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클라우드 갈아탈 때 인적 비용 고려해야··· CIO의 공통 지적

Jennifer O'Brien | CIO Australia
IT책임자들이 비즈니스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는 극심한 압박에 시달리며 ‘사람, 프로세스, 기술’ 의사 결정을 담당하게 되면서 클라우드 이전 시 인적 비용과 주요 이해당사자들과 효과적으로 의사소통하는 역량이 간과되고 있다.



랙스페이스 A/NZ(Rackspace A/NZ) 선임 이사 겸 제너럴 매니저인 앵거스 도니는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각각 열린 조찬 행사에서 “많은 사람이 클라우드 이전 시 인적 비용을 생각하지 않는다”며 클라우드 이전 과정의 문제와 기회에 관해 청중들에게 거듭 이야기했다.

도니는 클라우드로의 이행과 관련된 인적 비용에 적절한 전문가 찾기(내부 클라우드 전문 지식), 기회비용 판단하기(팀이 직접 클라우드 이전 작업 시 비용, DIY와 MSP 비교) 및 변화 관리에 대한 조직의 비용 조사하기(프로세스와 팀 구성 방식) 등 유형의 것들이 포함된다.

실제로 이 이행을 계획할 때 중요한 첫 단계는 내부 이해당사자들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며, 그들은 내부적인 이전 관리의 복잡성과 ‘인적 비용’을 이해하기 위해 도움이 필요할 수 있다.

‘비판가들이 클라우드 이전 전략을 수용하도록 하는 방법’ 행사에서는 에어태스커(Airtasker)의 CTO 폴 킨과 스펙세이버스(Specsavers)의 기술 서비스 총괄 줄리안 맥콜 등의 초청 연사들이 효과적인 클라우드 이전의 ‘교훈’을 살펴보았으며 클라우드 이전의 ‘인적 비용’ 그리고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비즈니스 사례 구축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연구했다.

도니(오른쪽 사진)는 업계 대표들에게 이야기하고 클라우드 이전 과정의 이점을 잘못 전달하는 경우가 많은 기술 책임자들의 경험을 들어 보았다. 한 대화에서 그는 다국적 기업의 IT부서 책임자가 “관심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런 반응에 깜짝 놀란 도니는 이렇게 물었다. “관심이 없다니 무슨 의미인가? 어떻게 관심이 없을 수 있나? 기업에 있어서 상당한 변화며 클라우드 이전의 이점과 역량은 비즈니스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도니는 “기업이 스스로 성장하고 새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일이다. 새로운 수준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제공하며, 정말로 중요한 문제다. 호주 임원들은 기술과 클라우드 그리고 이를 통해 기업이 얻을 수 있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많은 책임자가 비즈니스를 위한 클라우드 이전 전략과 혁신 프로그램의 이점을 적절히 전달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우리는 비즈니스 부문의 다른 임원들에게 그 이유와 예상되는 결과에 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니는 실제로 의사소통은 클라우드 이행의 인적 비용을 판단하는 핵심이며, 특히 인력을 찾아 고용하고 유지하며 ‘클라우드 전문지식’에 대응할 때 더욱 그렇다고 설명했다.

도니는 “클라우드 이전은 분명 하나의 과정이다. 지난 수년 동안 벌어진 상황이 꽤 흥미로웠다. 호주도 2012년/2013년에 주요 클라우드 업체가 도달한 초기 국가 중 한 곳이었다. 그리고 몇 년이 지난 지금, 클라우드 도입과 이전은 분명 하나의 과정이다. 일단 시작하면 멈추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니는 일을 하면서 조직이 실제로 시작한 후 매일 ‘임상적으로 나쁜 클라우드 환경 관리’를 목격한다며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보안이 끔찍하다. 교차 최적화는 충격적이다. 거버넌스가 문제다. 계속되는 클라우드 환경 최적화는 끝이 없다. 조직에 있는 기술의 양과 제품 개발의 속도 및 특성을 고려할 때 아직 멈춰서는 안 된다. 그리고 새로운 이점, 자원, 역량이 매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2018.04.05

클라우드 갈아탈 때 인적 비용 고려해야··· CIO의 공통 지적

Jennifer O'Brien | CIO Australia
IT책임자들이 비즈니스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는 극심한 압박에 시달리며 ‘사람, 프로세스, 기술’ 의사 결정을 담당하게 되면서 클라우드 이전 시 인적 비용과 주요 이해당사자들과 효과적으로 의사소통하는 역량이 간과되고 있다.



