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13

[CIA의 IT] ② "IT가 왜 필요한지도 몰랐다"

Thomas Wailgum | CIO

CIA가 대대적으로 쇄신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IT가 있다.

CIA 취재기 2부에서는 CIA 직원들이 9/11전과 후의 환경과 이날 이후 초래된 엄청난 변화에 대한 이야기해본다.
 
원시적이었던 CIA IT 시스템
다른 정부기관들과 마찬가지로, CIA와 CIA의 IT부서는 이러한 변화에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었다.
 
CIA 요원들이, 그리고 CIA가 IT에 얼마나 무관심했는지 알아보려면, 먼저 CIA와 CIA의 IT 부서가 걸어온 길을 살펴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1947년에 설립된 CIA의 임무는 해외에서 비밀공작임무의 수행을 통해 중요한 국가 보안 정보를 수집한 뒤, 이를 분석, 취합하여 대통령이나 군부 수반 및 다른 정책결정자에게 보고하는 것이다.
 
CIA는 창립 이후 대부분의 시간을 구소련과 공산주의와의 전투에 치중해 온 게 사실이다.
 
"나는 1980년대 중반에 CIA에 입사했는데, 당시 CIA는 대규모 잠복 작전에 전념하고 있었다. 당시 내 첫 임무 중 하나가 그 작전을 IT의 관점에서 지원하는 것이었다. 나는 그런 게 일종의 천성이었던 것 같다.”
 
CIA의 CIO 알 타라슈크는 이렇게 회상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해외 근무를 했다.
 
타라슈크에 따르면, 당시의 IT 업무는 주로 'Commo'라고 불리는 통신청(Office of Communications)에서 이루어졌으며, 주된 통신 수단은 2차 대전 때부터 사용해온 케이블 통신이었다.
 
타라슈크는 당시의 IT에 대해 "주로 HF(고주파) 회로를 바르게 잘 조정해서 그런 메시지들을 잘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었고 회상했다.
 
그는 또, “문자 기반의 매우 단순한 것이었지만, 작전에는 아주 중요한 것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소련의 몰락과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CIA에 있어 격변의 사건이었다. 어제까지 적들이었던 나라들이 더 이상 적이 아니게 되었으니 말이다.
 
“우리 중 일부에선 이제 우리 조직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고, 일종의 소강상태가 있었다. 그리고 필연적으로 조직 감축과 예산 삭감이 이뤄졌다"라고 타라슈크는 회상했다.
 
그는 이어 “지원부서의 일부로 속해 있던 IT가 받은 타격은 정말 엄청난 것이었다. 우리가 구축해 온 글로벌 인프라가 아주 덧없는 것이 되어버렸다”라고 말했다.
 
CIA 정보국 사업정보전략 책임자(애널리스트)인 켄 웨스트브룩도 1990년대 대부분과 2000년대 초까지의 힘든 시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웨스트브룩은 "우리는 코소보 전쟁 때 하루 24시간을 일했다. 이 때 요원들은 정보 수집과 통신 시도 등의 단순한 일들 때문에 고분분투하며 애써야만 했다”라고 전했다.
 
당시 CIA의 주정보처리 시스템은 CIRAS라는 것이었는데, 특정 문건의 조회 여부조차도 확인할 수 없는, 아주 기본적인 기능조차 없는 시스템이었다.
 
검색 및 네트워킹 기능이 그야말로 '원시적'인 수준의 시스템이었다는 것. 이 CIRAS는 결국 2007년 '트라이던트'라는 이름의 보다 현대화된 시스템으로 교체되게 된다.
 
부실한 시스템에서 비롯된 잘못된 정보의 결과는 치명적이었다.
 
2000년부터의 뉴스 리포트는 1999년 코소보 전쟁 때 베오그라드 주재 중국 대사관을 미국이 폭격하여 세 명의 사망자의 20명의 부상자를 낸 사건이, 부분적으로 CIA 관리들이 중국 대사관을 유고슬라비아 육군 창고로 착각한 데 원인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작전에 사용된 데이터가 너무 오래된 지도를 근거로 하고 있었던 데다가, 이 공격 제안이 군부에 전달되기 전 어느 누구도 이 실수를 바로잡지 못했다는 것이다.   
 
웨스트부룩은 "나는 IT가 분석을 지원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믿게 되었고, 우리가 지금 가는 방향이 잘못된 것이라고 확신하게 되었다”라며, “훌륭한 IT 없이는 제대로 된 분석 작업을 할 수 없다고 믿었다”라고 말했다.
 




