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스냅, 클라우데라... 올해 눈여겨 볼 IT업계 IPO 9선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기업공개(IPO)는 즉각적인 유동성, 홍보, 직원 및 초기 투자자에게 수익을 제공한다.

기술업계 IPO는 2008년 가장 뜸했지만, 지난해 붐을 이뤘고 올해까지 그 여세가 이어지고 있다. 그 결과 소비자IT 기업인 스냅과 블루에이프런, 기업용 빅데이터 전문업체인 클라우데라 같은 일부 IT기업들은 초기 주식 가격을 훨씬 웃도는 수준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 들어 주식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한 IT업체 9개를 특별한 순서 없이 정리했다. 미국 달러를 사용했고, CNBC와 크런치베이스 뉴스 자료를 활용했다.

1. 스냅


인기 모바일 앱 스냅챗 개발업체인 스냅이 3월 2일 주당 24달러로 미국 주식 시장에 공개했다. 스냅 거래 가격 종가는 24.48달러로 무려 44%가 상승해 시가총액이 28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모든 기대치를 뛰어넘은 수준이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냅은 195억 달러에서 223억 달러 사이의 가치를 목표로 했다. 이는 주당 17달러에 약 2억 주에 해당하는 가치다. 이 회사의 가치는 단번에 34억 달러에서 240억 달러로 상승했다.

하지만 8월 들어 내리막세로 접어들면서 한때 주식이 11.83달러로 떨어지기도 했다.

2. 클라우데라

상용 하둡 업체인 클라우데라는 4월 IPO로 2억 250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이로써 클라우데라는 가치는 19억 달러로 평가받았다. 인텔이 2014년에 대규모 투자했을 당시 한때 41억 달러에 달하는 가치로 치솟은 적이 있지만, 이번 IPO는 주목할만하다.

클라우데라는 큰 회사가 대규모 데이터 처리에 오픈소스 하둡 데이터 저장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유통 체인인 막스앤드스팬서(Marks and Spencer)가 고객 행동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클라우데라 플랫폼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고객사다.

클라우데라는 IPO 당시 주당 15달러로 책정했고 이후로 그 이상을 유지했으며 23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3. 옥타

옥타(Okta)는 3월 17달러에 IPO 했으며, 데뷔하자마자 23.50달러로 급상승해 약 1억 6,000만 달러를 모으고 20억 달러의 예상 가치를 기록했다. 이 회사의 주식은 28달러로 최고치를 경신한 이래로 강세를 보였다.

세일즈포스 출신 2명이 설립한 옥타는 샌프란시스코에 있으며 기업용 클라우드 기반 ID 및 이동성 관리 전문 업체다. 대표 고객사로 개트윅공항과 유로스타가 있다.

4. 뮬소프트

뮬소프트(Mulesoft)는 3월에 IPO 했으며, 데뷔시 45%의 막대한 수익을 올리기 전에 1,300만 주를 17달러에 판매했다. 주가는 29달러를 넘으며 강세를 보였다.

이 회사는 주력 제품인 애니포인트 플랫폼(Anypoint Platform)을 출시하기 전에 미들웨어 전문 업체였다. 이 플랫폼에서 고객은 주로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최신 SaaS 애플리케이션을 온프레미스 소프트웨어와 통합할 수 있다.
 
5. 애피안


‘코드 없는’ 앱 개발을 지향하는 애피안(Appian)은 5월 IPO로 7,500만 달러를 확보했다. 버지니아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1999년 매트 칼킨스가 창업했으며 이 시점에 도달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오래 살아남을 수 있었다.

애피안은 기업공개신청서(S-1 filing)에서 "우리 플랫폼을 사용하면 직관적이고 시각적인 인터페이스를 통해 전혀 코딩 없이 또는 거의 코딩 없이 강력한 기업 사용자 맞춤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고 쉽게 설계, 구축 및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피안은 주당 12달러에서 출발해 이후 승승장구하며 23달러나 상승하기도 했다.

