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애플, 구글 AI 전문가 전격 영입··· '프라이버시 정책' 향방은?

Brian Cheon | CIO KR
애플이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존 지아난드레아를 영입한다고 3일 밝혔다. 그가 구글을 떠난다고 밝힌 지 불과 몇 시간만이다. 

메타앱의 CTO였던 에 합류한 2010년 구글이 이 기업을 인수하면서 구글에 합류했다. 이후 구글이 AI 기술에 초점을 맞춤에 따라 빠르게 승진했다. 그는 구글에서 AI와 머신러닝을 구글 어시스턴트 관련 구글 생태계에 통합하는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6년 아밋 싱할이 은퇴한 이후에는 검색 분야의 업무까지 수행했다. 지아난드레아는 애플에서도 시리와 관련해 비슷한 임수를 수행할 전망이다. 

주목할 만한 사실은 그가 맡은 머신러닝·AI 전략 책임자 직위가 애플 팀 쿡 CEO에게 직접 보고한다는 점이다. 애플 내에서 팀 쿡에서 직접 보고하는 인물은 16명에 그친다. 

아이폰 4S를 통해 등장했던 시리는 초창기 가상비서의 대명사로 불리며 각광받았지만, 이후 아마존과 구글에게 밀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실제로 구글 어시스턴트나 아마존 알렉사와 달리 애플 시리는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각기 다른 음성을 인식하는 등의 작업을 수행하지 못한다. 또 소비자가 느끼는 시리 경험은 구동하는 기기에 따라 크게 달라지기도 한다. 

이에 대한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이다. 구글과 아마존이 사용자 데이터를 이용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구축하는 것과 달리, 애플은 시리 학습을 위한 개인 데이터를 사용자 기기에 국한시킨다. 애플이 수집하는 데이터는 랜덤화된 '노이즈'로 혼합된다. 개인 정보가 익명화되고 추적 불가능하게 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애플 측은 사용자 수가 많아지면 평균적으로 의미 있는 정보가 도출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러한 접근법은 구글이 이용하는 방법보다 더 어렵다. 구글의 경우 사용자가 옵트-아웃하지 않는 한 사용자 인터랙션을 자유롭게 사용해 구글 어시스턴트 향상을 도모한다. 구글이 시리를 빠르게 따라잡을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지아난드레아가 합류한다고 해서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이 변화할 가능성은 낮다. 팀 쿡은 오히려 프라이버시 정책을 앞으로도 고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쿡 CEO는 직원들에게 지아난드레아의 영입을 알리는 메일에서 "우리의 기술은 우리 모두가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들에 의해 둘러 쌓여야 한다"라며 "존은 프라이버시에 대한 우리의 헌신과 사려깊은 접근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애플의 시리와 나눈 사용자 인터랙션 데이터를 사적으로 남겨둔다. 

즉 지아난드레아는 자신의 AI 전문성을 활용해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개별 기기에 실제 머신러닝 역량을 구현해야 한다는 쉽지 않은 과제를 담당해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ciokr@idg.co.kr



2018.04.05

애플, 구글 AI 전문가 전격 영입··· '프라이버시 정책' 향방은?

Brian Cheon | CIO KR
애플이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존 지아난드레아를 영입한다고 3일 밝혔다. 그가 구글을 떠난다고 밝힌 지 불과 몇 시간만이다. 

메타앱의 CTO였던 에 합류한 2010년 구글이 이 기업을 인수하면서 구글에 합류했다. 이후 구글이 AI 기술에 초점을 맞춤에 따라 빠르게 승진했다. 그는 구글에서 AI와 머신러닝을 구글 어시스턴트 관련 구글 생태계에 통합하는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6년 아밋 싱할이 은퇴한 이후에는 검색 분야의 업무까지 수행했다. 지아난드레아는 애플에서도 시리와 관련해 비슷한 임수를 수행할 전망이다. 

주목할 만한 사실은 그가 맡은 머신러닝·AI 전략 책임자 직위가 애플 팀 쿡 CEO에게 직접 보고한다는 점이다. 애플 내에서 팀 쿡에서 직접 보고하는 인물은 16명에 그친다. 

아이폰 4S를 통해 등장했던 시리는 초창기 가상비서의 대명사로 불리며 각광받았지만, 이후 아마존과 구글에게 밀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실제로 구글 어시스턴트나 아마존 알렉사와 달리 애플 시리는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각기 다른 음성을 인식하는 등의 작업을 수행하지 못한다. 또 소비자가 느끼는 시리 경험은 구동하는 기기에 따라 크게 달라지기도 한다. 

이에 대한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이다. 구글과 아마존이 사용자 데이터를 이용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구축하는 것과 달리, 애플은 시리 학습을 위한 개인 데이터를 사용자 기기에 국한시킨다. 애플이 수집하는 데이터는 랜덤화된 '노이즈'로 혼합된다. 개인 정보가 익명화되고 추적 불가능하게 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애플 측은 사용자 수가 많아지면 평균적으로 의미 있는 정보가 도출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러한 접근법은 구글이 이용하는 방법보다 더 어렵다. 구글의 경우 사용자가 옵트-아웃하지 않는 한 사용자 인터랙션을 자유롭게 사용해 구글 어시스턴트 향상을 도모한다. 구글이 시리를 빠르게 따라잡을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지아난드레아가 합류한다고 해서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이 변화할 가능성은 낮다. 팀 쿡은 오히려 프라이버시 정책을 앞으로도 고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쿡 CEO는 직원들에게 지아난드레아의 영입을 알리는 메일에서 "우리의 기술은 우리 모두가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들에 의해 둘러 쌓여야 한다"라며 "존은 프라이버시에 대한 우리의 헌신과 사려깊은 접근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애플의 시리와 나눈 사용자 인터랙션 데이터를 사적으로 남겨둔다. 

즉 지아난드레아는 자신의 AI 전문성을 활용해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개별 기기에 실제 머신러닝 역량을 구현해야 한다는 쉽지 않은 과제를 담당해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