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

“한국, 데이터센터 스토리지 및 도커 컨테이너 암호화 부문 세계 1위 기록” 탈레스 발표

편집부 | CIO KR
탈레스는 ‘2018 한국 암호화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

탈레스 이시큐리티가 후원하고 포네몬 연구소가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발간된 이번 보고서는,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사용 증가, 내·외부 위협 및 사고로 인한 유출로부터 지적 재산과 같은 민감 정보 보호 등 한국 조직들이 겪고 있는 변화와 어려움을 다뤘다.

현재, 점점 더 많은 조직들이 증가하는 데이터 보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암호화를 도입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41%의 국내 기업들이 암호화 전략을 전사적으로 일관성 있게 적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조사에 참여한 12개국 중 5위에 해당하며, 세계 평균인 43%보다는 조금 낮은 수치다.

한국 조직들은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사용 및 키 관리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늘어나는 암호화 구현법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62%의 응답자들이 한 개 이상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를 이용 중이며, 75%가 2년 내에 이용할 예정이라 답했다.

또한, 88%의 응답자들이 민감 혹은 비민감 애플리케이션·데이터 저장을 위해 클라우드를 사용 중이거나 2년 내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클라우드 데이터 보안에 대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책임 부여하는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암호화가 가장 많이 도입된 분야로는 ▲SSL 인터넷 통신(68%) ▲데이터베이스(64%) ▲노트북 하드드라이브(63%) 등이 있고, 한국은 세계에서 ▲데이터센터 스토리지(50%)와 ▲도커 컨테이너(32%)에 암호화가 많이 적용됐다.

암호화 도입의 주요 동기로는 ▲지적 재산 보호(61%) ▲외부 위협으로부터의 데이터 보호(54%)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고객 개인정보 보호(50%)와 ▲정책 준수(48%) 등이 꼽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민감 데이터에 대한 가장 중대한 위협은 직원 과실(55%)이었다. 또한, ▲계약직 근로자의 실수(32%) ▲외부 서비스 제공업체의 실수(29%)가 각각 세계 평균보다 10% 높았다. 이 밖에, 응답자들은 암호화 관련 가장 관리하기 어려운 키 타입으로 ▲외부 클라우드 키 혹은 BYOK 키와 같은 호스트 서비스 ▲SSH 키 ▲서명 키 등을 꼽았다.

탈레스 이시큐리티 김기태 영업이사는 “민감 데이터 보호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암호화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이에 수반되는 어려움도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의 위협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측정 가능한 데이터 보안 및 기업과 이들의 클라우드 사용 사례들을 아우르는 강력한 정책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8.08.22

“한국, 데이터센터 스토리지 및 도커 컨테이너 암호화 부문 세계 1위 기록” 탈레스 발표

편집부 | CIO KR
탈레스는 ‘2018 한국 암호화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

탈레스 이시큐리티가 후원하고 포네몬 연구소가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발간된 이번 보고서는,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사용 증가, 내·외부 위협 및 사고로 인한 유출로부터 지적 재산과 같은 민감 정보 보호 등 한국 조직들이 겪고 있는 변화와 어려움을 다뤘다.

현재, 점점 더 많은 조직들이 증가하는 데이터 보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암호화를 도입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41%의 국내 기업들이 암호화 전략을 전사적으로 일관성 있게 적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조사에 참여한 12개국 중 5위에 해당하며, 세계 평균인 43%보다는 조금 낮은 수치다.

한국 조직들은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사용 및 키 관리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늘어나는 암호화 구현법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62%의 응답자들이 한 개 이상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를 이용 중이며, 75%가 2년 내에 이용할 예정이라 답했다.

또한, 88%의 응답자들이 민감 혹은 비민감 애플리케이션·데이터 저장을 위해 클라우드를 사용 중이거나 2년 내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클라우드 데이터 보안에 대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책임 부여하는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암호화가 가장 많이 도입된 분야로는 ▲SSL 인터넷 통신(68%) ▲데이터베이스(64%) ▲노트북 하드드라이브(63%) 등이 있고, 한국은 세계에서 ▲데이터센터 스토리지(50%)와 ▲도커 컨테이너(32%)에 암호화가 많이 적용됐다.

암호화 도입의 주요 동기로는 ▲지적 재산 보호(61%) ▲외부 위협으로부터의 데이터 보호(54%)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고객 개인정보 보호(50%)와 ▲정책 준수(48%) 등이 꼽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민감 데이터에 대한 가장 중대한 위협은 직원 과실(55%)이었다. 또한, ▲계약직 근로자의 실수(32%) ▲외부 서비스 제공업체의 실수(29%)가 각각 세계 평균보다 10% 높았다. 이 밖에, 응답자들은 암호화 관련 가장 관리하기 어려운 키 타입으로 ▲외부 클라우드 키 혹은 BYOK 키와 같은 호스트 서비스 ▲SSH 키 ▲서명 키 등을 꼽았다.

탈레스 이시큐리티 김기태 영업이사는 “민감 데이터 보호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암호화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이에 수반되는 어려움도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의 위협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측정 가능한 데이터 보안 및 기업과 이들의 클라우드 사용 사례들을 아우르는 강력한 정책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