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뉴타닉스, 더존비즈온 ‘위하고’ 구축에 HCI 기술 공급

편집부 | CIO KR
더존비즈온이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WEHAGO)’ 인프라 구축을 위해 뉴타닉스의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기술을 공급했다고 뉴타닉스 코리아가 밝혔다.

더존비즈온은 패키지 소프트웨어 형태로 운영해 온 ERP, 그룹웨어, 회계 프로그램 등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위하고’로 통합하고, 기업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뉴타닉스의 HCI 기술을 적용하고, 안정성과 가용성을 고루 갖춘 SaaS(Software-as-a-Service) 인프라를 구축해 향후 비즈니스의 성장과 변화에 따라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췄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존비즈온은 ‘위하고’ 플랫폼을 구성하는 HCI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성능과 확장성, 가용성 및 운영의 편리성 등 다방면으로 기술을 검토하고, 뉴타닉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뉴타닉스가 제공하는 데이터 이중화 및 삼중화 기술, 쉽고 편한 관리 기능과 맞춤화 기능을 적극 활용해 더존비즈온만의 차세대 데이터센터 상에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 것이다.

더존비즈온은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인 ‘위하고’는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로 구성돼 애플리케이션의 유연성을 제공하며, 데이터의 안정성과 가용성을 높은 수준으로 보장한다.

‘위하고’에 적용된 뉴타닉스의 기술은 아크로폴리스와 AHV로, 인프라를 온라인에서 확장 또는 축소할 수 있는 무한한 확장성을 제공하며, 재해복구 및 셀프-핸들링 기능으로 서비스의 연속성을 보장한다. 또한,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온라인 삼중화를 지원해 안정성을 유지하고, REST API를 통해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한 관리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더존비즈온은 뉴타닉스의 SSP(Self-service Portal) API를 활용해 향후 IaaS 서비스를 위한 포털 구축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의 백업과 재해복구 기능은 에이전트 설치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착안해, 운영중인 서비스를 재해복구 센터에서 복구해 그 데이터를 빅 데이터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다시 ‘위하고’ 서비스에 실시간으로 적용하토록 한다.

더존비즈온 비즈니스 플랫폼 담당 송호철 본부장은 “더존비즈온의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플랫폼 중심의 비즈니스 생태계로 전환시키기 위해서는 유연한 인프라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위하고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며, “특히 뉴타닉스의 HCI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많은 부분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뉴타닉스 코리아 김종덕 지사장은 “뉴타닉스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인프라 사이의 경계를 허물어, 고객이 하나의 통합된 환경에서 모든 인프라와 서비스의 장점을 제약 없이 누리도록 지원한다”며, “더욱 다양한 고객들이 각각의 니즈에 맞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환경을 기반으로 승승장구하도록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8.07.30

뉴타닉스, 더존비즈온 ‘위하고’ 구축에 HCI 기술 공급

편집부 | CIO KR
더존비즈온이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WEHAGO)’ 인프라 구축을 위해 뉴타닉스의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기술을 공급했다고 뉴타닉스 코리아가 밝혔다.

더존비즈온은 패키지 소프트웨어 형태로 운영해 온 ERP, 그룹웨어, 회계 프로그램 등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위하고’로 통합하고, 기업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뉴타닉스의 HCI 기술을 적용하고, 안정성과 가용성을 고루 갖춘 SaaS(Software-as-a-Service) 인프라를 구축해 향후 비즈니스의 성장과 변화에 따라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췄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존비즈온은 ‘위하고’ 플랫폼을 구성하는 HCI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성능과 확장성, 가용성 및 운영의 편리성 등 다방면으로 기술을 검토하고, 뉴타닉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뉴타닉스가 제공하는 데이터 이중화 및 삼중화 기술, 쉽고 편한 관리 기능과 맞춤화 기능을 적극 활용해 더존비즈온만의 차세대 데이터센터 상에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 것이다.

더존비즈온은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인 ‘위하고’는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로 구성돼 애플리케이션의 유연성을 제공하며, 데이터의 안정성과 가용성을 높은 수준으로 보장한다.

‘위하고’에 적용된 뉴타닉스의 기술은 아크로폴리스와 AHV로, 인프라를 온라인에서 확장 또는 축소할 수 있는 무한한 확장성을 제공하며, 재해복구 및 셀프-핸들링 기능으로 서비스의 연속성을 보장한다. 또한,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온라인 삼중화를 지원해 안정성을 유지하고, REST API를 통해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한 관리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더존비즈온은 뉴타닉스의 SSP(Self-service Portal) API를 활용해 향후 IaaS 서비스를 위한 포털 구축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의 백업과 재해복구 기능은 에이전트 설치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착안해, 운영중인 서비스를 재해복구 센터에서 복구해 그 데이터를 빅 데이터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다시 ‘위하고’ 서비스에 실시간으로 적용하토록 한다.

더존비즈온 비즈니스 플랫폼 담당 송호철 본부장은 “더존비즈온의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플랫폼 중심의 비즈니스 생태계로 전환시키기 위해서는 유연한 인프라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위하고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며, “특히 뉴타닉스의 HCI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많은 부분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뉴타닉스 코리아 김종덕 지사장은 “뉴타닉스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인프라 사이의 경계를 허물어, 고객이 하나의 통합된 환경에서 모든 인프라와 서비스의 장점을 제약 없이 누리도록 지원한다”며, “더욱 다양한 고객들이 각각의 니즈에 맞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환경을 기반으로 승승장구하도록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