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0

한국MS "국내 애저 매출, 전년 동분기 대비 134% 성장"

편집부 | CIO 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2017 회계연도 1분기(2016년 7월~9월)의 국내 애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단순 컴퓨팅 자원만을 이용하는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뿐만 아니라 플랫폼을 제공하는 PaaS(Platform as a Service)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업체 측은 분석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는 하이브리드 서비스 접근과 IoT 및 머신러닝 분야 조기 투자로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다양한 기업 니즈에 최적화된 포괄적인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고객이 원하는 환경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며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에 애저는 한국뿐만 아니라 지난 분기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에서도 세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포춘 500대 기업 중 85% 이상이 애저를 사용하고 있으며 매달 평균 애저 가입 고객수는 약12만 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러한 클라우드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 분기 마이크로소프트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7 회계연도 1분기 애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6% 급등해 이 같은 실적을 견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중 최대 규모인 100개 이상의 데이터센터를 운영 중이다. 국내에서도 애저, 오피스 365, 다이나믹스 CRM 온라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5월 서울을 포함해 국내 거점 두 곳에 새로운 데이터센터를 신설하고, 이를 통해 애저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김우성 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애저를 통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수익 창출의 기회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6.11.10

한국MS "국내 애저 매출, 전년 동분기 대비 134% 성장"

편집부 | CIO 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2017 회계연도 1분기(2016년 7월~9월)의 국내 애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단순 컴퓨팅 자원만을 이용하는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뿐만 아니라 플랫폼을 제공하는 PaaS(Platform as a Service)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업체 측은 분석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는 하이브리드 서비스 접근과 IoT 및 머신러닝 분야 조기 투자로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다양한 기업 니즈에 최적화된 포괄적인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고객이 원하는 환경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며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에 애저는 한국뿐만 아니라 지난 분기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에서도 세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포춘 500대 기업 중 85% 이상이 애저를 사용하고 있으며 매달 평균 애저 가입 고객수는 약12만 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러한 클라우드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 분기 마이크로소프트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7 회계연도 1분기 애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6% 급등해 이 같은 실적을 견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중 최대 규모인 100개 이상의 데이터센터를 운영 중이다. 국내에서도 애저, 오피스 365, 다이나믹스 CRM 온라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5월 서울을 포함해 국내 거점 두 곳에 새로운 데이터센터를 신설하고, 이를 통해 애저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김우성 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애저를 통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수익 창출의 기회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