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7

블로그 | 로봇과 일자리 : AI 위협에의 대응법

Geoff Thomas | Computerworld Australia
인공지능과 로봇이 일자리를 잠식할 것이라는 우려가 조립라인을 너머 확대됐다.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이 인지 분야를 넘보고 있기 때문이다.

확실한 사실은 AI가 인류 모두에게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이에 대비할 수 있도록 AI 발전에 발전에 맞춰 보조를 맞출 수 있도록 직원 개발을 지원하고 있는 기업은 그리 많디 않다.

리크루팅 기업 랜드스태드(Randstad)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한 호주인의 84%는 자동화가 미래의 일자리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77 %는 기술 발전에도 불구하고 향후 10 년 동안 경력을 바꿀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현실은 이와 다를 가능성이 높다. 옥스퍼드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전체 노동자의 47%는 자동화로 인해 직업을 잃을 가능성에 처해 있다. 호주 통계청(ABS)은 상거래 분야의 노동자(86.6 %), 기계 운전자와 운전자(79.6 %), 사무직 및 행정직 종사자(79.3 %)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맥킨지 보고서는 기계로 완전히 대체될 일자리는 그리 높은 비율이 아니라면서도 대다수의 직문가 자동화에 대체될 수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로 인해 소프트 기술에 대한 고용주들의 기대와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공지능이 발전하면서 이러한 경향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기업과 직원은 그 어느 때보다도 빨리 적응하는 법과, 적응력을 더 잘 가르치는 법을 배워야 한다. 과거의 기술적 혼란은 이러한 변화가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문제를 일거에 해결한 묘책은 없겠지만 농력을 로봇 및 자동화로부터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몇 가지 변화를 제안할 수 있다.

기준 변화
먼저 조직은 전문 개발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속적인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직원의 교육 및 기술 개발을 지원하여 민첩성을 높이고 새로운 기술을 신속하게 습득하며 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이 분야에서 실패하는 기업은 경쟁 우위를 잃을 것이며 결과적으로 실업을 유발시킬 수 있다.

불행하게도, 현재의 교육 및 훈련 모델은 대부분의 경우 경력을 시작하려는 청소년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년에 한 번 훈련(및 성능 피드백 제공)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고용주는 직원의 진행중인 실시간 요구를 충족시켜야 한다.

고등 교육 연결
따라서 등 교육과 노동 시장간에 더 긴밀한 관계가 필요하다. 이는 요구되는 기술 및 역량에 코스를 연계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부분적으로 이것은 기업과 고등 교육 기관 간의 더 많은 파트너십을 통해 달성 될 수 있다.

인간은 혁신과 창조력이라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특성에 대한 요구는 AI 시대가 도래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고등 교육 모델은 이러한 변화를 반영해야 한다. 일부 대학에서는 이미 더 학제 간 교과 과정을 만들기 위한 커리큘럼을 만들고 있다. 예를 들어 애리조나 주립대 학교는 지구과학, 천체 물리학 및 환경 공학의 요소를 통합한 "지구 및 우주 탐사 학교"와 같은 다양한 경력 중심 부서를 창안했다.

각 개인의 몫도 있다. 부모, 교사 및 고용주가 기회를 제시할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 자기 주도적 학습과 성인 학습은 교육 분야에서 급성장하고있는 두 가지 분야다. 자기 주도적 학습을 장려하고 올바른 기술과 역량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초점을 유지해야 한다.

AI 및 자동화가 인력으로 계속 침투함에 따라 조직은 지속적인 전문 개발을 제공하는 데 더 헌신적으로 나서야 한다. 또 직원이 지식 및 기술 개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권장해야 한다. 지속적인 학습 방식을 취함으로써 직원이 업무 관련성을 유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참여와 유지의 문화를 창출할 수 있다.

