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7

피보탈, IPO 신청··· 최대주주는 '델'

Leon Spencer | ARN
델 테크놀러지가 주식 공개나 VM웨어와의 합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한 지 2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델 테크놀러지가 절반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피보탈 소프트웨어의 IPO를 신청했다.

포브스의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있는 이 회사는 3월 23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상장을 신청했다.

피보탈은 EMC와 VM웨어에서 분사해 GE로부터 많은 투자를 받아 2013년에 설립되었다. 델EMC와 VM웨어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및 전략적 서비스의 핵심 요소가 된 이후 팀을 이전하고 자산과 기술을 피보탈에 제공했다.
 
IPO 신청은 델 테크놀러지가 VM웨어 등 자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보유한 피보탈의 클래스 B 보통주 351,028,548주가 성공적으로 상장되면 텔 테크놀러지가 피보탈의 대주주가 됨을 나타낸다.

결과적으로 델 테크놀러지는 이사 선임 및 중요한 기업 거래 승인을 포함해 주주 승인이 필요한 모든 문제를 계속 통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SEC에 제출한 재무 서류에는 지난 3년간의 피보탈 재무 현황을 상세히 나타내 준다. 이 서류에 따르면, 피보탈은 2018년 2월 2일로 마감한 회계연도에서 미화 5억 94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고, 이는 전년 매출 4억 1,630만 달러보다 늘어난 규모다.

또한 피보탈은 2018년 2월 2일까지 1년 동안 1억 6,350만 달러의 순손실을, 1년 전에는 2억 2,350만 달러의 순손실을 각각 기록했다.

IPO에 제출한 서류에서 이 회사는 “수익성 확보 및 유지에 충분한 수익을 올리지 못할 수도 있다"며 기업 및 산업계의 잠재적 위험을 설명했다.

피보탈은 "영업, 연구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직원을 추가로 고용하고, 전략적 투자를 늘리거나 만들며, 생태계 파트너와의 관계를 확장하고 새로운 사무실을 열어줌으로써 향후 운영비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공개 기업이 되는 것과 관련해 상당한 법적, 회계, 기타 비용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러한 비용 증가의 결과로 향후의 수익성 확보를 위해 수익을 창출하고 유지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지난 수년간 피보탈의 상당한 매출 성장을 보여줬다. 서비스와 관련한 구독 매출은 2016 회계 연도 9,500만 달러에서 2017 회계 연도에는 1억 5,000만 달러로, 2018 회계 연도에는 2억 5,900만 달러로 증가했다.

"구독 매출은 회계 연도 기준으로 지난 2년간 전체 매출 성장률과 함께 성장해 전체 매출이 늘어났다. 우리의 전략은 서비스와 관련하여 일반 구독 매출을 늘리고 전체 매출의 비율로 꾸준히 늘리는 것이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IPO 신청은 델의 공개 자회사인 VM웨어와의 공동 주식 또는 VM웨어와의 합병을 포함해 향후 광범위한 사업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옵션을 모색하려 노력한 결과다.

2월에 보고된 바와 같이 델은 2016년 부채로 인해 데이터 스토리지 공급 업체인 EMC의 670억 달러를 인수한 후 가격 경쟁이 치열하여 재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으며 수익성을 높여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ciokr@idg.co.kr
 



2018.03.27

피보탈, IPO 신청··· 최대주주는 '델'

Leon Spencer | ARN
델 테크놀러지가 주식 공개나 VM웨어와의 합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한 지 2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델 테크놀러지가 절반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피보탈 소프트웨어의 IPO를 신청했다.

포브스의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있는 이 회사는 3월 23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상장을 신청했다.

피보탈은 EMC와 VM웨어에서 분사해 GE로부터 많은 투자를 받아 2013년에 설립되었다. 델EMC와 VM웨어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및 전략적 서비스의 핵심 요소가 된 이후 팀을 이전하고 자산과 기술을 피보탈에 제공했다.
 
IPO 신청은 델 테크놀러지가 VM웨어 등 자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보유한 피보탈의 클래스 B 보통주 351,028,548주가 성공적으로 상장되면 텔 테크놀러지가 피보탈의 대주주가 됨을 나타낸다.

결과적으로 델 테크놀러지는 이사 선임 및 중요한 기업 거래 승인을 포함해 주주 승인이 필요한 모든 문제를 계속 통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SEC에 제출한 재무 서류에는 지난 3년간의 피보탈 재무 현황을 상세히 나타내 준다. 이 서류에 따르면, 피보탈은 2018년 2월 2일로 마감한 회계연도에서 미화 5억 94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고, 이는 전년 매출 4억 1,630만 달러보다 늘어난 규모다.

또한 피보탈은 2018년 2월 2일까지 1년 동안 1억 6,350만 달러의 순손실을, 1년 전에는 2억 2,350만 달러의 순손실을 각각 기록했다.

IPO에 제출한 서류에서 이 회사는 “수익성 확보 및 유지에 충분한 수익을 올리지 못할 수도 있다"며 기업 및 산업계의 잠재적 위험을 설명했다.

피보탈은 "영업, 연구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직원을 추가로 고용하고, 전략적 투자를 늘리거나 만들며, 생태계 파트너와의 관계를 확장하고 새로운 사무실을 열어줌으로써 향후 운영비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공개 기업이 되는 것과 관련해 상당한 법적, 회계, 기타 비용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러한 비용 증가의 결과로 향후의 수익성 확보를 위해 수익을 창출하고 유지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지난 수년간 피보탈의 상당한 매출 성장을 보여줬다. 서비스와 관련한 구독 매출은 2016 회계 연도 9,500만 달러에서 2017 회계 연도에는 1억 5,000만 달러로, 2018 회계 연도에는 2억 5,900만 달러로 증가했다.

"구독 매출은 회계 연도 기준으로 지난 2년간 전체 매출 성장률과 함께 성장해 전체 매출이 늘어났다. 우리의 전략은 서비스와 관련하여 일반 구독 매출을 늘리고 전체 매출의 비율로 꾸준히 늘리는 것이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IPO 신청은 델의 공개 자회사인 VM웨어와의 공동 주식 또는 VM웨어와의 합병을 포함해 향후 광범위한 사업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옵션을 모색하려 노력한 결과다.

2월에 보고된 바와 같이 델은 2016년 부채로 인해 데이터 스토리지 공급 업체인 EMC의 670억 달러를 인수한 후 가격 경쟁이 치열하여 재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으며 수익성을 높여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