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애플의 제품과 기술 4가지

Dan Moren | Macworld
"이미 죽은 것은 절대 죽지 않는다" 드라마 '왕좌의 게임' 속 유명한 대사다. 최근 애플은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맥북 에어와 맥 미니를 부활시켰다. 적어도 IT 기기에 관한 한 '죽음'이란 일시적인 상태일 뿐이라는 것을 증명하듯 말이다. 그러나 이들 제품과 달리 어떤 애플 제품과 기술은 여전히 망각의 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 글은 그들의 비석에 쓰는 것일지도 모른다.



물론 여기서 언급하는 제품과 기술이 모두 단기간에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일부는 잠시 링거를 꽂고 연명하거나 혹은 일부는 부활할 수도 있다. 맥북 에어와 미니가 보여준 것처럼 잠시 동면 상태일수도 있다. 그러나 애플이 자사 제품군에서 특정 제품을 단종시키는 과정은 종종 매우 가혹한 것이었다. 한때 가장 총애했던 제품까지 말이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1. 단연 '터치 바'
맥북 에어에는 터치 바가 없다. 대신 터치 ID 센서가 들어갔다. 이것은 매우 흥미롭다. 터치 ID가 터치 바의 가장 대중적이고 성공적인 기능인 것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이는 터치 바가 조만간 사라질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

필자는 애플이 터치 스크린을 적용하지 않고도 터치 기술을 맥 제품군에 적용하고 싶어했고, 그 결과인 터치 바가 기업 사용자를 위한 휴대용 컴퓨터의 최종 진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맥북을 아이패드와 비슷한 제품으로 포지셔닝할 가능성이 있었다. 동시에 터치 바를 고의적인 '미봉책' 혹은 사용례를 발굴하기 위한 속임수 정도로 보이게 했다. 실제로 맥에서는 사용자가 일반적으로 메인 화면을 보면서 터치 바의 표면을 동시에 제어해야 한다는 점에서 사용성이 떨어졌다.

터치 바의 남은 수명은 어느 정도일까?

반면 터치 ID는 인증, 결제, 서드파티 앱 로그인 등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실용적인 방법이다. 결국 터치 바가 즉각 애플 제품에서 은퇴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필자는 만약 맥북 프로 사용자에게 단지 터치 ID만 있는 모델로 바꾸자고 하면 십중팔구 응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2. 구형 맥북
슬프게도 맥북이다. 많은 애플 사용자가 맥북이 맥북 에어의 재림이라고 생각했다. 비싸긴 했지만 그만큼 얇고 가벼웠다. 성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있었지만 결국 맥북 노트북 제품군의 주요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신형 맥북 에어가 나온 마당에 왜 아무도 12인치 맥북은 떠올리지 않을까?

그러나 최근 맥북 에어가 새롭게 개선되고 맥북이 갖지 못한 많은 기능으로 무장하면서 12인치 맥북이 부활해 돌아오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어졌다. 실제로 신형 맥북 에어는 썬더볼트 3 포트를 2개 장착했다. 맥북은 USB-C 포트 1개 뿐이다. 또한 신형 맥북 에어는 터치 ID와 720p 페이스 타임 카메라를 가졌지만 맥북은 480p 카메라가 달려 있을 뿐이다. 맥북이 부활하는 유일한 방법은 크기와 무게를 더 줄이는 것 뿐이다.

맥북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현재 맥북 제품군 속 역할을 완전히 새롭게 해 돌아오거나 눈물의 작별을 고하거나 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 필자는 후자에 걸겠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3. 라이트닝
바보 같은 말처럼 들릴 수도 있다. 라이트닝 포트는 오랫동안 애플 iOS 기기의 표준으로 사용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패드 프로가 USB-C를 채택하면서 필자는 애플이 이 애플 고유의 포트를 퇴출시킬 가능성을 보고 있다.

물론 이런 일은 당장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다. 329달러짜리 아이패드를 비롯해 매직 트랙패드, 매직 키보드, 매직 마우스, 1세대 애플 펜슬 등 라이트닝을 사용하는 애플 기기가 여전히 무수히 많다. 아이폰으로 범위를 좁혀 봐도 여전히 세계에는 USC-C 전원 기기보다는 라이트닝을 사용하는 기기가 훨씬 많다.

