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연봉보다 중요한 것, 무엇이 IT전문가를 즐겁게 일하게 하나?

Ann Bednarz | Network World
IT업계에서는 돈으로 살 수 없는 행복이 있다. 바로 함께 일하는 동료다. 동료는 직장을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기도 하지만, ‘끔찍한 공간’으로 만들 수도 있다. IT전문가에게는 동료뿐 아니라 관리자와 최종 사용자도 여기에 포함된다.

IT전문가 미셸 스튜드트는 "오래전에 행복을 가져다주는 요소로 돈을 제외했다"며 "임금, 근무시간, 휴가도 중요하지만, 경영진이 내 의견을 진지하게 수용하고 사용자와의 호의적인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회사에서 가장 즐거웠다"고 말했다.

스파이스웍스(Spiceworks)는 미국과 영국의 IT전문가를 대상으로 직무 만족도를 조사했으며, 이 조사 결과와 함께 스튜드트의 의견을 담아 보고서를 발간했다.

->노를 저어라! 이직을 검토할 만한 10가지 이유

응답자들은 IT전문가들의 업무 만족에 관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 ‘동료와의 관계’를 지목했다. 보상은 스트레스 수준과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스파이스웍스의 '2017년 IT직무 만족도(IT Job Satisfaction)' 보고서는 회사 규모에 따라 IT전문가들 직무 만족도에 차이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IT전문가는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보다 더 만족하며 스트레스가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직원 1,000명 이상의 기업에서 근무하는 IT전문가 중 약 55%가 일하는 게 즐겁다고 답했으며, 100~999명인 기업의 62%가 이같이 말했다. 또한 100명 미만인 기업에서는 이같은 답변이 66%로 집계됐다.

스트레스 수준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대기업 IT전문가 39%는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답했으나 중소기업에서는 30%로 다소 적었다.

또한 직무 만족도는 책임 수준과 함께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급일수록 스트레스는 많이 받지만, 업무 만족도는 더 높았다. 직급별로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말한 응답자 비중을 보면, IT이사급에서 54%, IT관리자에서 44%, 네트워크 운영자에서 28%, 헬프데스크에서 21%였다.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지만, IT이사급의 70%는 현재의 직무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이같이 답한 네트워크 관리자는 64%였으며, 헬프데스크 기술자는 64%, IT관리자는 54%였다. 

스파이스웍스의 애널리스트 피터 차이는 “IT이사급이 가장 스트레스가 높지만, 다른 직군에 비해 스트레스에 인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을 상쇄할 만큼 경력을 쌓을 기회가 더 있기 때문에 자신의 직무에 보람을 느끼는 것 같다”며 "궁극적으로 IT직무 만족도는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하고 스트레스나 돈 같은 단일 변수에 좌우되지 않는다"고 풀이했다. 

이 조사는 지난 2월에 진행됐고, 총 853명이 응답했다. ciokr@idg.co.kr



2017.03.31

연봉보다 중요한 것, 무엇이 IT전문가를 즐겁게 일하게 하나?

Ann Bednarz | Network World
IT업계에서는 돈으로 살 수 없는 행복이 있다. 바로 함께 일하는 동료다. 동료는 직장을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기도 하지만, ‘끔찍한 공간’으로 만들 수도 있다. IT전문가에게는 동료뿐 아니라 관리자와 최종 사용자도 여기에 포함된다.

IT전문가 미셸 스튜드트는 "오래전에 행복을 가져다주는 요소로 돈을 제외했다"며 "임금, 근무시간, 휴가도 중요하지만, 경영진이 내 의견을 진지하게 수용하고 사용자와의 호의적인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회사에서 가장 즐거웠다"고 말했다.

스파이스웍스(Spiceworks)는 미국과 영국의 IT전문가를 대상으로 직무 만족도를 조사했으며, 이 조사 결과와 함께 스튜드트의 의견을 담아 보고서를 발간했다.

->노를 저어라! 이직을 검토할 만한 10가지 이유

응답자들은 IT전문가들의 업무 만족에 관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 ‘동료와의 관계’를 지목했다. 보상은 스트레스 수준과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스파이스웍스의 '2017년 IT직무 만족도(IT Job Satisfaction)' 보고서는 회사 규모에 따라 IT전문가들 직무 만족도에 차이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IT전문가는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보다 더 만족하며 스트레스가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직원 1,000명 이상의 기업에서 근무하는 IT전문가 중 약 55%가 일하는 게 즐겁다고 답했으며, 100~999명인 기업의 62%가 이같이 말했다. 또한 100명 미만인 기업에서는 이같은 답변이 66%로 집계됐다.

스트레스 수준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대기업 IT전문가 39%는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답했으나 중소기업에서는 30%로 다소 적었다.

또한 직무 만족도는 책임 수준과 함께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급일수록 스트레스는 많이 받지만, 업무 만족도는 더 높았다. 직급별로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말한 응답자 비중을 보면, IT이사급에서 54%, IT관리자에서 44%, 네트워크 운영자에서 28%, 헬프데스크에서 21%였다.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지만, IT이사급의 70%는 현재의 직무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이같이 답한 네트워크 관리자는 64%였으며, 헬프데스크 기술자는 64%, IT관리자는 54%였다. 

스파이스웍스의 애널리스트 피터 차이는 “IT이사급이 가장 스트레스가 높지만, 다른 직군에 비해 스트레스에 인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을 상쇄할 만큼 경력을 쌓을 기회가 더 있기 때문에 자신의 직무에 보람을 느끼는 것 같다”며 "궁극적으로 IT직무 만족도는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하고 스트레스나 돈 같은 단일 변수에 좌우되지 않는다"고 풀이했다. 

이 조사는 지난 2월에 진행됐고, 총 853명이 응답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