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21

벼랑 끝의 IT 종사자… 관리자와 IT 직원간의 갈등 ①

Tom Kaneshige | InfoWorld

샌프란시스코 데이터센터의 한 IT 직원이 상사를 상대로 대폭발해 소동을 일으킨 사건이 벌어졌다. 희대의 가십거리로 촉발된 이 사건으로 인해 이 IT 직원은 그가 일하던 회사의 경영진과 언론 , 그리고 법정과의 외로운 사투에 휘말리게 되었다. 네트워크 관리자인 테리 차일즈와 상사 사이의 오랜 긴장은 지난 수 년간 부글부글 곪아오다가, 6월의 뜨거운 여름 날 급기야 터져버리고 만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챠일즈는 그 날 새로 온 상사를 괴롭히고 , 샌프란시스코 어디에나 있는 데이터 네트워크를 볼모로 협박했다고 한다. 이 사건으로 그는 컴퓨터 사기 및 남용방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구속되었으며, 판사는 그에게 보석금 5백만 달러를 구형했다.

마른 나뭇잎에 떨어진 성냥처럼, 챠일즈의 사건은 많은 기술직 종사자들의 관리자에 대한 분노를 일으켰다. 많은 IT 종사자들이 블로그로 달려가 성난 메시지와 노골적인 협박 글을 올린 것이다. "무능한 상사한테 매도 당하는 IT 직원이 태반이다.” “나는 전에 어느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는 상황에 휘말린 적이 있었다. 회사에서는 나더러 책임을 뒤집어쓰라고 했지만 나는 나 자신을 보호해야만 했다", "내가 여기서 막 나가기로 마음만 먹었었다면 이 사건은 내 얘기가 될 수도 있었다" 등등.

관리자와 기술직 직원들 간의 관계에는 언제나 문제가 많았다. 양자는 불만이 가득한 가운데에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려고 애썼지만, 거의 매년, Y2K 사태에서부터 비싼 기업용 소프트웨어 오프쇼링 및 아웃소싱 같은 비용절감 방책들에 이르기까지, 업무와 IT의 교차점에서 촉발되는 충돌에 의해 이들의 관계는 한층 더 뒤틀어지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IT 부서의 기온은 꾸준히 올라 지금은 사상 최고 수준에 이르고 있다. 휘청거리는 경제가 초래한 너무도 많은 불확실함과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기술직 종사자들은 이제 정신적인 붕괴 직전에 내몰려 있는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기업이 업무를 위해 의존하고 있는 기술의 복잡성도 이러한 폭발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IT 종사자와 관리자들을 만나 현재의 상황을 짚어보고,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IT에 대한 압박 고조? 그에 따라 기업들이 안게 되는 리스크
많은 기술직 종사자들이 적은 인원으로 아등바등 꾸려나느라 고생을 하고, 비현실적인 내부의 기대치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으며, 매일같이 고용 안정에 대해 걱정하며 일하고 있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곧 IT 부문의 추가 감원이 더 있을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 내가 이 기사를 위해 인터뷰한 모든 직원들도 상사의 보복이 두려워 익명을 요구했다.

캘리포니아 대학(UC) 시스템 소속 기술 직원은 " 만성적인 인원 부족에 시달려 왔으며, 주어진 요구를 처리할 충분한 예산을 할당 받지 못하는 것이 일상적인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 직원의 말에 따르면, 비용 절감을 위한 절박한 노력의 일환으로 캠퍼스가 가능한 한 많은 기술적 업무를 중앙 집중화함에 따라 “해결되는 것 보다 초래되는 문제들이 더 많아진 실정”이라고 한다. 중앙 집중화된 서비스 부서 역시 심각한 자원부족에 시달리기 때문이다. 그는 “대개의 경우 우리와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고 , 프로젝트 처리나 서비스 방식이 한결같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것은 비단 UC 시스템만의 문제가 아니다. 실리콘밸리의 기술전문직 종사자를 돕고 있는 정신과의사 나네트 오먼은 "압박이 가중되고 있다" 며, “직원이 감원되고 , 남아 있는 직원들도 더욱 더 정신 바짝 차리고 일할 것이 요구되고 있다. 이제 이들은 더 오래, 더 빨리 일해야만 한다"라고 덧붙였다.

단적인 예: 애플의 전직 네트워크 엔지니어로, 이번 달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이빗 월시(David Walsh)는 회사에서 정당한 보수 없이 주 40 시간 이상을 일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한다.




