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부산시,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대상 도시로 선정

편집부 | CIO KR
IBM이 2017-2018년 ‘스마터 시티 챌린지(Smarter Cities Challenge)’ 프로그램 대상 5개 도시를 최종 선정, 발표하면서, 대한민국 부산시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스마터 시티 챌린지는 IBM에서 전세계 도시로 분야별 컨설팅 전문가를 파견해 여러 당면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의 삶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IBM의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7-2018년 스마터 시티 챌린지에는 전세계 100여개 도시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대한민국 부산을 비롯해 이탈리아 팔레르모, 아르헨티나 산 이시드로, 미국 산호세, 일본 야마가타가 선정됐다. IBM은 2018년까지 자체 전문가 팀을 구성하고 이번에 선정된 5개 도시에 파견해 보급형 주택 공급, 경제 개발, 이민, 공공 안전 등의 문제에 대한 무상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모든 재난 유형에서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더 효과적인 운영 절차 정립’ 및 ‘인지 기술을 적용한 재난의 예측과 분석까지 가능한 체계 마련’를 주제로 지원하여 IBM으로부터 50만 달러 상당에 달하는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받게 됐다. 여기에는 그동안 부산시가 ‘생활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쏟아온 노력과 강력한 의지가 높이 평가됐다.

이번 IBM스마터 시티 챌린지의 무상 컨설팅 프로젝트에는 왓슨의 인지 분석 역량을 활용해 대중교통 패턴이나 공공 보건 동향 등 관련한 도시 데이터를 식별, 이해하거나, IBM 산하 웨더 컴퍼니(The Weather Company)에서 기록한 기상 데이터 세트를 활용해 자연과 인간의 영향을 받은 기상 현상을 분석하는 등 IBM의 다양한 첨단 기술이 활용된다. 이렇게 도출된 정보 분석은 IBM이 선정한 각 도시 관계자들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권고사항의 토대가 된다.

IBM 사회공헌 사업부 부사장 겸 IBM 재단 대표인 제니퍼 라이언 크로지어는 “지난 7년동안, 전 세계 800개 이상의 도시들이 IBM의 전문가와 기술을 통헤 그들의 난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받기 위해 열띤 경쟁을 펼쳐왔는데, 올해는 유난히 경쟁이 치열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7.07.24

부산시,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대상 도시로 선정

편집부 | CIO KR
IBM이 2017-2018년 ‘스마터 시티 챌린지(Smarter Cities Challenge)’ 프로그램 대상 5개 도시를 최종 선정, 발표하면서, 대한민국 부산시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스마터 시티 챌린지는 IBM에서 전세계 도시로 분야별 컨설팅 전문가를 파견해 여러 당면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의 삶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IBM의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7-2018년 스마터 시티 챌린지에는 전세계 100여개 도시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대한민국 부산을 비롯해 이탈리아 팔레르모, 아르헨티나 산 이시드로, 미국 산호세, 일본 야마가타가 선정됐다. IBM은 2018년까지 자체 전문가 팀을 구성하고 이번에 선정된 5개 도시에 파견해 보급형 주택 공급, 경제 개발, 이민, 공공 안전 등의 문제에 대한 무상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모든 재난 유형에서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더 효과적인 운영 절차 정립’ 및 ‘인지 기술을 적용한 재난의 예측과 분석까지 가능한 체계 마련’를 주제로 지원하여 IBM으로부터 50만 달러 상당에 달하는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받게 됐다. 여기에는 그동안 부산시가 ‘생활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쏟아온 노력과 강력한 의지가 높이 평가됐다.

이번 IBM스마터 시티 챌린지의 무상 컨설팅 프로젝트에는 왓슨의 인지 분석 역량을 활용해 대중교통 패턴이나 공공 보건 동향 등 관련한 도시 데이터를 식별, 이해하거나, IBM 산하 웨더 컴퍼니(The Weather Company)에서 기록한 기상 데이터 세트를 활용해 자연과 인간의 영향을 받은 기상 현상을 분석하는 등 IBM의 다양한 첨단 기술이 활용된다. 이렇게 도출된 정보 분석은 IBM이 선정한 각 도시 관계자들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권고사항의 토대가 된다.

IBM 사회공헌 사업부 부사장 겸 IBM 재단 대표인 제니퍼 라이언 크로지어는 “지난 7년동안, 전 세계 800개 이상의 도시들이 IBM의 전문가와 기술을 통헤 그들의 난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받기 위해 열띤 경쟁을 펼쳐왔는데, 올해는 유난히 경쟁이 치열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