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12

IT 업계의 여성: 정상을 향한 대장정

Stacy Collett | Computerworld

메그 맥카시는 1980년 IT 경력을 시작했던 앤더슨 컨설팅에서 여성이 고위직에 오르는 것을 은근히 못마땅해하던 분위기를 기억하고 있다. 메카시는 “공공연히 표출되지는 않았지만 여성이 직업과 가정 사이에 균형을 잡을 수 있겠냐는 우려가 항상 있었다. 하지만 나는 누구보다도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생각했고, 다른 사람들보다 매일 같이 더 많은 일을 하고 더 높은 성과를 거두겠다고 마음먹었다”라고 전했다.

성공에만 집중함으로써 메카시는 앤더슨에서 파트너로 승진했고 그 후 보건 단체들에서 CIO 직위에 올랐다. 현재 메가시는 미국 코네티것 하트포드에 소재한 보험사인 애트나 주식회사에서 CIO이자 혁신, 기술 및 서비스 운영 수석 부사장으로 있다.

여성이 IT 임원에 이르는 길은 어느 때보다 더 넓어졌다. 취업 정보 회사인 셰일라 그레코 어쏘시이츠에 따르면 1,000대 기업에서 CIO나 기술 담당 부사장직을 맡고 있는 여성의 비율은 2007년 12%에서 2009년 16.4%로 상승했다. 그렇지만 최상위 IT 직위, 특히 CTO나 리서치 펠로우 같은 전문 기술직의 경우, 여성은 여전히 이례적인 편에 속한다. 

기술 분야에서 여성의 영향을 제고하는 일을 하는 비영리 단체인 애니타 보그 협회(the Anita Borg Institute)에 따르면 상임 IT 직에 있는 여성은 경영 부분에 있을 확률이 남성보다 높다. 여성 IT 책임자의 36.9%가 경영 쪽에 있는 반면 경영 쪽에 있는 남성 IT 책임자는 19%이다. 바꿔 말하자면 상위 IT 직에 있는 남성은 개별 기여직(individual contributor position: 부하 직원이 없는 임원)일 확률(80.6%)이 여성보다 높다(63.1%).

경영 경력과 기술 경력은 서로 다른 기술이 연관돼 있고 요구하는 바도 다르다. 경영 쪽에서의 성공이란 집단의 성과에 좌우되며 경영자의 성과 평가는 집단 성과를 기준으로 한다. 개별 기여직은 전문적 기술력을 갖추어야 하고 회사 제품의 기술적 방향을 설정할 수 있어야 한다. 이들의 성과는 개인적 기여를 기준으로 평가한다.

여전히 열악한 환경
애니타 보그 협회의 캐롤라인 시머드는 이러한 불균형을 멘토의 부재 때문으로 풀이했다. 협회의 리서치 및 경영자 프로그램 부회장인 시머드는 “일부 젊은 여성의 경우 진로를 생각할 때 경영 쪽에서 성공한 여성이 더 많은 것을 보고 승진 기회가 그곳에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면서 “이들이 일단 이러한 역할을 맡게 되면 다른 여성들도 이와 같이 되려 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산호세에 소재한 시스코 시스템즈의 패드마스리 워리어 CTO는 사내에 성공한 상위직 IT 여성이 많은 게 자신에게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시스코의 CIO, 최고 마케팅 임원,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엔지니어링 담당 상임 부사장이 모두 여성이다. 그러나 과거에는 상황이 이와 사뭇 달랐다.

워리어는 10대 아들이 있는 기혼여성으로, 직장 경력은 반도체 업계에서 제작 엔지니어로 시작했다. 그 당시 수천 명의 엔지니어 중 여성은 3~4명에 불과했다. 워리어 세대는 남자들 틈에 섞이려면 말도, 행동도 다르게 하고, 심지어 옷도 다르게 입으라고 배웠다. 워리어는 "그런데 성공하기 위해 꼭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 만약 진실성이 있고 성실하고 한 인간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 그리고 이런 것들에 개의치 않는다면 사람들이 진심으로 인정해준다"라고 주장했다.

정상에 이른 수많은 성공사례에도 불구하고, 중간 직위의 여성들은 여전히 IT 밖으로 밀려나고 있어 실제 IT 경력을 계속 쌓아가는 여성은 얼마 되지 않는다.

국립 여성 및 정보 기술 센터의 한 연구에 따르면 정보 기술 분야에 있는 약 74%의 여성이 자기 직업에 애착이 있다고 보고한 반면, 남성에 비해 훨씬 더 높은 비율로 이 직종을 그만둔다고 한다. 전문 기술직 여성 중 약 56%가 중간 직위 시점에서 그만 두는데 이는 남성보다 2배가 넘는 수치다. 이 시점을 이른바 ‘투쟁 또는 도주(fight or flight)' 순간이라 하는데, 조직 내의 어떤 자리를 놓고 투쟁을 할 것인지 아니라면 직업을 그만둘 것인지 결정해야 하는 시점을 말한다.

연구자들은 남성 위주의 IT부서 문화에서 겉도는 느낌, 멘토의 부재, 직업/생활의 불균형, 남성들이 향유하는 형태의 인적 네트워크로의 접근의 희박함을 도중에 그만 두는 현상에 대한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았다.