그러나 USB-C는 라이트닝에 비해 많은 장점이 있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그런 것처럼 더 강력한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고 다른 기기를 위한 충전용 액세서리로 사용할 수 있다. 미래에는 대용량 기기와의 연동 등 다른 기능이 더 추가될 수도 있다(특히 필자는 이런 기능을 원한다).

라이트닝은 여전히 아이폰에서 사용중이다. 그러나 얼마나 가겠는가?이와 함께 라이트닝의 최대 장점은 이를 도입한 기기가 무수히 많다는 것이다. 라이트닝 호환 기기와 케이블을 셀 수 없을 정도다. 이런 라이트닝이 퇴출된다면 사람들은 반감을 품을 것이 분명하다. 또한, 외형적으로 라이트닝은 USB-C보다 작다. 애플이 기기 크기를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다. 무엇보다 라이트닝이라고 하는 생태계는 완벽하게 애플이 통제할 수 있다. 애플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 중 하나다. 동시에 호환 기기를 만들어 팔려는 서드파티에 라이선스비를 거둬들일 방법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점을 고려해도 USB-C가 미래라는 것은 분명하다. 아이폰에 영원히 라이트닝 커넥터가 사용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라이트닝에 익숙해졌지만, 생각해보면 라이트닝을 사용한지 6년밖에 되지 않았다. 애플이 9년된 30핀 독 커넥터를 라이트닝으로 대체한 이후다. 30핀 커넥터가 아이폰에 사용된 것도 고작 4년에 불과하다. 라이트닝 포트는 내년에 아이폰에서 퇴출된다고 해도 7년 가까이 자리를 지킨 것이다.

지금은 라이트닝의 입지는 매우 단단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 기술이 여전히 유효한가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물론 상당한 용기가 필요한 결정인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에어파워에 대해서는 여전히 감감무소식이다.사라질 제품과 기술 4. 에어파워?
애플이 아이패드에서 USB-C를 없애버리고 포트 없는 설계를 전면 도입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것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이 경우 애플이 이를 지원할 완전한 생태계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애플은 이미 이 충전 매트를 2018년내에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단, 최근 신제품 행사에서 이 기기에 대한 소식이 전혀 공개되지 않으면서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물론, 올해가 아니라면 2019년이 있다. 출시가 연기된 제품이 언제나 그렇듯이. ciokr@idg.co.kr 



2018.11.06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애플의 제품과 기술 4가지

Dan Moren | Macworld
"이미 죽은 것은 절대 죽지 않는다" 드라마 '왕좌의 게임' 속 유명한 대사다. 최근 애플은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맥북 에어와 맥 미니를 부활시켰다. 적어도 IT 기기에 관한 한 '죽음'이란 일시적인 상태일 뿐이라는 것을 증명하듯 말이다. 그러나 이들 제품과 달리 어떤 애플 제품과 기술은 여전히 망각의 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 글은 그들의 비석에 쓰는 것일지도 모른다.



물론 여기서 언급하는 제품과 기술이 모두 단기간에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일부는 잠시 링거를 꽂고 연명하거나 혹은 일부는 부활할 수도 있다. 맥북 에어와 미니가 보여준 것처럼 잠시 동면 상태일수도 있다. 그러나 애플이 자사 제품군에서 특정 제품을 단종시키는 과정은 종종 매우 가혹한 것이었다. 한때 가장 총애했던 제품까지 말이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1. 단연 '터치 바'
맥북 에어에는 터치 바가 없다. 대신 터치 ID 센서가 들어갔다. 이것은 매우 흥미롭다. 터치 ID가 터치 바의 가장 대중적이고 성공적인 기능인 것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이는 터치 바가 조만간 사라질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

필자는 애플이 터치 스크린을 적용하지 않고도 터치 기술을 맥 제품군에 적용하고 싶어했고, 그 결과인 터치 바가 기업 사용자를 위한 휴대용 컴퓨터의 최종 진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맥북을 아이패드와 비슷한 제품으로 포지셔닝할 가능성이 있었다. 동시에 터치 바를 고의적인 '미봉책' 혹은 사용례를 발굴하기 위한 속임수 정도로 보이게 했다. 실제로 맥에서는 사용자가 일반적으로 메인 화면을 보면서 터치 바의 표면을 동시에 제어해야 한다는 점에서 사용성이 떨어졌다.

터치 바의 남은 수명은 어느 정도일까?