랙스페이스 A/NZ(Rackspace A/NZ) 선임 이사 겸 제너럴 매니저인 앵거스 도니는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각각 열린 조찬 행사에서 “많은 사람이 클라우드 이전 시 인적 비용을 생각하지 않는다”며 클라우드 이전 과정의 문제와 기회에 관해 청중들에게 거듭 이야기했다.

도니는 클라우드로의 이행과 관련된 인적 비용에 적절한 전문가 찾기(내부 클라우드 전문 지식), 기회비용 판단하기(팀이 직접 클라우드 이전 작업 시 비용, DIY와 MSP 비교) 및 변화 관리에 대한 조직의 비용 조사하기(프로세스와 팀 구성 방식) 등 유형의 것들이 포함된다.

실제로 이 이행을 계획할 때 중요한 첫 단계는 내부 이해당사자들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며, 그들은 내부적인 이전 관리의 복잡성과 ‘인적 비용’을 이해하기 위해 도움이 필요할 수 있다.

‘비판가들이 클라우드 이전 전략을 수용하도록 하는 방법’ 행사에서는 에어태스커(Airtasker)의 CTO 폴 킨과 스펙세이버스(Specsavers)의 기술 서비스 총괄 줄리안 맥콜 등의 초청 연사들이 효과적인 클라우드 이전의 ‘교훈’을 살펴보았으며 클라우드 이전의 ‘인적 비용’ 그리고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비즈니스 사례 구축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연구했다.

도니(오른쪽 사진)는 업계 대표들에게 이야기하고 클라우드 이전 과정의 이점을 잘못 전달하는 경우가 많은 기술 책임자들의 경험을 들어 보았다. 한 대화에서 그는 다국적 기업의 IT부서 책임자가 “관심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런 반응에 깜짝 놀란 도니는 이렇게 물었다. “관심이 없다니 무슨 의미인가? 어떻게 관심이 없을 수 있나? 기업에 있어서 상당한 변화며 클라우드 이전의 이점과 역량은 비즈니스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도니는 “기업이 스스로 성장하고 새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일이다. 새로운 수준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제공하며, 정말로 중요한 문제다. 호주 임원들은 기술과 클라우드 그리고 이를 통해 기업이 얻을 수 있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많은 책임자가 비즈니스를 위한 클라우드 이전 전략과 혁신 프로그램의 이점을 적절히 전달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우리는 비즈니스 부문의 다른 임원들에게 그 이유와 예상되는 결과에 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니는 실제로 의사소통은 클라우드 이행의 인적 비용을 판단하는 핵심이며, 특히 인력을 찾아 고용하고 유지하며 ‘클라우드 전문지식’에 대응할 때 더욱 그렇다고 설명했다.

도니는 “클라우드 이전은 분명 하나의 과정이다. 지난 수년 동안 벌어진 상황이 꽤 흥미로웠다. 호주도 2012년/2013년에 주요 클라우드 업체가 도달한 초기 국가 중 한 곳이었다. 그리고 몇 년이 지난 지금, 클라우드 도입과 이전은 분명 하나의 과정이다. 일단 시작하면 멈추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니는 일을 하면서 조직이 실제로 시작한 후 매일 ‘임상적으로 나쁜 클라우드 환경 관리’를 목격한다며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보안이 끔찍하다. 교차 최적화는 충격적이다. 거버넌스가 문제다. 계속되는 클라우드 환경 최적화는 끝이 없다. 조직에 있는 기술의 양과 제품 개발의 속도 및 특성을 고려할 때 아직 멈춰서는 안 된다. 그리고 새로운 이점, 자원, 역량이 매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