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7

IT부서가 클라우드를 환영하지 않는 이유

Bernard Golden | CIO

댄 에리얼리는 자신의 저서 <상식 밖의 경제학(Predictably Irrational)>에서 대형 식료품점인 메늘로 파크(Menlo Park)에서 수행된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다른 이야기이긴 하지만 연구 결과에 대해 말하자면, 인쇄본 책의 가격은 9.29달러인데 반해 킨들(Kindle) 버전 eBook가격이 9.99달러라는 것에서 얼마나 비합리적인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두 명의 교수들은 본 연구 결과를 기초로 <의욕을 잃게 하는 선택(Choice is Demotivating)>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 연구는 잼을 선택할 때 소비자들의 행동에 대해 조사했다. 6종의 서로 다른 잼 종류만 진열된 경우, 전체 소비자 중 30%가 한 가지 맛 혹은 다른 종류의 잼을 구입했다. 그러나 잼의 종류가 24개로 늘어나면 단지 3%의 소비자만이 1통의 잼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진은 너무 많은 선택권이 주어진 경우 사람들은 실제적인 결정을 내리길 거부하고 훨씬 더 좋을 수도 있는 결정은 버려버린 채로 잼을 구입하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본질적으로 너무 많은 선택권에 직면하면 사람들은 혼란을 느끼고 정신을 못 차리며 잘못된 선택을 내릴 것을 걱정하면서 결정 내리길 거부하게 된다.

클라우드 컴퓨팅 벤더에서 근무하는 사람들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면서 필자는 그러한 연구가 떠올랐다. 그들 중 대다수는 최종 사용자 조직들이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매우 커다란 혼란을 느끼고 있고 IT 수장들은 벤더가 제공하는 옵션에 압도당하고 있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로 인해 결정을 미루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이러한 반응은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벤더들은 자사 제품의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 대한 구체화, 가능, 개발, 최적화, 가속화, 확보, 통합 방식을 지속적으로 변경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들은 매우 커다란 혼란을 느낄 수 있다.

클라우드워싱과 다양한 옵션이 주는 압박
실제로 이러한 현상에 대한 책임은 벤더들에게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특징으로 요약되는 새로운 (혹은 “브랜드가 바뀐”) 제품들이 넘쳐나는 우스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벤더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대열에 과도하게 올라탐으로써 판매 증대를 목적으로 제품설명에 클라우드라는 용어를 집어 넣는 것을 의미하는 ‘클라우드워싱’이라는 신조어가 나타났다.

클라우드 컴퓨팅 제품이 범람하는 현상에 직면하게 된 IT 구매자들은 새로운 벤더가 계속해서 새롭게 제품을 출시함에 따라 오늘의 선택이 내일은 쓸모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어떠한 방향으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는데 주저하고 있다.

다양한 잼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소비자들과 마찬가지로, 고위 IT관계자들은 추가 정보를 얻음으로써 올바른 선택을 하리라는 희망을 갖게 되며, 이 때문에 좀 더 많은 연구를 수행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고위 IT관계자들은 어느 잼을 살까 고민하던 소비자들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잼에 대한 너무 많은 선택권은 내적인 갈등과 그것에 수반된 선택 거부를 유발하지만 잼과 관련하여 잘못된 결정을 내리는 것의 피해는 잼 한 통의 가격(비록 본 연구가 수행된 장소인 드래거스(Draeger's)에서 쇼핑을 해본 사람이라면 잼 한 통의 가격도 만만치 않다고 생각하겠지만!)으로 그다지 크지 않다.

그와 반대로, 일단 선택하게 되면 수 백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되고 한 사람의 경력에 오점 혹은 성공 사례로 기록될 수도 있는 ‘올바른’ 클라우드 컴퓨팅 제품 선정과 관련된 우려에 대해 생각해보자. 잘못된 선택의 피해는 엄청나고 ‘완벽한’ 제품을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드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제품들이 안정화되고 성공 사례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도 들게 될 것이다.

위와 같은 생각의 유일한 단점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무엇인가를 수행하라는 압력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유명 논객 데이비드 링시컴은 지난 주 그의 블로그에서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IT 부서들의 소극적인 자세 때문에 경영진들은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IT 인력들은 여전히 보안과 정보보호와 같은 사안들을 클라우드 채택의 장애물로 바라보고 있다는 액센츄어와 런던 정치경제대학교(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의 아웃소싱 학과가 공동으로 수행한 새로운 연구 사례”를 제시했다. 이 연구의 결과는 “경영진과 IT부서 사이에는 견해 차가 존재한다. 경영진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비즈니스 이익을 높게 평가하고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 그러나 IT 부서 인력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인해 보안과 특정 업체에 대한 종속되는 문제가 초래될 수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도입에 주저하고 있다”는 것이다.