2008.08.21

벼랑 끝의 IT 종사자… 관리자와 IT 직원간의 갈등 ①

Tom Kaneshige | InfoWorld

샌프란시스코 데이터센터의 한 IT 직원이 상사를 상대로 대폭발해 소동을 일으킨 사건이 벌어졌다. 희대의 가십거리로 촉발된 이 사건으로 인해 이 IT 직원은 그가 일하던 회사의 경영진과 언론 , 그리고 법정과의 외로운 사투에 휘말리게 되었다. 네트워크 관리자인 테리 차일즈와 상사 사이의 오랜 긴장은 지난 수 년간 부글부글 곪아오다가, 6월의 뜨거운 여름 날 급기야 터져버리고 만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챠일즈는 그 날 새로 온 상사를 괴롭히고 , 샌프란시스코 어디에나 있는 데이터 네트워크를 볼모로 협박했다고 한다. 이 사건으로 그는 컴퓨터 사기 및 남용방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구속되었으며, 판사는 그에게 보석금 5백만 달러를 구형했다.

마른 나뭇잎에 떨어진 성냥처럼, 챠일즈의 사건은 많은 기술직 종사자들의 관리자에 대한 분노를 일으켰다. 많은 IT 종사자들이 블로그로 달려가 성난 메시지와 노골적인 협박 글을 올린 것이다. "무능한 상사한테 매도 당하는 IT 직원이 태반이다.” “나는 전에 어느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는 상황에 휘말린 적이 있었다. 회사에서는 나더러 책임을 뒤집어쓰라고 했지만 나는 나 자신을 보호해야만 했다", "내가 여기서 막 나가기로 마음만 먹었었다면 이 사건은 내 얘기가 될 수도 있었다" 등등.

관리자와 기술직 직원들 간의 관계에는 언제나 문제가 많았다. 양자는 불만이 가득한 가운데에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려고 애썼지만, 거의 매년, Y2K 사태에서부터 비싼 기업용 소프트웨어 오프쇼링 및 아웃소싱 같은 비용절감 방책들에 이르기까지, 업무와 IT의 교차점에서 촉발되는 충돌에 의해 이들의 관계는 한층 더 뒤틀어지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IT 부서의 기온은 꾸준히 올라 지금은 사상 최고 수준에 이르고 있다. 휘청거리는 경제가 초래한 너무도 많은 불확실함과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기술직 종사자들은 이제 정신적인 붕괴 직전에 내몰려 있는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기업이 업무를 위해 의존하고 있는 기술의 복잡성도 이러한 폭발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IT 종사자와 관리자들을 만나 현재의 상황을 짚어보고,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IT에 대한 압박 고조? 그에 따라 기업들이 안게 되는 리스크
많은 기술직 종사자들이 적은 인원으로 아등바등 꾸려나느라 고생을 하고, 비현실적인 내부의 기대치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으며, 매일같이 고용 안정에 대해 걱정하며 일하고 있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곧 IT 부문의 추가 감원이 더 있을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 내가 이 기사를 위해 인터뷰한 모든 직원들도 상사의 보복이 두려워 익명을 요구했다.

캘리포니아 대학(UC) 시스템 소속 기술 직원은 " 만성적인 인원 부족에 시달려 왔으며, 주어진 요구를 처리할 충분한 예산을 할당 받지 못하는 것이 일상적인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 직원의 말에 따르면, 비용 절감을 위한 절박한 노력의 일환으로 캠퍼스가 가능한 한 많은 기술적 업무를 중앙 집중화함에 따라 “해결되는 것 보다 초래되는 문제들이 더 많아진 실정”이라고 한다. 중앙 집중화된 서비스 부서 역시 심각한 자원부족에 시달리기 때문이다. 그는 “대개의 경우 우리와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고 , 프로젝트 처리나 서비스 방식이 한결같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것은 비단 UC 시스템만의 문제가 아니다. 실리콘밸리의 기술전문직 종사자를 돕고 있는 정신과의사 나네트 오먼은 "압박이 가중되고 있다" 며, “직원이 감원되고 , 남아 있는 직원들도 더욱 더 정신 바짝 차리고 일할 것이 요구되고 있다. 이제 이들은 더 오래, 더 빨리 일해야만 한다"라고 덧붙였다.

단적인 예: 애플의 전직 네트워크 엔지니어로, 이번 달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이빗 월시(David Walsh)는 회사에서 정당한 보수 없이 주 40 시간 이상을 일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