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3

'손가락을 조심해' 2016 SNS 마케팅 실수 10선

James A. Martin | CIO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만만하게 보다만 큰코다치기 십상이다. 늘 통하는 정답은 없지만 확실히 잘못된 방법들은 있다. 여기 반면교사로 삼을 만한 소셜 마케팅 실패 사례들을 모았다.

트윗을 날리기에 앞서 사실 여부를 확인하라, 게재에 앞서 다른 시각으로 콘텐츠를 바라보라. 의도치 않았던 지역에서 어떻게 반응할지도 감안하라. 기업 트윗을 위해 별도의 스마트폰을 씀으로써 사적인 포스트가 기업 소셜 계정에 업데이트되지 않도록 하라. 그리고 소셜미디어에는 각종 ‘어그로꾼’들이 넘쳐난다는 점을 절대로 잊지 말라.

2016년 (지금까지) 발생한 소셜미디어 몇몇 실수가 전하는 교훈들이다. 다음 소개될 10가지 실수들 중 몇몇은 이해할만한 것들이지만 꽤나 충격적인 것들도 있다.

"이기려면 하얘져라"
로이터에 따르면 태국에서 하얀 피부는 높은 사회적 지위, 어두운 피부는 낮은 사회적 지위를 상징한다. 올해 초 태국의 미용회사 서울 시크릿(Seoul Secret)은 피부 미백 알약을 홍보하는 온라인 비디오를 포스팅했다. 이 비디오에서 태국 배우는 검은 얼굴로 등장했다. 이걸로도 부족했는지 “이기려면 하얘져야 한다”라는 말까지 담았다.

소셜미디어와 언론에 걸쳐 국제적 분노를 자아낸 이 비디오는 서울 시크릿으로 하여금 공식 사과와 함께 비디오와 모든 연관된 광고를 내리게 만들었다. 이 사건을 브랜드의 소셜 미디어 교훈 101번으로 삼을 만 하다: 특정 지역 특정 대상을 상대로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아도, 인터넷은 세계적이다.


“와, 우피 골드버그다”
2016년 오스카는 ‘지나치게 백인 일색’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그런 상황 속에서 스타일 블로그 토탈 뷰티(Total beauty)는 “오프라 윈프리(Oprah Winfrey)”의 레드카펫 사진을 트윗했다. 문제는 그녀가 우피 골드버그(Woopi Goldberg)였다는 점이다. 이 트윗의 작성자는 분명 세계적으로 유명한 두 흑인 여배우를 구분하지 못했던 게 분명하다.

트위터 이용자들과 미디어는 이 실수를 맹비난했다. 토털 뷰티는 포스팅 후 1시간만에 그 트윗을 삭제했다고 엔터테인먼트 위클리(Entertainment Weekly)는 전했다. 그리고 오프라 윈프리의 친구 게일 킹은 황당해하는 오프라의 포즈 리액션을 트윗했고 여기에 설명으로 “우리 모두 @우피골드버그를 사랑하지만 똑같이 생기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법무부가 CNN을 ‘어그로꾼 끝판왕’이라고 부르다
7월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미국 법무부 계정이 멜라니아 트럼프(Melania Trump)의 연설에 관한 CNN 보도를 담은 트윗을 전송했는데, 이 트윗은 CNN을 “어그로꾼(troll) 중에서도 끝판왕”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었다. 참고로 CNN 보도는 멜라니아 트럼프의 “연설 표절 사건” 이후에 아무도 해고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룬 것이었다.

타임 매거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법무부의 직원 중 한 명이 실수로 개인 계정 대신 공식 법무부 계정으로 트윗함에 따라 발생했다. 이 사건은 조직이 소셜미디어 담당자에게 기업 스마트폰을 줌으로써 그런 실수를 방지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보여준다고 소셜 미디어와 컨텐츠 마케팅 컨설팅 업체 컨빈스 & 콘버트(Convince & Convert)의 소셜 미디어 전략가 메리 나이스는 평했다.



