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29

소심한 IT 종사자를 위한 인맥구축 팁

Mary K. Pratt | Computerworld

퍼듀 공대의 객원 교수인 게일 판슬리(Gail Farnsley)는 다른 사람들과의 네트워킹이 매우 자연스러워 보인다. 게일은 IT 경영진으로 일할 당시 이런 네트워킹을 자신의 정규 업무에 포함시킨 적이 있고, 이젠 학계에 몸 담고 있는 자신의 현직의 일부가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네트워킹의 요령이란 것이 거저 나오지는 않았다고 말한다. 천성적으로 내성적인 그녀는 처음에 이사진을 상대로 자신의 전 상사를 언급해야 했을 때 신경이 많이 쓰였다고 한다.

게일의 비밀은 무엇일까?
“소심한 사람들의 생존법(How to Survive, Excel and Advance as an Introvert)”이라는 책의 저자인 나오미 카르텐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때 거의 모든 사람들이 용기가 없어지지만, 내성적이거나 수줍어하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다른 사람들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낸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일반적으로 내향적인 사람들이 먼저 대화를 트는 일은 거의 없다”라면서, 그런 점은 직업의 성공과 승진이 탄탄한 인간관계의 구축에서 나오는 비즈니스 세계에서 대단히 불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불경기가 깊어지면서 그런 핵심이 되는 관계들은 결정적이기까지 하다.

걱정할 필요는 없다. 네트워크에서의 인간관계도 배우면 되니까. 천성적으로 사교적이지 않은 이들을 위한 몇 가지 단계를 짚어본다.

1. 마음 가짐을 제대로 잡아라
나사(NASA) 계약대행 업체인 유나이티드 스페이스 얼라이언스 LLC 우주 운영 컴퓨팅의 관리자인 키스 슈발라는 “네트워킹”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더 이상 수줍어하지도 않지만, 아직도 내성적인 경향이 있고 독립적으로 일하길 좋아하는 슈발라는 “네트워크에서의 인맥 맺기에 강하다면, 남들 듣기 좋아하는 말을 잘 할 것이라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그건 언제나 판매를 하는 사람이나 천성적으로 외향적인 사람들의 영역으로 보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제 네트워킹이란 것을 관계를 트고 형성해가는 것으로써 여기게 되었다. 그에게 있어 당혹감을 덜 느끼게 만드는 별로 껄끄럽지 않은 목표쯤으로 여겨지는 것이다.

2. 목표를 세워라
경력개발 코치는 보통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는 핵심적인 방법으로 네트워크에서 맺은 인간 관계를 추천하기도 하지만, 그건 취업을 위한 많은 이유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고 지적한다.

카르텐은 어떤 프로젝트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진척시키거나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회사 내에서 자신의 편을 얻고 싶어할 수도 있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구할 때 중요한 전문가나 멘토를 찾고자 인맥을 필요로 할 수도 있다.

그러니 그런 활동에서 얻고자 하는 것을 생각해보고 달성하고자 하는 것의 목록을 뽑아본다. 그런 후 그 목록을 이용해 자신의 네트워킹 방향을 제시하고, 스스로에게 동기를 부여하도록 한다.

카르텐은 “많은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있어, 어떤 목적을 갖는다는 것은 다른 방법으로 하지 않기로 하는 경우를 합리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3. 자신의 안전지대를 공략하라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소재한 법률회사인 펜윅 앤 웨스트 LLP의 매튜 케스너는 수백 명 앞에서 말하는데 능숙하며 또한 아주 소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한 사교활동도 어렵지 않다. 그러나 칵테일 파티처럼 그 어느 중간쯤 되는 모임을 두려워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2009.07.29

소심한 IT 종사자를 위한 인맥구축 팁

Mary K. Pratt | Computerworld

퍼듀 공대의 객원 교수인 게일 판슬리(Gail Farnsley)는 다른 사람들과의 네트워킹이 매우 자연스러워 보인다. 게일은 IT 경영진으로 일할 당시 이런 네트워킹을 자신의 정규 업무에 포함시킨 적이 있고, 이젠 학계에 몸 담고 있는 자신의 현직의 일부가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네트워킹의 요령이란 것이 거저 나오지는 않았다고 말한다. 천성적으로 내성적인 그녀는 처음에 이사진을 상대로 자신의 전 상사를 언급해야 했을 때 신경이 많이 쓰였다고 한다.

게일의 비밀은 무엇일까?
“소심한 사람들의 생존법(How to Survive, Excel and Advance as an Introvert)”이라는 책의 저자인 나오미 카르텐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때 거의 모든 사람들이 용기가 없어지지만, 내성적이거나 수줍어하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다른 사람들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낸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일반적으로 내향적인 사람들이 먼저 대화를 트는 일은 거의 없다”라면서, 그런 점은 직업의 성공과 승진이 탄탄한 인간관계의 구축에서 나오는 비즈니스 세계에서 대단히 불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불경기가 깊어지면서 그런 핵심이 되는 관계들은 결정적이기까지 하다.

걱정할 필요는 없다. 네트워크에서의 인간관계도 배우면 되니까. 천성적으로 사교적이지 않은 이들을 위한 몇 가지 단계를 짚어본다.

1. 마음 가짐을 제대로 잡아라
나사(NASA) 계약대행 업체인 유나이티드 스페이스 얼라이언스 LLC 우주 운영 컴퓨팅의 관리자인 키스 슈발라는 “네트워킹”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더 이상 수줍어하지도 않지만, 아직도 내성적인 경향이 있고 독립적으로 일하길 좋아하는 슈발라는 “네트워크에서의 인맥 맺기에 강하다면, 남들 듣기 좋아하는 말을 잘 할 것이라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그건 언제나 판매를 하는 사람이나 천성적으로 외향적인 사람들의 영역으로 보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제 네트워킹이란 것을 관계를 트고 형성해가는 것으로써 여기게 되었다. 그에게 있어 당혹감을 덜 느끼게 만드는 별로 껄끄럽지 않은 목표쯤으로 여겨지는 것이다.

2. 목표를 세워라
경력개발 코치는 보통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는 핵심적인 방법으로 네트워크에서 맺은 인간 관계를 추천하기도 하지만, 그건 취업을 위한 많은 이유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고 지적한다.

카르텐은 어떤 프로젝트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진척시키거나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회사 내에서 자신의 편을 얻고 싶어할 수도 있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구할 때 중요한 전문가나 멘토를 찾고자 인맥을 필요로 할 수도 있다.

그러니 그런 활동에서 얻고자 하는 것을 생각해보고 달성하고자 하는 것의 목록을 뽑아본다. 그런 후 그 목록을 이용해 자신의 네트워킹 방향을 제시하고, 스스로에게 동기를 부여하도록 한다.

카르텐은 “많은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있어, 어떤 목적을 갖는다는 것은 다른 방법으로 하지 않기로 하는 경우를 합리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3. 자신의 안전지대를 공략하라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소재한 법률회사인 펜윅 앤 웨스트 LLP의 매튜 케스너는 수백 명 앞에서 말하는데 능숙하며 또한 아주 소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한 사교활동도 어렵지 않다. 그러나 칵테일 파티처럼 그 어느 중간쯤 되는 모임을 두려워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