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IT인재는 국외로...' 동남아 국가의 공통 고민

Charlotte Trueman | CIO Aisa
IT업계가 위험에 처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2030년이 되면 IT분야에서만 전 세계적으로 430만 명의 기술 노동력이 부족해질 전망이다. 이러한 현실에서 동남아시아도 예외는 아니다. 동남아 지역은 향후 12년 이내에 60만 명에서 120만 명가량의 노동력 부족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전 세계 기술 기업은 이 분야로 더 많은 인력을 끌어 오기 위한 여러 가지 전략에 돈과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또 기존 인력의 이탈을 막기 위한 노력도 병행 중이다.

아세안(ASEAN) 지역 국가들도 신흥 경제국의 테크놀로지 지평을 이용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이들 기업의 뒤를 따르고 있다.

2018년에만 4번의 기적을 일으킨 이 지역에서는 젊은 세대의 인력 풀을 지속해서 배양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이 없다. 인도네시아 인구의 43%가 25세 이하며 이러한 ‘젊은 피’는 IT업계의 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아세안 지역을 구성하는 가장 큰 5개 국가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이다. 이들의 GDP를 모두 합하면 인도의 GPD보다 더 크다. 아세안 지역은 미래의 어마어마한 성장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이들 국가 간 협력을 위한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이 형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별로 직장의 문화와 특성이 달라 요구하는 인재상도 다르다는 문제가 있다.

인력 부족과 관련하여 아세안 국가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혁신 기술의 미래 영향력이다.

이들 국가의 일자리는 주로 저숙련 일자리 및 기술과 연관성이 적은 관광산업 등에 집중되어 있다. 즉 자동화 기술이 더욱 효율적이고 스마트하게 발전할 경우 이런 주력산업 및 일자리들이 첫 번째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의 청년 실업률은 각각 18.3%와 14.4%로 이미 매우 높은 축에 속한다.

이처럼 경제 사정이 좋지 않고, 또 충동적 결정도 쉽게 내리는 젊은 층의 특성이 합쳐지면서 많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청년 노동 인구 및 미래 인재의 해외 유출을 경험하고 있다. 이들은 바다 건너 전 세계 여러 대륙으로 일자리를 찾아 이주 중이다.

그 결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남아 있는 노동 인구를 붙잡아 두기 위해서라도 제대로 된 일자리와 미래 전망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이들 국가가 가장 첫 번째로, 그리고 아마도 가장 중요하게 넘어야 할 장애물은 현행 STEM 교육 시스템의 약점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30년이면 IT전문가 및 준전문가 인구가 900만 명 가까이 부족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말레이시아 IT 관련 학과 졸업생 중 별도의 교육 없이 바로 현장 투입이 가능한 비율은 10%밖에 되지 않는다.

필리핀의 경우 현재 IT졸업생 풀로는 IT 직종 공석의 1/4밖에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며, 싱가포르 ICT 종사자들 중 IT 보안 ‘전문가’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은 겨우 0.8%뿐이다.

태국에서는 해마다 IT 관련 학과 졸업생의 90%가 기업의 기본적인 입사 시험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이러한 노동시장의 기술 격차를 메우기 위해 아웃소싱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이러한 모형은 지속 불가능하다. 아세안 지역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생각했던 기업들도 이들 국가에 비즈니스 성장 동력이 되어 줄 인재 풀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주저 없이 다른 국가를 선택할 것이다.

---------------------------------------------------------------
채용 인기기사
-> '잡음 없는' 이직을 위한 4가지 조언
-> IT 제너럴리스트를 채용해야 하는 이유
-> '스펙 이상 읽어내기' 채용담당자가 즐겨 묻는 이색 면접 질문 7가지
-> 채용 과정에서 문화적 코드가 맞는지 알아보는 방법
-> 퇴사 직원을 다시 채용하기··· 말이 되는 3가지 이유
-> '인재를 놓치다' 편견이 채용에 미치는 영향
-> 회사가 절대 알려주지 않는 IT 구인광고 속 숨은 뜻
-> 구인구직 인터뷰, ‘선별 채용’의 효과와 활용법
-> ‘퇴사의 품격’ 사직·이직 시 유의할 점 9가지
-> 구직자를 슬프게 하는 것들
---------------------------------------------------------------

동남아시아 국가는 기술력 격차를 메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올해 들어 이런 인력유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겠냐는 논의가 이 지역 정상급 비즈니스 리더들 사이에서 오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아세안 파이브(ASEAN-5)’ 국가 대표들이 말레이시아에 모여 싱가포르의 공학 및 사이버보안 전공자 부족 문제, 필리핀의 현장 투입 가능한 수준의 과학기술 전문가 부족 문제 등을 논의하였다.