2017.09.27

스냅, 클라우데라... 올해 눈여겨 볼 IT업계 IPO 9선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기업공개(IPO)는 즉각적인 유동성, 홍보, 직원 및 초기 투자자에게 수익을 제공한다.

기술업계 IPO는 2008년 가장 뜸했지만, 지난해 붐을 이뤘고 올해까지 그 여세가 이어지고 있다. 그 결과 소비자IT 기업인 스냅과 블루에이프런, 기업용 빅데이터 전문업체인 클라우데라 같은 일부 IT기업들은 초기 주식 가격을 훨씬 웃도는 수준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 들어 주식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한 IT업체 9개를 특별한 순서 없이 정리했다. 미국 달러를 사용했고, CNBC와 크런치베이스 뉴스 자료를 활용했다.

1. 스냅


인기 모바일 앱 스냅챗 개발업체인 스냅이 3월 2일 주당 24달러로 미국 주식 시장에 공개했다. 스냅 거래 가격 종가는 24.48달러로 무려 44%가 상승해 시가총액이 28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모든 기대치를 뛰어넘은 수준이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냅은 195억 달러에서 223억 달러 사이의 가치를 목표로 했다. 이는 주당 17달러에 약 2억 주에 해당하는 가치다. 이 회사의 가치는 단번에 34억 달러에서 240억 달러로 상승했다.

하지만 8월 들어 내리막세로 접어들면서 한때 주식이 11.83달러로 떨어지기도 했다.

2. 클라우데라

상용 하둡 업체인 클라우데라는 4월 IPO로 2억 250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이로써 클라우데라는 가치는 19억 달러로 평가받았다. 인텔이 2014년에 대규모 투자했을 당시 한때 41억 달러에 달하는 가치로 치솟은 적이 있지만, 이번 IPO는 주목할만하다.

클라우데라는 큰 회사가 대규모 데이터 처리에 오픈소스 하둡 데이터 저장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유통 체인인 막스앤드스팬서(Marks and Spencer)가 고객 행동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클라우데라 플랫폼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고객사다.

클라우데라는 IPO 당시 주당 15달러로 책정했고 이후로 그 이상을 유지했으며 23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3. 옥타

옥타(Okta)는 3월 17달러에 IPO 했으며, 데뷔하자마자 23.50달러로 급상승해 약 1억 6,000만 달러를 모으고 20억 달러의 예상 가치를 기록했다. 이 회사의 주식은 28달러로 최고치를 경신한 이래로 강세를 보였다.

세일즈포스 출신 2명이 설립한 옥타는 샌프란시스코에 있으며 기업용 클라우드 기반 ID 및 이동성 관리 전문 업체다. 대표 고객사로 개트윅공항과 유로스타가 있다.

4. 뮬소프트

뮬소프트(Mulesoft)는 3월에 IPO 했으며, 데뷔시 45%의 막대한 수익을 올리기 전에 1,300만 주를 17달러에 판매했다. 주가는 29달러를 넘으며 강세를 보였다.

이 회사는 주력 제품인 애니포인트 플랫폼(Anypoint Platform)을 출시하기 전에 미들웨어 전문 업체였다. 이 플랫폼에서 고객은 주로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최신 SaaS 애플리케이션을 온프레미스 소프트웨어와 통합할 수 있다.
 
5. 애피안


‘코드 없는’ 앱 개발을 지향하는 애피안(Appian)은 5월 IPO로 7,500만 달러를 확보했다. 버지니아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1999년 매트 칼킨스가 창업했으며 이 시점에 도달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오래 살아남을 수 있었다.

애피안은 기업공개신청서(S-1 filing)에서 "우리 플랫폼을 사용하면 직관적이고 시각적인 인터페이스를 통해 전혀 코딩 없이 또는 거의 코딩 없이 강력한 기업 사용자 맞춤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고 쉽게 설계, 구축 및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피안은 주당 12달러에서 출발해 이후 승승장구하며 23달러나 상승하기도 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