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

"두뇌로 말하고 피부로 듣는다"··· 페이스북, 사일런트 스피치 기술 제시

John Ribeiro | IDG News Service
분당 100 단어로 뇌에서 직접 입력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페이스북이 19일 밝혔다.

페이스북이 ‘사일런트 스피치 커뮤니케이션’이라고 묘사하는 이번 기술은 회사가 소유한 빌딩 8 연구실에서 60 명이 넘는 과학자, 엔지니어 등으로 구성된 팀이 작업 중이다. 이 밖에 다른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는데, 이는 피부로 들을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페이스북은 이와 관련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엔지니어링 및 빌딩 8 담당 부사장 레지나 두간은 19일 페이스북이 주최한 이틀 간의 개발자 컨퍼런스인 F8에서 “만약 뇌에서 직접 타이핑할 수 있게 된다면 어떨까?”라고 청중에서 질문을 던졌다.



페이스북에게 이 질문은 그냥 던져본 것이 아니다. 두간은 "향후 2년 내에 우리는 스피치를 담당하는 신경 활동을 해독하여 100wpm으로 입력하는 기능을 시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라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남겼다. 그녀는 과거 구글에서 첨단 기술 및 프로젝트 그룹을 이끌었으며 미 국방부의 국방부 고급 연구 프로젝트국 (DARPA)의 초기 디렉터로 근무했던 인물이다. 그녀는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지만 생각보다 더 가까운 미래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개념이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스탠포드 대학의 연구자들은 뇌간 컴퓨터 인터페이스를 통해 마비가 있는 사람들이 뇌에 전극을 배열함으로써 근육 운동을 제어하는 운동 피질의 신호를 기록하고 이를 통해 뇌로 직접 제어하는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듀간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이번 접근은 언젠가 의사 소통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소통 도구나 증강현실용 신규 입력 수단이 될 수 있다. 그녀는 기조 연설에서 뇌에 전극을 심는 접근법은 확장성이 제한적이라며, 페이스북은 비침투성 센서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광학 이미징 기술이 뇌 신호를 매핑하는 데 필요한 현실적인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개인 정보 보호 우려를 감안해서인 듯 이 기술이 사람의 무작위적인 생각을 해독하도록 하는 데에는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목적은 단지 사람이 말하기로 결정한 단어를 해독하는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페이스북의 CEO 인 마크 주커버그는 게시글을 통해 "우리의 두뇌는 초당 4개의 HD 영화를 스트리밍 할만 한 수준의 데이터를 생산한다. 문제는 음성이 1980 년대 모뎀과 동일한 양의 데이터만 전송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기술했다. 듀간 또한 음성 소통이 초당 40-60비트에 그치는, 손실 압축 알고리즘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의 목표는 오늘날 사람들이 자신의 휴대폰에 입력하는 것보다 약 5배 빠른 속도로 뇌에서 입력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또 궁극적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한 웨어러블 기술로 구체화하고자 한다. 주커버그는 "단순히 예/아니오만 두뇌로 클릭할 수 있어도 증강현실 기술 등을 훨씬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술했다.

듀간은 피부를 통해 듣는 기술과 관련해, 인간의 몸에는 센서로 채워진 2 제곱미터의 피부가 있다며 19세기 점자의 발명 이후 피부를 통해 언어를 이해하는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녀는 “오늘 우리는 일종의 인공 달팽이관을 제시하고 있다. 새로운 ‘햅틱 어휘’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라고 그녀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기술했다. ciokr@idg.co.kr 
5일 전

"두뇌로 말하고 피부로 듣는다"··· 페이스북, 사일런트 스피치 기술 제시

John Ribeiro | IDG News Service
분당 100 단어로 뇌에서 직접 입력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페이스북이 19일 밝혔다.

페이스북이 ‘사일런트 스피치 커뮤니케이션’이라고 묘사하는 이번 기술은 회사가 소유한 빌딩 8 연구실에서 60 명이 넘는 과학자, 엔지니어 등으로 구성된 팀이 작업 중이다. 이 밖에 다른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는데, 이는 피부로 들을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페이스북은 이와 관련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엔지니어링 및 빌딩 8 담당 부사장 레지나 두간은 19일 페이스북이 주최한 이틀 간의 개발자 컨퍼런스인 F8에서 “만약 뇌에서 직접 타이핑할 수 있게 된다면 어떨까?”라고 청중에서 질문을 던졌다.



페이스북에게 이 질문은 그냥 던져본 것이 아니다. 두간은 "향후 2년 내에 우리는 스피치를 담당하는 신경 활동을 해독하여 100wpm으로 입력하는 기능을 시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라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남겼다. 그녀는 과거 구글에서 첨단 기술 및 프로젝트 그룹을 이끌었으며 미 국방부의 국방부 고급 연구 프로젝트국 (DARPA)의 초기 디렉터로 근무했던 인물이다. 그녀는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지만 생각보다 더 가까운 미래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개념이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스탠포드 대학의 연구자들은 뇌간 컴퓨터 인터페이스를 통해 마비가 있는 사람들이 뇌에 전극을 배열함으로써 근육 운동을 제어하는 운동 피질의 신호를 기록하고 이를 통해 뇌로 직접 제어하는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듀간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이번 접근은 언젠가 의사 소통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소통 도구나 증강현실용 신규 입력 수단이 될 수 있다. 그녀는 기조 연설에서 뇌에 전극을 심는 접근법은 확장성이 제한적이라며, 페이스북은 비침투성 센서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광학 이미징 기술이 뇌 신호를 매핑하는 데 필요한 현실적인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개인 정보 보호 우려를 감안해서인 듯 이 기술이 사람의 무작위적인 생각을 해독하도록 하는 데에는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목적은 단지 사람이 말하기로 결정한 단어를 해독하는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페이스북의 CEO 인 마크 주커버그는 게시글을 통해 "우리의 두뇌는 초당 4개의 HD 영화를 스트리밍 할만 한 수준의 데이터를 생산한다. 문제는 음성이 1980 년대 모뎀과 동일한 양의 데이터만 전송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기술했다. 듀간 또한 음성 소통이 초당 40-60비트에 그치는, 손실 압축 알고리즘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의 목표는 오늘날 사람들이 자신의 휴대폰에 입력하는 것보다 약 5배 빠른 속도로 뇌에서 입력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또 궁극적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한 웨어러블 기술로 구체화하고자 한다. 주커버그는 "단순히 예/아니오만 두뇌로 클릭할 수 있어도 증강현실 기술 등을 훨씬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술했다.

듀간은 피부를 통해 듣는 기술과 관련해, 인간의 몸에는 센서로 채워진 2 제곱미터의 피부가 있다며 19세기 점자의 발명 이후 피부를 통해 언어를 이해하는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녀는 “오늘 우리는 일종의 인공 달팽이관을 제시하고 있다. 새로운 ‘햅틱 어휘’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라고 그녀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기술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