반면 터치 ID는 인증, 결제, 서드파티 앱 로그인 등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실용적인 방법이다. 결국 터치 바가 즉각 애플 제품에서 은퇴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필자는 만약 맥북 프로 사용자에게 단지 터치 ID만 있는 모델로 바꾸자고 하면 십중팔구 응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2. 구형 맥북
슬프게도 맥북이다. 많은 애플 사용자가 맥북이 맥북 에어의 재림이라고 생각했다. 비싸긴 했지만 그만큼 얇고 가벼웠다. 성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있었지만 결국 맥북 노트북 제품군의 주요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신형 맥북 에어가 나온 마당에 왜 아무도 12인치 맥북은 떠올리지 않을까?

그러나 최근 맥북 에어가 새롭게 개선되고 맥북이 갖지 못한 많은 기능으로 무장하면서 12인치 맥북이 부활해 돌아오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어졌다. 실제로 신형 맥북 에어는 썬더볼트 3 포트를 2개 장착했다. 맥북은 USB-C 포트 1개 뿐이다. 또한 신형 맥북 에어는 터치 ID와 720p 페이스 타임 카메라를 가졌지만 맥북은 480p 카메라가 달려 있을 뿐이다. 맥북이 부활하는 유일한 방법은 크기와 무게를 더 줄이는 것 뿐이다.

맥북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현재 맥북 제품군 속 역할을 완전히 새롭게 해 돌아오거나 눈물의 작별을 고하거나 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 필자는 후자에 걸겠다.

사라질 제품과 기술 3. 라이트닝
바보 같은 말처럼 들릴 수도 있다. 라이트닝 포트는 오랫동안 애플 iOS 기기의 표준으로 사용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패드 프로가 USB-C를 채택하면서 필자는 애플이 이 애플 고유의 포트를 퇴출시킬 가능성을 보고 있다.

물론 이런 일은 당장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다. 329달러짜리 아이패드를 비롯해 매직 트랙패드, 매직 키보드, 매직 마우스, 1세대 애플 펜슬 등 라이트닝을 사용하는 애플 기기가 여전히 무수히 많다. 아이폰으로 범위를 좁혀 봐도 여전히 세계에는 USC-C 전원 기기보다는 라이트닝을 사용하는 기기가 훨씬 많다.

그러나 USB-C는 라이트닝에 비해 많은 장점이 있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그런 것처럼 더 강력한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고 다른 기기를 위한 충전용 액세서리로 사용할 수 있다. 미래에는 대용량 기기와의 연동 등 다른 기능이 더 추가될 수도 있다(특히 필자는 이런 기능을 원한다).

라이트닝은 여전히 아이폰에서 사용중이다. 그러나 얼마나 가겠는가?이와 함께 라이트닝의 최대 장점은 이를 도입한 기기가 무수히 많다는 것이다. 라이트닝 호환 기기와 케이블을 셀 수 없을 정도다. 이런 라이트닝이 퇴출된다면 사람들은 반감을 품을 것이 분명하다. 또한, 외형적으로 라이트닝은 USB-C보다 작다. 애플이 기기 크기를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다. 무엇보다 라이트닝이라고 하는 생태계는 완벽하게 애플이 통제할 수 있다. 애플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 중 하나다. 동시에 호환 기기를 만들어 팔려는 서드파티에 라이선스비를 거둬들일 방법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점을 고려해도 USB-C가 미래라는 것은 분명하다. 아이폰에 영원히 라이트닝 커넥터가 사용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라이트닝에 익숙해졌지만, 생각해보면 라이트닝을 사용한지 6년밖에 되지 않았다. 애플이 9년된 30핀 독 커넥터를 라이트닝으로 대체한 이후다. 30핀 커넥터가 아이폰에 사용된 것도 고작 4년에 불과하다. 라이트닝 포트는 내년에 아이폰에서 퇴출된다고 해도 7년 가까이 자리를 지킨 것이다.

지금은 라이트닝의 입지는 매우 단단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 기술이 여전히 유효한가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물론 상당한 용기가 필요한 결정인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에어파워에 대해서는 여전히 감감무소식이다.사라질 제품과 기술 4. 에어파워?
애플이 아이패드에서 USB-C를 없애버리고 포트 없는 설계를 전면 도입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것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이 경우 애플이 이를 지원할 완전한 생태계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애플은 이미 이 충전 매트를 2018년내에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단, 최근 신제품 행사에서 이 기기에 대한 소식이 전혀 공개되지 않으면서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물론, 올해가 아니라면 2019년이 있다. 출시가 연기된 제품이 언제나 그렇듯이.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