2010.08.12

IT 업계의 여성: 정상을 향한 대장정

Stacy Collett | Computerworld

메그 맥카시는 1980년 IT 경력을 시작했던 앤더슨 컨설팅에서 여성이 고위직에 오르는 것을 은근히 못마땅해하던 분위기를 기억하고 있다. 메카시는 “공공연히 표출되지는 않았지만 여성이 직업과 가정 사이에 균형을 잡을 수 있겠냐는 우려가 항상 있었다. 하지만 나는 누구보다도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생각했고, 다른 사람들보다 매일 같이 더 많은 일을 하고 더 높은 성과를 거두겠다고 마음먹었다”라고 전했다.

성공에만 집중함으로써 메카시는 앤더슨에서 파트너로 승진했고 그 후 보건 단체들에서 CIO 직위에 올랐다. 현재 메가시는 미국 코네티것 하트포드에 소재한 보험사인 애트나 주식회사에서 CIO이자 혁신, 기술 및 서비스 운영 수석 부사장으로 있다.

여성이 IT 임원에 이르는 길은 어느 때보다 더 넓어졌다. 취업 정보 회사인 셰일라 그레코 어쏘시이츠에 따르면 1,000대 기업에서 CIO나 기술 담당 부사장직을 맡고 있는 여성의 비율은 2007년 12%에서 2009년 16.4%로 상승했다. 그렇지만 최상위 IT 직위, 특히 CTO나 리서치 펠로우 같은 전문 기술직의 경우, 여성은 여전히 이례적인 편에 속한다. 

기술 분야에서 여성의 영향을 제고하는 일을 하는 비영리 단체인 애니타 보그 협회(the Anita Borg Institute)에 따르면 상임 IT 직에 있는 여성은 경영 부분에 있을 확률이 남성보다 높다. 여성 IT 책임자의 36.9%가 경영 쪽에 있는 반면 경영 쪽에 있는 남성 IT 책임자는 19%이다. 바꿔 말하자면 상위 IT 직에 있는 남성은 개별 기여직(individual contributor position: 부하 직원이 없는 임원)일 확률(80.6%)이 여성보다 높다(63.1%).

경영 경력과 기술 경력은 서로 다른 기술이 연관돼 있고 요구하는 바도 다르다. 경영 쪽에서의 성공이란 집단의 성과에 좌우되며 경영자의 성과 평가는 집단 성과를 기준으로 한다. 개별 기여직은 전문적 기술력을 갖추어야 하고 회사 제품의 기술적 방향을 설정할 수 있어야 한다. 이들의 성과는 개인적 기여를 기준으로 평가한다.

여전히 열악한 환경
애니타 보그 협회의 캐롤라인 시머드는 이러한 불균형을 멘토의 부재 때문으로 풀이했다. 협회의 리서치 및 경영자 프로그램 부회장인 시머드는 “일부 젊은 여성의 경우 진로를 생각할 때 경영 쪽에서 성공한 여성이 더 많은 것을 보고 승진 기회가 그곳에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면서 “이들이 일단 이러한 역할을 맡게 되면 다른 여성들도 이와 같이 되려 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산호세에 소재한 시스코 시스템즈의 패드마스리 워리어 CTO는 사내에 성공한 상위직 IT 여성이 많은 게 자신에게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시스코의 CIO, 최고 마케팅 임원,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엔지니어링 담당 상임 부사장이 모두 여성이다. 그러나 과거에는 상황이 이와 사뭇 달랐다.

워리어는 10대 아들이 있는 기혼여성으로, 직장 경력은 반도체 업계에서 제작 엔지니어로 시작했다. 그 당시 수천 명의 엔지니어 중 여성은 3~4명에 불과했다. 워리어 세대는 남자들 틈에 섞이려면 말도, 행동도 다르게 하고, 심지어 옷도 다르게 입으라고 배웠다. 워리어는 "그런데 성공하기 위해 꼭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 만약 진실성이 있고 성실하고 한 인간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 그리고 이런 것들에 개의치 않는다면 사람들이 진심으로 인정해준다"라고 주장했다.

정상에 이른 수많은 성공사례에도 불구하고, 중간 직위의 여성들은 여전히 IT 밖으로 밀려나고 있어 실제 IT 경력을 계속 쌓아가는 여성은 얼마 되지 않는다.

국립 여성 및 정보 기술 센터의 한 연구에 따르면 정보 기술 분야에 있는 약 74%의 여성이 자기 직업에 애착이 있다고 보고한 반면, 남성에 비해 훨씬 더 높은 비율로 이 직종을 그만둔다고 한다. 전문 기술직 여성 중 약 56%가 중간 직위 시점에서 그만 두는데 이는 남성보다 2배가 넘는 수치다. 이 시점을 이른바 ‘투쟁 또는 도주(fight or flight)' 순간이라 하는데, 조직 내의 어떤 자리를 놓고 투쟁을 할 것인지 아니라면 직업을 그만둘 것인지 결정해야 하는 시점을 말한다.

연구자들은 남성 위주의 IT부서 문화에서 겉도는 느낌, 멘토의 부재, 직업/생활의 불균형, 남성들이 향유하는 형태의 인적 네트워크로의 접근의 희박함을 도중에 그만 두는 현상에 대한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았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