 미디어와 관계된 이메일들은 만들기도 쉽고 효과도 좋다. 필자는 주로 그 회사 CEO나 CFO인 척 하면서 “2011년 해고 예정자들” 이라는 제목으로 이메일 보내는 방식을 좋아한다. 이러면 직원들은 이 메일을 열고 10초도 지나지 않아 공격 프로그램을 가동시킨다. 사실 직원들을 속이는 건 너무 쉬운 나머지 잘 사용하지 않게 되는 방법이기도 하다.

또, 즐겨 사용하는 다른 방법은 목표 회사가 파이어월이나 안티스팸, 이메일 게이트웨이 등 어떤 보안 하드웨어나 기기를 사용하는지 알아내는 것이다. 겉보기에는 완전히 패치 된 것 같지만, 무슨 버전인지를 적은 후에 새 패치가 나오면 알려 달라고 부탁하면 된다. 어느 회사가 패치를 새로 하게 되면 수 일, 늦어도 몇 주 내로는 알 수 있다. 다시 말하지만, 이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필자도 그다지 뛰어난 해커가 아니고 말이다.

위험부담은 적고, 얻는 건 많은 해킹
이제 이런 저런 회사들이 어떻게 보기 좋게 해킹 당했고 전부 잘못된 교훈들만 배워갔다는 이야기는 신물이 날 정도다. “X라는 업체의 이번 해킹은 뚫리기 쉬운 비밀번호와 패치가 안 된 소프트웨어, 그리고 보안의 보 자도 모르는 직원들의 책임이다”라거나, “그래서 X는 이런 일이 다시는 없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하겠다 더라”는 이야기들 말이다.

진실을 말해주자면 X 회사는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예방할 수 없다. 지적한 문제들을 고치기 위해 그 많은 돈을 썼지만, 진짜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바로, 범인이 쉽게 잡히지 않는다는 것. 이 문제만 해결되면 다른 문제는 거저 해결된다.

세상엔 나쁜 사람들이 참 많다. 다른 이를 다치게 하는 사람이나, 물건을 훔치는 사람, 혹은 불법으로 부를 축적하는 사람 등. 그런 나쁜 짓을 할 때 망설이는 까닭은 잡히게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다. 오프라인에서 범죄를 저지르면 체포되어 형을 살게 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운이 좋아 처벌받지 않는 이들도 많지만, 큰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검거된다는 말이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그렇지가 않다.

우리는 비효율적인 안티바이러스 제품이나 뚫기 쉬운 방화벽, 패치 안 된 프로그램, 순진하게 속아 넘어가는 직원들을 탓하면서도 정작 인터넷 범죄를 성행하게 만드는 원흉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한다. 실제 은행을 털어 수천 달러를 챙겨 도망간 사람이 있다면 아마 체포 돼 감옥에 갈 것이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수천 만 달러의 돈을 훔쳐도 이러한 행동이 발각 될 염려는 거의 없다.

인터넷이 위험한 가장 큰 이유는 이처럼 범죄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기 때문이다. 이 문제만 해결하면 인터넷 관련 범죄는 엄청나게 줄어 들 것이다. 수 년이 지나도 아직도 필자를 갑갑하게 하는 것은 이미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 할 방책을 강구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프로토콜도 갖춰져 있고, 필요한 지식도 있다. 더 많은 돈을 들이지 않아도 지금의 위험한 인터넷을 좀 더 안전한 곳으로 바꿀 수 있는 능력이 우리에겐 있다. 그저 몇 명 똑똑한 정책 결정자들을 한 방에 몇 주 동안 가둬놓고 새 방책이 정해질 때까지 못 나오게 하기만 하면 된다.

이렇게 쉽다고 말하는 건 절대 과장도, 거짓말도 아니다. 만약 누군가가 이 문제가 그리 간단한 게 아니라고 얘기한다면, 그 사람이 괜히 어렵게 생각하고 있거나 수십 년 간 이 문제로 골머리를 썩다 보니 혜안이 흐려진 탓이다.

해마다 수억 달러의 돈이 인터넷을 통해 사라진다는 사실은 정말 가슴이 아픈 일이다. 부모의 컴퓨터가, 우리 아이들의 컴퓨터가 안전하지 못한 것이다. 본인의 신용 카드 정보와 의료 기록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이 위험에 노출 돼 있다고 생각해 보라. 게다가 서로 비난하며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태도를 취하는 대신 순식간에 이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바로 이 같은 주제의 글을 지난 5 년간 써 왔고, 해마다 똑 같은 말을 두세 번은 반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10 년이 지나도 같은 글을 쓰고 있을까 봐 걱정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