전 세계적 인력 공급의 부족으로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하나의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이 이들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임금을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올리는 것이었다.

기업이 원하는 수준의 기술력과 스펙을 갖춘 근로자들은 학업을 마친 후 다른 나라에서 더 많은 돈을 받고 일할 수 있는데 굳이 동남아시아 국가에 남으려 하지 않을 것이다.

이는 2017년 오갔던 논의의 연장선에 있다. 2017년 각국 대표들은 기술 및 직업 교육과 훈련 프로그램 운영에 있어 협력할 것을 다짐하였다.

또한 그 전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서, 아세안 10개 국가가 만장일치로 도입한 4년짜리 ‘워크 플랜 온 에듀케이션(Work Plan on Education)’ 이니셔티브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기도 했다.

게다가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의 출현은 기존 근로 인력에 대한 재교육 및 기술 향상 이니셔티브를 진행할 명분을 제공해 주었다. 인더스트리4.0이 충분히 성숙해 졌을 때 그에 필요한 인재가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동남아시아 지역 전반을 아우르는 접근이야말로 기술 격차 문제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개별 국가 및 기업들은 이 외에도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한 자체적인 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싱가포르 국영노동연맹(National Trades Union Congress)의 U 패밀리(U Family)에서는 커리어 휴지기를 가진 뒤 일터로 복귀하려는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복귀 근로자 지원 파일럿 프로그램을 출범하였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전문인력, 관리자, 경영인력 및 기술자들을 시범기간 동안 유급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들과 매칭해 주는 것이 프로그램의 골자다.

이러한 시범 일자리의 궁극적 목표는 정규직 고용을 늘리는 것으로, 고용주 입장에서는 휴지기에 있던 인력 풀을 활용하여 내부 기술력 격차를 메울 좋은 기회다.

이처럼 동남아시아 지역의 기술력 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인력 공급 부족 문제를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최소화했다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는 국가 간 협력과 산업 주도적 커리어 프로그램들을 통해 유의미하고 장기적인 변화를 유도해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ciokr@idg.co.kr
 



2018.09.11

'IT인재는 국외로...' 동남아 국가의 공통 고민

Charlotte Trueman | CIO Aisa
IT업계가 위험에 처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2030년이 되면 IT분야에서만 전 세계적으로 430만 명의 기술 노동력이 부족해질 전망이다. 이러한 현실에서 동남아시아도 예외는 아니다. 동남아 지역은 향후 12년 이내에 60만 명에서 120만 명가량의 노동력 부족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전 세계 기술 기업은 이 분야로 더 많은 인력을 끌어 오기 위한 여러 가지 전략에 돈과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또 기존 인력의 이탈을 막기 위한 노력도 병행 중이다.

아세안(ASEAN) 지역 국가들도 신흥 경제국의 테크놀로지 지평을 이용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이들 기업의 뒤를 따르고 있다.

2018년에만 4번의 기적을 일으킨 이 지역에서는 젊은 세대의 인력 풀을 지속해서 배양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이 없다. 인도네시아 인구의 43%가 25세 이하며 이러한 ‘젊은 피’는 IT업계의 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아세안 지역을 구성하는 가장 큰 5개 국가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이다. 이들의 GDP를 모두 합하면 인도의 GPD보다 더 크다. 아세안 지역은 미래의 어마어마한 성장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이들 국가 간 협력을 위한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이 형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별로 직장의 문화와 특성이 달라 요구하는 인재상도 다르다는 문제가 있다.

인력 부족과 관련하여 아세안 국가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혁신 기술의 미래 영향력이다.

이들 국가의 일자리는 주로 저숙련 일자리 및 기술과 연관성이 적은 관광산업 등에 집중되어 있다. 즉 자동화 기술이 더욱 효율적이고 스마트하게 발전할 경우 이런 주력산업 및 일자리들이 첫 번째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의 청년 실업률은 각각 18.3%와 14.4%로 이미 매우 높은 축에 속한다.

이처럼 경제 사정이 좋지 않고, 또 충동적 결정도 쉽게 내리는 젊은 층의 특성이 합쳐지면서 많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청년 노동 인구 및 미래 인재의 해외 유출을 경험하고 있다. 이들은 바다 건너 전 세계 여러 대륙으로 일자리를 찾아 이주 중이다.