2008.08.13

[CIA의 IT] ② "IT가 왜 필요한지도 몰랐다"

Thomas Wailgum | CIO

CIA가 대대적으로 쇄신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IT가 있다.

CIA 취재기 2부에서는 CIA 직원들이 9/11전과 후의 환경과 이날 이후 초래된 엄청난 변화에 대한 이야기해본다.
 
원시적이었던 CIA IT 시스템
다른 정부기관들과 마찬가지로, CIA와 CIA의 IT부서는 이러한 변화에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었다.
 
CIA 요원들이, 그리고 CIA가 IT에 얼마나 무관심했는지 알아보려면, 먼저 CIA와 CIA의 IT 부서가 걸어온 길을 살펴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1947년에 설립된 CIA의 임무는 해외에서 비밀공작임무의 수행을 통해 중요한 국가 보안 정보를 수집한 뒤, 이를 분석, 취합하여 대통령이나 군부 수반 및 다른 정책결정자에게 보고하는 것이다.
 
CIA는 창립 이후 대부분의 시간을 구소련과 공산주의와의 전투에 치중해 온 게 사실이다.
 
"나는 1980년대 중반에 CIA에 입사했는데, 당시 CIA는 대규모 잠복 작전에 전념하고 있었다. 당시 내 첫 임무 중 하나가 그 작전을 IT의 관점에서 지원하는 것이었다. 나는 그런 게 일종의 천성이었던 것 같다.”
 
CIA의 CIO 알 타라슈크는 이렇게 회상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해외 근무를 했다.
 
타라슈크에 따르면, 당시의 IT 업무는 주로 'Commo'라고 불리는 통신청(Office of Communications)에서 이루어졌으며, 주된 통신 수단은 2차 대전 때부터 사용해온 케이블 통신이었다.
 
타라슈크는 당시의 IT에 대해 "주로 HF(고주파) 회로를 바르게 잘 조정해서 그런 메시지들을 잘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었고 회상했다.
 
그는 또, “문자 기반의 매우 단순한 것이었지만, 작전에는 아주 중요한 것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소련의 몰락과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CIA에 있어 격변의 사건이었다. 어제까지 적들이었던 나라들이 더 이상 적이 아니게 되었으니 말이다.
 
“우리 중 일부에선 이제 우리 조직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고, 일종의 소강상태가 있었다. 그리고 필연적으로 조직 감축과 예산 삭감이 이뤄졌다"라고 타라슈크는 회상했다.
 
그는 이어 “지원부서의 일부로 속해 있던 IT가 받은 타격은 정말 엄청난 것이었다. 우리가 구축해 온 글로벌 인프라가 아주 덧없는 것이 되어버렸다”라고 말했다.
 
CIA 정보국 사업정보전략 책임자(애널리스트)인 켄 웨스트브룩도 1990년대 대부분과 2000년대 초까지의 힘든 시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웨스트브룩은 "우리는 코소보 전쟁 때 하루 24시간을 일했다. 이 때 요원들은 정보 수집과 통신 시도 등의 단순한 일들 때문에 고분분투하며 애써야만 했다”라고 전했다.
 
당시 CIA의 주정보처리 시스템은 CIRAS라는 것이었는데, 특정 문건의 조회 여부조차도 확인할 수 없는, 아주 기본적인 기능조차 없는 시스템이었다.
 
검색 및 네트워킹 기능이 그야말로 '원시적'인 수준의 시스템이었다는 것. 이 CIRAS는 결국 2007년 '트라이던트'라는 이름의 보다 현대화된 시스템으로 교체되게 된다.
 
부실한 시스템에서 비롯된 잘못된 정보의 결과는 치명적이었다.
 
2000년부터의 뉴스 리포트는 1999년 코소보 전쟁 때 베오그라드 주재 중국 대사관을 미국이 폭격하여 세 명의 사망자의 20명의 부상자를 낸 사건이, 부분적으로 CIA 관리들이 중국 대사관을 유고슬라비아 육군 창고로 착각한 데 원인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작전에 사용된 데이터가 너무 오래된 지도를 근거로 하고 있었던 데다가, 이 공격 제안이 군부에 전달되기 전 어느 누구도 이 실수를 바로잡지 못했다는 것이다.   
 
웨스트부룩은 "나는 IT가 분석을 지원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믿게 되었고, 우리가 지금 가는 방향이 잘못된 것이라고 확신하게 되었다”라며, “훌륭한 IT 없이는 제대로 된 분석 작업을 할 수 없다고 믿었다”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