데이비드는 “IT가 민첩하지 못해 사업부서들이 좌절감을 맛보고 있고 보안과 정보호호에 대한 우려가 IT 속도와 대응성을 개선할 수 있는 솔루션 도입에 대한 장벽으로 인식되고 있다”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분명하게 누군가는 이러한 상황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 최근 필자는 유감스럽게도 한 보안 전문가가 포함된 클라우드 컴퓨팅 패널로 참석한 적이 있었는데 거기에서 보안 전문가는 보안과 관련한 “이슈”와 “난제”에 대해 끝없이 되풀이했고 (두말할 필요도 없이, 해당 사안에 대한 컨설팅을 통해 해결될 수 있는 것들) 필자는 “광신자란 자신의 생각을 바꿀 수도 없고, 그 주제를 바꾸지도 않는 사람이다”라는 윈스턴 처칠의 유명한 격언이 떠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안 이슈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끝없는 되풀이에도 불구하고 일부 IT 조직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안과 정보보호에 관련하여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로 인해 위험의 불균등성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특정 사업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시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파악하다 보면, 그러한 결정과 관련된 보상과 위험은 균등하지 않게 나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도입을 꺼리는 IT 부서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채택하고 프로그램을 사용하라는 압력을 가하는 사업부는 사업의 성공적인 출시와 관련한 대부분의 이익을 가져간다. 신속한 고객 응대, 매출 증가, 그리고 비용 감소, 이 모든 것들은 사업부의 몫이다. 모든 긍정적인 성과는 사업부로 귀속되고 클라우드 컴퓨팅 추진과 관련한 압력은 더 거세진다.

그와는 반대로,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모든 보안 혹은 정보보호 문제들과 그것들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에 대한 책임은 IT 부서가 지게 된다. 사업부서의 고위임원들은, 꽤 합리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의 보안과 정보보호는 전문가, 즉 IT 부서가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므로 모든 과실은 자연스럽게 프로젝트에 참여한 IT 인력의 몫이 된다.

이러한 환경에서 IT 부서가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극도로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다는 것은 당연하다. 결국 클라우드 컴퓨팅을 재빠르게 채택한다 해도 IT 부서에 돌아가는 이익은 거의 없고 이와 관련한 보안이나 정보보호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과실의 상당 부분은 IT 부서가 떠 앉아야 한다. 실제적으로 불균등한 위험/보상 분배로 인해 결정과 관련한 다른 당사자들은 다른 요인에 초점을 맞추고 다르게 행동하게 된다.

그러므로 클라우드 컴퓨팅 채택과 관련하여 IT 부서가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은 비합리적이거나 유별나다고 말할 수 없다. 대부분의 부정적인 결과는 IT의 과실이 되는 환경에서 그러한 반응은 당연한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IT 조직은, 충분히 합리적으로, 가능한 한 많은 위험을 떠 앉는 것을 피하는 게 맞다.

솔직히 말해서, 이러한 위험의 불균등성과 관련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혹은 해결해야 하는 지는 분명하지 않다. 위험을 고려하지 않은 채로 기술 채택에 과도하게 열광하는 한 그룹(사업부서)에 대한 적절한 대응은 위험에 대한 책임을 갖는 그룹도 이 그룹의 일원이 되어 성급하게 일을 추진하도록 규정하는 것이 아니다.

반면에, 필자는 IT 조직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많은 IT 조직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로 보안과 정보보호에 대한 우려를 꼽고 있다. 추진 지연을 정당화하기 위한 것으로써 보안과 정보보호를 꼽기 보다는 “선택 마비”라고 생각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IT 조직들에게 초기에 선택한 클라우드 플랫폼이 장기적으로는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작업을 시작하라고 권장하는 이유다. 이러한 관점을 통해 다른 클라우드 제품으로 이동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초기 애플리케이션의 아키텍처를 개발하는 동시에 몇몇 제품을 적극적으로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실제적으로 구축하고 출시함으로써 얻은 교훈들은 회의, 웹 세미나, 영업 회의, 그리고 컨퍼런스 등을 통해 파악한 것들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버나드 골든은 컨설팅 업체 하이퍼스트라터스(HyperStratus)의 CEO다.  ciokr@idg.co.kr