그 결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남아 있는 노동 인구를 붙잡아 두기 위해서라도 제대로 된 일자리와 미래 전망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이들 국가가 가장 첫 번째로, 그리고 아마도 가장 중요하게 넘어야 할 장애물은 현행 STEM 교육 시스템의 약점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30년이면 IT전문가 및 준전문가 인구가 900만 명 가까이 부족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말레이시아 IT 관련 학과 졸업생 중 별도의 교육 없이 바로 현장 투입이 가능한 비율은 10%밖에 되지 않는다.

필리핀의 경우 현재 IT졸업생 풀로는 IT 직종 공석의 1/4밖에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며, 싱가포르 ICT 종사자들 중 IT 보안 ‘전문가’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은 겨우 0.8%뿐이다.

태국에서는 해마다 IT 관련 학과 졸업생의 90%가 기업의 기본적인 입사 시험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이러한 노동시장의 기술 격차를 메우기 위해 아웃소싱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이러한 모형은 지속 불가능하다. 아세안 지역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생각했던 기업들도 이들 국가에 비즈니스 성장 동력이 되어 줄 인재 풀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주저 없이 다른 국가를 선택할 것이다.

---------------------------------------------------------------
채용 인기기사
-> '잡음 없는' 이직을 위한 4가지 조언
-> IT 제너럴리스트를 채용해야 하는 이유
-> '스펙 이상 읽어내기' 채용담당자가 즐겨 묻는 이색 면접 질문 7가지
-> 채용 과정에서 문화적 코드가 맞는지 알아보는 방법
-> 퇴사 직원을 다시 채용하기··· 말이 되는 3가지 이유
-> '인재를 놓치다' 편견이 채용에 미치는 영향
-> 회사가 절대 알려주지 않는 IT 구인광고 속 숨은 뜻
-> 구인구직 인터뷰, ‘선별 채용’의 효과와 활용법
-> ‘퇴사의 품격’ 사직·이직 시 유의할 점 9가지
-> 구직자를 슬프게 하는 것들
---------------------------------------------------------------

동남아시아 국가는 기술력 격차를 메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올해 들어 이런 인력유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겠냐는 논의가 이 지역 정상급 비즈니스 리더들 사이에서 오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아세안 파이브(ASEAN-5)’ 국가 대표들이 말레이시아에 모여 싱가포르의 공학 및 사이버보안 전공자 부족 문제, 필리핀의 현장 투입 가능한 수준의 과학기술 전문가 부족 문제 등을 논의하였다.

전 세계적 인력 공급의 부족으로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하나의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이 이들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임금을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올리는 것이었다.

기업이 원하는 수준의 기술력과 스펙을 갖춘 근로자들은 학업을 마친 후 다른 나라에서 더 많은 돈을 받고 일할 수 있는데 굳이 동남아시아 국가에 남으려 하지 않을 것이다.

이는 2017년 오갔던 논의의 연장선에 있다. 2017년 각국 대표들은 기술 및 직업 교육과 훈련 프로그램 운영에 있어 협력할 것을 다짐하였다.

또한 그 전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서, 아세안 10개 국가가 만장일치로 도입한 4년짜리 ‘워크 플랜 온 에듀케이션(Work Plan on Education)’ 이니셔티브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기도 했다.

게다가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의 출현은 기존 근로 인력에 대한 재교육 및 기술 향상 이니셔티브를 진행할 명분을 제공해 주었다. 인더스트리4.0이 충분히 성숙해 졌을 때 그에 필요한 인재가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동남아시아 지역 전반을 아우르는 접근이야말로 기술 격차 문제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개별 국가 및 기업들은 이 외에도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한 자체적인 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싱가포르 국영노동연맹(National Trades Union Congress)의 U 패밀리(U Family)에서는 커리어 휴지기를 가진 뒤 일터로 복귀하려는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복귀 근로자 지원 파일럿 프로그램을 출범하였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전문인력, 관리자, 경영인력 및 기술자들을 시범기간 동안 유급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들과 매칭해 주는 것이 프로그램의 골자다.

이러한 시범 일자리의 궁극적 목표는 정규직 고용을 늘리는 것으로, 고용주 입장에서는 휴지기에 있던 인력 풀을 활용하여 내부 기술력 격차를 메울 좋은 기회다.

이처럼 동남아시아 지역의 기술력 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인력 공급 부족 문제를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최소화했다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는 국가 간 협력과 산업 주도적 커리어 프로그램들을 통해 유의미하고 장기적인 변화를 유도해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