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규모 경쟁 치열··· 주요 클라우드 업체, 데이터센터에 투자

Leon Spencer | ARN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글로벌 초대형 클라우드 공급 업체들이 올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최소 270억 달러의 카펙스(자본투자)를 집행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공급 업체가 새로운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상위 업체 간의 규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클라우드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740억 달러에 달했던 2017년이 끝나고 새로 시작된 첫 분기에 이 같은 대규모 투자가 이어진 것이다. 시지에 따르면, 이 초고용량 설비투자의 대부분은 현재 420개 이상으로 증가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확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재 클라우드 인프라 투자를 주도하는 5대 업체로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웹 서비스(AWS), 애플, 페이스북이며, 매 분기 상대적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전체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3월로 마감한 1분기에 5위 안에 드는 4개 업체의 설비 투자 수준이 사상 최고치에 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구글의 대형 원오프(one-off) 아이템도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연구 책임자인 존 딘스데일은 "2017년에 초대형 규모의 설비투자가 두드러졌는데 2018년의 출발은 그 엄청난 숫자로 시작됐다”며 "우리는 시장을 분기별로 모니터링해 클라우드 서비스, SaaS, 데이터센터의 과도한 규모 및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하드웨어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꾸준히 목격했지만 올 1분기 설비투자 수치는 우리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클라우드 시장은 규모의 경제로 들어섰다. 여기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너지 리서치는 전세계 주요 클라우드 및 인터넷 서비스 업체 24곳의 설비투자와 데이터센터 면적 분석을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는 가장 큰 IaaS, PaaS, SaaS 제공업체와 소셜 네트워킹 및 전자 상거래 회사가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가 이번 분기에 확인한 다른 초대형 지출원은 알리바바, IBM, JD닷컴(JD.com), NTT, 텐센트가 있으며 이들은 모두 시너지 리서치 보고서에서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그다음 순위에는 바이두, 이베이, 오라클, 페이팔, 세일즈포스, SAP, 야후재팬, 야후/오쓰(Oath) 등이 이름을 올렸다. ciokr@idg.co.kr
 



2018.05.28

규모 경쟁 치열··· 주요 클라우드 업체, 데이터센터에 투자

Leon Spencer | ARN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글로벌 초대형 클라우드 공급 업체들이 올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최소 270억 달러의 카펙스(자본투자)를 집행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공급 업체가 새로운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상위 업체 간의 규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클라우드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740억 달러에 달했던 2017년이 끝나고 새로 시작된 첫 분기에 이 같은 대규모 투자가 이어진 것이다. 시지에 따르면, 이 초고용량 설비투자의 대부분은 현재 420개 이상으로 증가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확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재 클라우드 인프라 투자를 주도하는 5대 업체로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웹 서비스(AWS), 애플, 페이스북이며, 매 분기 상대적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전체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3월로 마감한 1분기에 5위 안에 드는 4개 업체의 설비 투자 수준이 사상 최고치에 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구글의 대형 원오프(one-off) 아이템도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연구 책임자인 존 딘스데일은 "2017년에 초대형 규모의 설비투자가 두드러졌는데 2018년의 출발은 그 엄청난 숫자로 시작됐다”며 "우리는 시장을 분기별로 모니터링해 클라우드 서비스, SaaS, 데이터센터의 과도한 규모 및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하드웨어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꾸준히 목격했지만 올 1분기 설비투자 수치는 우리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클라우드 시장은 규모의 경제로 들어섰다. 여기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너지 리서치는 전세계 주요 클라우드 및 인터넷 서비스 업체 24곳의 설비투자와 데이터센터 면적 분석을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는 가장 큰 IaaS, PaaS, SaaS 제공업체와 소셜 네트워킹 및 전자 상거래 회사가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가 이번 분기에 확인한 다른 초대형 지출원은 알리바바, IBM, JD닷컴(JD.com), NTT, 텐센트가 있으며 이들은 모두 시너지 리서치 보고서에서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그다음 순위에는 바이두, 이베이, 오라클, 페이팔, 세일즈포스, SAP, 야후재팬, 야후/오쓰(Oath) 등이 이름을 올렸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