2011.04.27

IT부서가 클라우드를 환영하지 않는 이유

Bernard Golden | CIO

댄 에리얼리는 자신의 저서 <상식 밖의 경제학(Predictably Irrational)>에서 대형 식료품점인 메늘로 파크(Menlo Park)에서 수행된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다른 이야기이긴 하지만 연구 결과에 대해 말하자면, 인쇄본 책의 가격은 9.29달러인데 반해 킨들(Kindle) 버전 eBook가격이 9.99달러라는 것에서 얼마나 비합리적인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두 명의 교수들은 본 연구 결과를 기초로 <의욕을 잃게 하는 선택(Choice is Demotivating)>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 연구는 잼을 선택할 때 소비자들의 행동에 대해 조사했다. 6종의 서로 다른 잼 종류만 진열된 경우, 전체 소비자 중 30%가 한 가지 맛 혹은 다른 종류의 잼을 구입했다. 그러나 잼의 종류가 24개로 늘어나면 단지 3%의 소비자만이 1통의 잼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진은 너무 많은 선택권이 주어진 경우 사람들은 실제적인 결정을 내리길 거부하고 훨씬 더 좋을 수도 있는 결정은 버려버린 채로 잼을 구입하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본질적으로 너무 많은 선택권에 직면하면 사람들은 혼란을 느끼고 정신을 못 차리며 잘못된 선택을 내릴 것을 걱정하면서 결정 내리길 거부하게 된다.

클라우드 컴퓨팅 벤더에서 근무하는 사람들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면서 필자는 그러한 연구가 떠올랐다. 그들 중 대다수는 최종 사용자 조직들이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매우 커다란 혼란을 느끼고 있고 IT 수장들은 벤더가 제공하는 옵션에 압도당하고 있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로 인해 결정을 미루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이러한 반응은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벤더들은 자사 제품의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 대한 구체화, 가능, 개발, 최적화, 가속화, 확보, 통합 방식을 지속적으로 변경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들은 매우 커다란 혼란을 느낄 수 있다.

클라우드워싱과 다양한 옵션이 주는 압박
실제로 이러한 현상에 대한 책임은 벤더들에게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특징으로 요약되는 새로운 (혹은 “브랜드가 바뀐”) 제품들이 넘쳐나는 우스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벤더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대열에 과도하게 올라탐으로써 판매 증대를 목적으로 제품설명에 클라우드라는 용어를 집어 넣는 것을 의미하는 ‘클라우드워싱’이라는 신조어가 나타났다.

클라우드 컴퓨팅 제품이 범람하는 현상에 직면하게 된 IT 구매자들은 새로운 벤더가 계속해서 새롭게 제품을 출시함에 따라 오늘의 선택이 내일은 쓸모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어떠한 방향으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는데 주저하고 있다.

다양한 잼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소비자들과 마찬가지로, 고위 IT관계자들은 추가 정보를 얻음으로써 올바른 선택을 하리라는 희망을 갖게 되며, 이 때문에 좀 더 많은 연구를 수행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고위 IT관계자들은 어느 잼을 살까 고민하던 소비자들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잼에 대한 너무 많은 선택권은 내적인 갈등과 그것에 수반된 선택 거부를 유발하지만 잼과 관련하여 잘못된 결정을 내리는 것의 피해는 잼 한 통의 가격(비록 본 연구가 수행된 장소인 드래거스(Draeger's)에서 쇼핑을 해본 사람이라면 잼 한 통의 가격도 만만치 않다고 생각하겠지만!)으로 그다지 크지 않다.

그와 반대로, 일단 선택하게 되면 수 백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되고 한 사람의 경력에 오점 혹은 성공 사례로 기록될 수도 있는 ‘올바른’ 클라우드 컴퓨팅 제품 선정과 관련된 우려에 대해 생각해보자. 잘못된 선택의 피해는 엄청나고 ‘완벽한’ 제품을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드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제품들이 안정화되고 성공 사례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도 들게 될 것이다.

위와 같은 생각의 유일한 단점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무엇인가를 수행하라는 압력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유명 논객 데이비드 링시컴은 지난 주 그의 블로그에서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IT 부서들의 소극적인 자세 때문에 경영진들은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IT 인력들은 여전히 보안과 정보보호와 같은 사안들을 클라우드 채택의 장애물로 바라보고 있다는 액센츄어와 런던 정치경제대학교(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의 아웃소싱 학과가 공동으로 수행한 새로운 연구 사례”를 제시했다. 이 연구의 결과는 “경영진과 IT부서 사이에는 견해 차가 존재한다. 경영진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비즈니스 이익을 높게 평가하고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 그러나 IT 부서 인력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인해 보안과 특정 업체에 대한 종속되는 문제가 초래될 수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도입에 주저하고 있다”는 것이다.