* Geoff Thoms는 D2L의 아시아 태평양 부사장이다. ciokr@idg.co.kr
 

2018.02.27

블로그 | 로봇과 일자리 : AI 위협에의 대응법

Geoff Thomas | Computerworld Australia
인공지능과 로봇이 일자리를 잠식할 것이라는 우려가 조립라인을 너머 확대됐다.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이 인지 분야를 넘보고 있기 때문이다.

확실한 사실은 AI가 인류 모두에게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이에 대비할 수 있도록 AI 발전에 발전에 맞춰 보조를 맞출 수 있도록 직원 개발을 지원하고 있는 기업은 그리 많디 않다.

리크루팅 기업 랜드스태드(Randstad)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한 호주인의 84%는 자동화가 미래의 일자리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77 %는 기술 발전에도 불구하고 향후 10 년 동안 경력을 바꿀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현실은 이와 다를 가능성이 높다. 옥스퍼드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전체 노동자의 47%는 자동화로 인해 직업을 잃을 가능성에 처해 있다. 호주 통계청(ABS)은 상거래 분야의 노동자(86.6 %), 기계 운전자와 운전자(79.6 %), 사무직 및 행정직 종사자(79.3 %)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맥킨지 보고서는 기계로 완전히 대체될 일자리는 그리 높은 비율이 아니라면서도 대다수의 직문가 자동화에 대체될 수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로 인해 소프트 기술에 대한 고용주들의 기대와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공지능이 발전하면서 이러한 경향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기업과 직원은 그 어느 때보다도 빨리 적응하는 법과, 적응력을 더 잘 가르치는 법을 배워야 한다. 과거의 기술적 혼란은 이러한 변화가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문제를 일거에 해결한 묘책은 없겠지만 농력을 로봇 및 자동화로부터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몇 가지 변화를 제안할 수 있다.

기준 변화
먼저 조직은 전문 개발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속적인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직원의 교육 및 기술 개발을 지원하여 민첩성을 높이고 새로운 기술을 신속하게 습득하며 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이 분야에서 실패하는 기업은 경쟁 우위를 잃을 것이며 결과적으로 실업을 유발시킬 수 있다.

불행하게도, 현재의 교육 및 훈련 모델은 대부분의 경우 경력을 시작하려는 청소년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년에 한 번 훈련(및 성능 피드백 제공)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고용주는 직원의 진행중인 실시간 요구를 충족시켜야 한다.

고등 교육 연결
따라서 등 교육과 노동 시장간에 더 긴밀한 관계가 필요하다. 이는 요구되는 기술 및 역량에 코스를 연계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부분적으로 이것은 기업과 고등 교육 기관 간의 더 많은 파트너십을 통해 달성 될 수 있다.

인간은 혁신과 창조력이라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특성에 대한 요구는 AI 시대가 도래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고등 교육 모델은 이러한 변화를 반영해야 한다. 일부 대학에서는 이미 더 학제 간 교과 과정을 만들기 위한 커리큘럼을 만들고 있다. 예를 들어 애리조나 주립대 학교는 지구과학, 천체 물리학 및 환경 공학의 요소를 통합한 "지구 및 우주 탐사 학교"와 같은 다양한 경력 중심 부서를 창안했다.

각 개인의 몫도 있다. 부모, 교사 및 고용주가 기회를 제시할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 자기 주도적 학습과 성인 학습은 교육 분야에서 급성장하고있는 두 가지 분야다. 자기 주도적 학습을 장려하고 올바른 기술과 역량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초점을 유지해야 한다.

AI 및 자동화가 인력으로 계속 침투함에 따라 조직은 지속적인 전문 개발을 제공하는 데 더 헌신적으로 나서야 한다. 또 직원이 지식 및 기술 개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권장해야 한다. 지속적인 학습 방식을 취함으로써 직원이 업무 관련성을 유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참여와 유지의 문화를 창출할 수 있다.

* Geoff Thoms는 D2L의 아시아 태평양 부사장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