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구글∙페이스북∙넷플릭스∙에어비앤비의 공통점 '오픈소스'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UK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는 여러 커뮤니티 회원과 공동 작업을 필요로 한다. 초기에는 리눅스재단의 후원으로 개발된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거대 기술회사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크라우드 소싱하면서 오픈소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때로는 내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넓은 커뮤니티에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데이터센터를 소유하고 있는 이들 회사는 전례 없는 규모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며 선구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한 상태다.

그렇다면 왜 대형 기술회사가 자사의 지적 재산을 더 넓은 세상과 공유할까? 다른 사람들에게 내부 프로젝트를 보여주고 그 대가로 자사의 기술을 무료로 개선할 수 있는 역동적인 개발자 커뮤니티에 접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로 미화 20억 달러의 데이터센터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대형 기술회사의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1. 구글 – 쿠버네티스


구글은 오픈소스 기술에 가장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세계적인 기업 중 하나다. 오픈소스 개발자 플랫폼인 깃허브(GitHub)에는 900명이 넘는 구글 소속 공여자와 1,000개가 넘는 구글 관련 저장소가 있다.

최근 몇 년간 컨테이너화가 가장 유행하는 IT용어 중 하나였는데 구글은 데이터센터의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기 위해 약 20억 개의 컨테이너를 사용했다. 이 회사는 보그(Borg)와 오메가(Omega)의 숨겨진 기술을 사용하여 수년간 내부적으로 워크로드를 실행했다.

그리고 이 플랫폼은 2014년 6월 이후 공개된 구글의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클러스터 관리 플랫폼의 기초를 제공했다. 쿠버네티스는 가상 머신 대신 좀더 가벼운 대체품을 찾고 있는 다양한 대기업에서 채택됐다.

원래 구글에서 개발했지만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관리한다.

2. 구글 - 텐서플로


구글의 인상적인 구글 포토 검색 기능의 핵심에는 음성 인식 도구와 구글 번역이 있으며 AI 시스템인 텐서플로가 있다. 이 머신러닝 툴은 다양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2016년에 오픈소스로 전환됐다. 이제는 데이터 흐름 및 프로그래밍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로 작동한다.

3. 페이스북 -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CP)


페이스북은 소프트웨어 외에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춘 오픈소스 노력에 흥미로운 접근 방식을 취했다. 소셜미디어 거물인 페이스북은 2011년에 OCP 전략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는 증가하는 컴퓨팅 인프라 수요를 완화하기 위해 하드웨어 기술 재설계를 목표로 하는 공동 프로젝트다.

페이스북은 "결과적으로 오늘날 우리는 데이터센터 스택의 모든 주요 물리적 구성 요소를 공개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13억 9,000만 명의 사람들을 연결하기에 충분히 강력하며 지난 3년간 인프라 비용을 20억 달러 절약할 수 있을 만큼 효율적이었다"고 전했다.

이 전략에는 페이스북이 '고성능 마이크로 서버를 위한 최초의 오픈소스 모듈형 섀시'라고 주장하는 요세미티가 포함된다. 이 프로젝트에는 인텔, 골드만삭스,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4. 페이스북 - 파이토치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피드에 대한 정보를 정제하는 등 내부적으로 딥러닝을 사용하며 깃허브에서 호스팅되는 파이토치(PyTorch) 딥러닝 프레임워크의 일부로 만든 모듈 중 일부를 오픈소스로 제공하고 있다.

트위터, 우버, 세일즈포스를 비롯하여 이 프레임워크를 개발하는 여러 조직이 있으며 사이트에는 예제 프로젝트 및 자습서가 많이 있다.


2018.07.12

구글∙페이스북∙넷플릭스∙에어비앤비의 공통점 '오픈소스'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UK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는 여러 커뮤니티 회원과 공동 작업을 필요로 한다. 초기에는 리눅스재단의 후원으로 개발된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거대 기술회사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크라우드 소싱하면서 오픈소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때로는 내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넓은 커뮤니티에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데이터센터를 소유하고 있는 이들 회사는 전례 없는 규모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며 선구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한 상태다.

그렇다면 왜 대형 기술회사가 자사의 지적 재산을 더 넓은 세상과 공유할까? 다른 사람들에게 내부 프로젝트를 보여주고 그 대가로 자사의 기술을 무료로 개선할 수 있는 역동적인 개발자 커뮤니티에 접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로 미화 20억 달러의 데이터센터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대형 기술회사의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1. 구글 – 쿠버네티스


구글은 오픈소스 기술에 가장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세계적인 기업 중 하나다. 오픈소스 개발자 플랫폼인 깃허브(GitHub)에는 900명이 넘는 구글 소속 공여자와 1,000개가 넘는 구글 관련 저장소가 있다.

최근 몇 년간 컨테이너화가 가장 유행하는 IT용어 중 하나였는데 구글은 데이터센터의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기 위해 약 20억 개의 컨테이너를 사용했다. 이 회사는 보그(Borg)와 오메가(Omega)의 숨겨진 기술을 사용하여 수년간 내부적으로 워크로드를 실행했다.

그리고 이 플랫폼은 2014년 6월 이후 공개된 구글의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클러스터 관리 플랫폼의 기초를 제공했다. 쿠버네티스는 가상 머신 대신 좀더 가벼운 대체품을 찾고 있는 다양한 대기업에서 채택됐다.

원래 구글에서 개발했지만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관리한다.

2. 구글 - 텐서플로


구글의 인상적인 구글 포토 검색 기능의 핵심에는 음성 인식 도구와 구글 번역이 있으며 AI 시스템인 텐서플로가 있다. 이 머신러닝 툴은 다양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2016년에 오픈소스로 전환됐다. 이제는 데이터 흐름 및 프로그래밍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로 작동한다.

3. 페이스북 -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CP)


페이스북은 소프트웨어 외에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춘 오픈소스 노력에 흥미로운 접근 방식을 취했다. 소셜미디어 거물인 페이스북은 2011년에 OCP 전략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는 증가하는 컴퓨팅 인프라 수요를 완화하기 위해 하드웨어 기술 재설계를 목표로 하는 공동 프로젝트다.

페이스북은 "결과적으로 오늘날 우리는 데이터센터 스택의 모든 주요 물리적 구성 요소를 공개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13억 9,000만 명의 사람들을 연결하기에 충분히 강력하며 지난 3년간 인프라 비용을 20억 달러 절약할 수 있을 만큼 효율적이었다"고 전했다.

이 전략에는 페이스북이 '고성능 마이크로 서버를 위한 최초의 오픈소스 모듈형 섀시'라고 주장하는 요세미티가 포함된다. 이 프로젝트에는 인텔, 골드만삭스,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4. 페이스북 - 파이토치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피드에 대한 정보를 정제하는 등 내부적으로 딥러닝을 사용하며 깃허브에서 호스팅되는 파이토치(PyTorch) 딥러닝 프레임워크의 일부로 만든 모듈 중 일부를 오픈소스로 제공하고 있다.

트위터, 우버, 세일즈포스를 비롯하여 이 프레임워크를 개발하는 여러 조직이 있으며 사이트에는 예제 프로젝트 및 자습서가 많이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