데이비드는 “IT가 민첩하지 못해 사업부서들이 좌절감을 맛보고 있고 보안과 정보호호에 대한 우려가 IT 속도와 대응성을 개선할 수 있는 솔루션 도입에 대한 장벽으로 인식되고 있다”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분명하게 누군가는 이러한 상황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 최근 필자는 유감스럽게도 한 보안 전문가가 포함된 클라우드 컴퓨팅 패널로 참석한 적이 있었는데 거기에서 보안 전문가는 보안과 관련한 “이슈”와 “난제”에 대해 끝없이 되풀이했고 (두말할 필요도 없이, 해당 사안에 대한 컨설팅을 통해 해결될 수 있는 것들) 필자는 “광신자란 자신의 생각을 바꿀 수도 없고, 그 주제를 바꾸지도 않는 사람이다”라는 윈스턴 처칠의 유명한 격언이 떠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안 이슈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끝없는 되풀이에도 불구하고 일부 IT 조직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안과 정보보호에 관련하여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로 인해 위험의 불균등성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특정 사업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시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파악하다 보면, 그러한 결정과 관련된 보상과 위험은 균등하지 않게 나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도입을 꺼리는 IT 부서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채택하고 프로그램을 사용하라는 압력을 가하는 사업부는 사업의 성공적인 출시와 관련한 대부분의 이익을 가져간다. 신속한 고객 응대, 매출 증가, 그리고 비용 감소, 이 모든 것들은 사업부의 몫이다. 모든 긍정적인 성과는 사업부로 귀속되고 클라우드 컴퓨팅 추진과 관련한 압력은 더 거세진다.

그와는 반대로,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모든 보안 혹은 정보보호 문제들과 그것들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에 대한 책임은 IT 부서가 지게 된다. 사업부서의 고위임원들은, 꽤 합리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의 보안과 정보보호는 전문가, 즉 IT 부서가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므로 모든 과실은 자연스럽게 프로젝트에 참여한 IT 인력의 몫이 된다.

이러한 환경에서 IT 부서가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극도로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다는 것은 당연하다. 결국 클라우드 컴퓨팅을 재빠르게 채택한다 해도 IT 부서에 돌아가는 이익은 거의 없고 이와 관련한 보안이나 정보보호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과실의 상당 부분은 IT 부서가 떠 앉아야 한다. 실제적으로 불균등한 위험/보상 분배로 인해 결정과 관련한 다른 당사자들은 다른 요인에 초점을 맞추고 다르게 행동하게 된다.

그러므로 클라우드 컴퓨팅 채택과 관련하여 IT 부서가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은 비합리적이거나 유별나다고 말할 수 없다. 대부분의 부정적인 결과는 IT의 과실이 되는 환경에서 그러한 반응은 당연한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하여 IT 조직은, 충분히 합리적으로, 가능한 한 많은 위험을 떠 앉는 것을 피하는 게 맞다.

솔직히 말해서, 이러한 위험의 불균등성과 관련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혹은 해결해야 하는 지는 분명하지 않다. 위험을 고려하지 않은 채로 기술 채택에 과도하게 열광하는 한 그룹(사업부서)에 대한 적절한 대응은 위험에 대한 책임을 갖는 그룹도 이 그룹의 일원이 되어 성급하게 일을 추진하도록 규정하는 것이 아니다.

반면에, 필자는 IT 조직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많은 IT 조직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로 보안과 정보보호에 대한 우려를 꼽고 있다. 추진 지연을 정당화하기 위한 것으로써 보안과 정보보호를 꼽기 보다는 “선택 마비”라고 생각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IT 조직들에게 초기에 선택한 클라우드 플랫폼이 장기적으로는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한 작업을 시작하라고 권장하는 이유다. 이러한 관점을 통해 다른 클라우드 제품으로 이동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초기 애플리케이션의 아키텍처를 개발하는 동시에 몇몇 제품을 적극적으로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실제적으로 구축하고 출시함으로써 얻은 교훈들은 회의, 웹 세미나, 영업 회의, 그리고 컨퍼런스 등을 통해 파악한 것들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버나드 골든은 컨설팅 업체 하이퍼스트라터스(HyperStratus)의 CEO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