빈칸을 채우지 말아주세요 ㅠ.ㅠ
트위터 어그로꾼들을 불러내고 싶다면? 의외로 간단하다. ALDI 호주가 1월에 했듯 빈 메시지를 채워 포스팅 하면 된다. 이 수퍼마켓 체인은 트위터상에 “나는 내가 ___를 처음 맛보았을 때 ALDI 팬이 되었다”라는 문장을 담은 이미지 트윗을 올리고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빈칸을 채워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이 트윗은 수많은 불쾌한 반응들을 낳았다. ‘설사’가 비교적 점잖은 답변에 속했다. ‘실패한 소셜 마케터가 흘리는 쓰디쓴 눈물’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여기서 전하는 교훈은 트윗을 포스트하긴 전에 새로운 시선으로 살펴보는 것이라고 컨빈스 & 콘버트의 나이스나이스는 말했다.



9/11 관련 유머?
샌 안토니오에 소재한 미라클 매트리스(Miracle Mattress)는 2001년 9월 11일 테러 15주년을 기념해 ‘트윈 타워’ 매트리스를 세일 하기로 결정하고 홍보 페이스북 비디오를 게재했다. 동영상에서는 2명의 남자가 2개의 매트리스 ‘타워’ 앞에서 뒤로 넘어짐으로써 매트리스가 넘어가게 만든다. 그리고 매장 매니저는 “우리는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심각하게 이야기한다.

허핑턴 포스트는 이 비디오에 대해 “역대 가장 공격적인 광고 중 하나일 수 있다”라고 평했으며, 결국 이 매장 보이콧 운동이 시작됐다. CEO가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이 광고 비디오를 삭제했다. 그러나 누군가 이를 다시 유튜브에 재포스팅한 후였다. 교훈: 온라인에 한번 올라가면 없앨 수 없다. 영원히.


2016.09.23

'손가락을 조심해' 2016 SNS 마케팅 실수 10선

James A. Martin | CIO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만만하게 보다만 큰코다치기 십상이다. 늘 통하는 정답은 없지만 확실히 잘못된 방법들은 있다. 여기 반면교사로 삼을 만한 소셜 마케팅 실패 사례들을 모았다.

트윗을 날리기에 앞서 사실 여부를 확인하라, 게재에 앞서 다른 시각으로 콘텐츠를 바라보라. 의도치 않았던 지역에서 어떻게 반응할지도 감안하라. 기업 트윗을 위해 별도의 스마트폰을 씀으로써 사적인 포스트가 기업 소셜 계정에 업데이트되지 않도록 하라. 그리고 소셜미디어에는 각종 ‘어그로꾼’들이 넘쳐난다는 점을 절대로 잊지 말라.

2016년 (지금까지) 발생한 소셜미디어 몇몇 실수가 전하는 교훈들이다. 다음 소개될 10가지 실수들 중 몇몇은 이해할만한 것들이지만 꽤나 충격적인 것들도 있다.

"이기려면 하얘져라"
로이터에 따르면 태국에서 하얀 피부는 높은 사회적 지위, 어두운 피부는 낮은 사회적 지위를 상징한다. 올해 초 태국의 미용회사 서울 시크릿(Seoul Secret)은 피부 미백 알약을 홍보하는 온라인 비디오를 포스팅했다. 이 비디오에서 태국 배우는 검은 얼굴로 등장했다. 이걸로도 부족했는지 “이기려면 하얘져야 한다”라는 말까지 담았다.

소셜미디어와 언론에 걸쳐 국제적 분노를 자아낸 이 비디오는 서울 시크릿으로 하여금 공식 사과와 함께 비디오와 모든 연관된 광고를 내리게 만들었다. 이 사건을 브랜드의 소셜 미디어 교훈 101번으로 삼을 만 하다: 특정 지역 특정 대상을 상대로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아도, 인터넷은 세계적이다.


