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현장 근무자 소속감 높여주는 '모바일 앱과 서비스'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메시징 앱과 모바일 서비스는 현장에 나가 있는 직원과 사무실에 있는 직원을 연결하는 데 유용하다.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다양한 소프트웨어 도구로 동료, 고객, 기타 관계자와 ‘연결’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심지어 원격 근무자들도 이메일과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 슬랙(Slack) 같은 그룹 메시징 도구를 이용해 쉽게 팀과 연락을 주고받는다.

그러나 사무실에 정해진 책상이 없는 현장 근무자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기업용 메시징 앱 업체인 징크(Zinc)의 CEO 스테이시 앱스타인에 따르면, 이들은 종종 IT 지원에서 소외되기도 한다.

징크는 사무실 밖 현장에서 업무를 보는 직원을 주로 공략한다. 긴급 구호 요원, 건설 현장 노동자, 간호사, 유통 부문 종사자, 서비스 기사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통상 자신의 스마트폰을 사용하지만, 핵심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정기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여러 기기에서 징크의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를 운영할 수 있다.

엡스타인은 “현장에서 무언가를 고치는 사람들, 호텔 데스크나 소매점에서 고객을 지원하는 사람들, 의료 분야 종사자들이 책상 없이 현장에서 자기 일을 하는 사람들이다.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지 않는다. 회의실을 방문하거나, 팀 미팅이나 그룹 미팅도 갖지 않는다. 따라서 자신의 업무 처리에 도움을 주는 정보와 사람들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다”고 말했다.

451리서치(451 Research)의 선임 애널리스트 라울 카스타논 마르티네즈는 이러한 현장 근무 인력의 기술 요구 사항은 사무직 근로자와 다르다고 강조했다. 컴퓨터가 주로 사용하는 기기가 아니다. 또한 커뮤니케이션 도구는 문자와 왓츠앱(WhatsApp) 같은 소비자용 앱들이다.

카스타논 마르티네즈는 “특정 장소에 얽매여 근무하지 않는 직원들이다. 관광 산업, 호텔, 레스토랑 종사자를 예로 들 수 있다. IT가 이메일 프로비저닝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는 직원들이다”고 설명했다.


크루 사용자는 팀원 또는 개인 업무를 1번만 할당하거나 시간단위로 바꾸기 같은 일상적인 업무로도 할당할 수 있다.

징크는 현장 직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고, IT가 이를 관리할 수 있으며, 관리진에게 이들의 업무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이런 현장 직원들과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메시징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코탭(Cotap)에서 사명을 변경한 징크 외에도 이러한 현장 근무자를 겨냥한 업체는 많다. 예를 들어, 2년의 개발기를 거쳐 5월 출시된 크루(Crew)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다. 두 회사 모두 현장 근무자에게 필요한 핵심 기능에 초점을 맞춰, 팀이 쉽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앱을 공급하고 있다. 문자와 음성, 비디오 메시징, 원-클릭 통화, 화상 회의, 파일 공유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앱이다.

마이크로소프트도 현장 근로자 공략을 강화했다. 오피스 365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스태프허브(StaffHub)를 출시한 것이다. 이 스케줄링 앱에는 팀스(Teams) 같은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도구와 별개인 단순한 채팅 기능, 문서 공유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Workplace)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는 전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다르게 접근하고 있다.
 

캡처 화면은 마이크로소프트 스태프허브 인터페이스다.

2017.11.14

현장 근무자 소속감 높여주는 '모바일 앱과 서비스'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메시징 앱과 모바일 서비스는 현장에 나가 있는 직원과 사무실에 있는 직원을 연결하는 데 유용하다.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다양한 소프트웨어 도구로 동료, 고객, 기타 관계자와 ‘연결’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심지어 원격 근무자들도 이메일과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 슬랙(Slack) 같은 그룹 메시징 도구를 이용해 쉽게 팀과 연락을 주고받는다.

그러나 사무실에 정해진 책상이 없는 현장 근무자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기업용 메시징 앱 업체인 징크(Zinc)의 CEO 스테이시 앱스타인에 따르면, 이들은 종종 IT 지원에서 소외되기도 한다.

징크는 사무실 밖 현장에서 업무를 보는 직원을 주로 공략한다. 긴급 구호 요원, 건설 현장 노동자, 간호사, 유통 부문 종사자, 서비스 기사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통상 자신의 스마트폰을 사용하지만, 핵심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정기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여러 기기에서 징크의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를 운영할 수 있다.

엡스타인은 “현장에서 무언가를 고치는 사람들, 호텔 데스크나 소매점에서 고객을 지원하는 사람들, 의료 분야 종사자들이 책상 없이 현장에서 자기 일을 하는 사람들이다.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지 않는다. 회의실을 방문하거나, 팀 미팅이나 그룹 미팅도 갖지 않는다. 따라서 자신의 업무 처리에 도움을 주는 정보와 사람들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다”고 말했다.

451리서치(451 Research)의 선임 애널리스트 라울 카스타논 마르티네즈는 이러한 현장 근무 인력의 기술 요구 사항은 사무직 근로자와 다르다고 강조했다. 컴퓨터가 주로 사용하는 기기가 아니다. 또한 커뮤니케이션 도구는 문자와 왓츠앱(WhatsApp) 같은 소비자용 앱들이다.

카스타논 마르티네즈는 “특정 장소에 얽매여 근무하지 않는 직원들이다. 관광 산업, 호텔, 레스토랑 종사자를 예로 들 수 있다. IT가 이메일 프로비저닝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는 직원들이다”고 설명했다.


크루 사용자는 팀원 또는 개인 업무를 1번만 할당하거나 시간단위로 바꾸기 같은 일상적인 업무로도 할당할 수 있다.

징크는 현장 직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고, IT가 이를 관리할 수 있으며, 관리진에게 이들의 업무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이런 현장 직원들과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메시징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코탭(Cotap)에서 사명을 변경한 징크 외에도 이러한 현장 근무자를 겨냥한 업체는 많다. 예를 들어, 2년의 개발기를 거쳐 5월 출시된 크루(Crew)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다. 두 회사 모두 현장 근무자에게 필요한 핵심 기능에 초점을 맞춰, 팀이 쉽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앱을 공급하고 있다. 문자와 음성, 비디오 메시징, 원-클릭 통화, 화상 회의, 파일 공유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앱이다.

마이크로소프트도 현장 근로자 공략을 강화했다. 오피스 365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스태프허브(StaffHub)를 출시한 것이다. 이 스케줄링 앱에는 팀스(Teams) 같은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도구와 별개인 단순한 채팅 기능, 문서 공유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Workplace)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는 전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다르게 접근하고 있다.
 

캡처 화면은 마이크로소프트 스태프허브 인터페이스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