“와, 우피 골드버그다”
2016년 오스카는 ‘지나치게 백인 일색’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그런 상황 속에서 스타일 블로그 토탈 뷰티(Total beauty)는 “오프라 윈프리(Oprah Winfrey)”의 레드카펫 사진을 트윗했다. 문제는 그녀가 우피 골드버그(Woopi Goldberg)였다는 점이다. 이 트윗의 작성자는 분명 세계적으로 유명한 두 흑인 여배우를 구분하지 못했던 게 분명하다.

트위터 이용자들과 미디어는 이 실수를 맹비난했다. 토털 뷰티는 포스팅 후 1시간만에 그 트윗을 삭제했다고 엔터테인먼트 위클리(Entertainment Weekly)는 전했다. 그리고 오프라 윈프리의 친구 게일 킹은 황당해하는 오프라의 포즈 리액션을 트윗했고 여기에 설명으로 “우리 모두 @우피골드버그를 사랑하지만 똑같이 생기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법무부가 CNN을 ‘어그로꾼 끝판왕’이라고 부르다
7월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미국 법무부 계정이 멜라니아 트럼프(Melania Trump)의 연설에 관한 CNN 보도를 담은 트윗을 전송했는데, 이 트윗은 CNN을 “어그로꾼(troll) 중에서도 끝판왕”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었다. 참고로 CNN 보도는 멜라니아 트럼프의 “연설 표절 사건” 이후에 아무도 해고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룬 것이었다.

타임 매거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법무부의 직원 중 한 명이 실수로 개인 계정 대신 공식 법무부 계정으로 트윗함에 따라 발생했다. 이 사건은 조직이 소셜미디어 담당자에게 기업 스마트폰을 줌으로써 그런 실수를 방지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보여준다고 소셜 미디어와 컨텐츠 마케팅 컨설팅 업체 컨빈스 & 콘버트(Convince & Convert)의 소셜 미디어 전략가 메리 나이스는 평했다.



빈칸을 채우지 말아주세요 ㅠ.ㅠ
트위터 어그로꾼들을 불러내고 싶다면? 의외로 간단하다. ALDI 호주가 1월에 했듯 빈 메시지를 채워 포스팅 하면 된다. 이 수퍼마켓 체인은 트위터상에 “나는 내가 ___를 처음 맛보았을 때 ALDI 팬이 되었다”라는 문장을 담은 이미지 트윗을 올리고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빈칸을 채워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이 트윗은 수많은 불쾌한 반응들을 낳았다. ‘설사’가 비교적 점잖은 답변에 속했다. ‘실패한 소셜 마케터가 흘리는 쓰디쓴 눈물’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여기서 전하는 교훈은 트윗을 포스트하긴 전에 새로운 시선으로 살펴보는 것이라고 컨빈스 & 콘버트의 나이스나이스는 말했다.



9/11 관련 유머?
샌 안토니오에 소재한 미라클 매트리스(Miracle Mattress)는 2001년 9월 11일 테러 15주년을 기념해 ‘트윈 타워’ 매트리스를 세일 하기로 결정하고 홍보 페이스북 비디오를 게재했다. 동영상에서는 2명의 남자가 2개의 매트리스 ‘타워’ 앞에서 뒤로 넘어짐으로써 매트리스가 넘어가게 만든다. 그리고 매장 매니저는 “우리는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심각하게 이야기한다.

허핑턴 포스트는 이 비디오에 대해 “역대 가장 공격적인 광고 중 하나일 수 있다”라고 평했으며, 결국 이 매장 보이콧 운동이 시작됐다. CEO가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이 광고 비디오를 삭제했다. 그러나 누군가 이를 다시 유튜브에 재포스팅한 후였다. 교훈: 온라인에 한번 올라가면 없앨 수 없다. 영원히.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