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0

'빅데이터와 선거' 유권자 정보, 안전할까?

Taylor Armerding | CSO
대부분 선거 운동 본부는 후보자 관련 정보를 유권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빅데이터 시대에 이들은 유권자에 대한 정보도 취합하고 있다. 문제는 유권자에 대한 정보 취합에 거의 아무런 제제를 받지 않고 있고 안전하게 관리하지도 않는다는 데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후보자들은 유권자에게 자신을 알리는데 많은 돈을 쓸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후부 자신을 알리는 데만 돈을 쓰는 것은 아니다.

후보자들은 유권자 정보 수집에도 많은 돈을 투자한다. 문제는 유권자에게는 수집될 정보에 대한 발언권이 없다는 데 있다.

빅데이터 시대에는 후보자가 유권자 본인보다 유권자를 훨씬 더 많이 알고 있다.

물론 유권자를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려는 희망이 처음 생겨난 것은 아니다. 선거 운동 본부들은 수십 년 동안 유권자를 소수계, 동성애자, 블루칼라 노동자, 사커 맘, 종교, 진보, 베이비 붐 세대, 나스카(NASCAR) 대드, 노조원, 은퇴자, 부자, 법 관련 종사자, 식품산업 및 주류산업 종사자 등의 직업군 등 여러 다양한 이해 집단으로 분류해왔다.

이밖에 그 동안의 투표 양태, 정치 헌금, 선거 자원봉사 이력도 추적했다.

그러나 최근 수집되는 정보는 훨씬 더 자세하다. 여기에는 소셜 미디어도 포함된다. 페이스북의 친구들과 '좋아요', 유튜브 시청 기록, 링크드인 프로필, 핀터레스트 및 텀블러, 인스타그램, 레딧 활동 내역, 트위터 팔로워, 리트윗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또 잡지 구독 내역, 소유한 자동차나 보트의 종류, 즐겨 쇼핑하는 장소, 자선 활동, 회원 가입 내역, 거주지, 주택 임대 또는 소유 여부, 휴가용 주택 소유 여부, 각종 자격증과 면허증, 총기 소유 여부 등도 포함된다.

모두 유권자 집단에 맞춰 정밀하게 표적화된 메시지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보들이다. 여기에는 정보 조작 요소가 들어있기는 하지만, 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알려졌다.

정치 기부금을 낼 때,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것이 '유권자를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한' 설문 조사다.

CDT(Center for Democracy & Technology)의 최고 테크놀리지스트인 조셉 로렌조 홀(왼쪽 사진)은 "포커스 그룹, 또는 더 복잡한 방법들인 광고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특징이나 시각적인 특징을 바꾸는 것만큼 간단하게 유권자에게 더 호소력 높은 메시지로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빅데이터가 정치에 미칠 영향을 집중적으로 소개한 '파악과 분류(Identify & Sort)'라는 책을 쓴 뉴욕주 변호사인 조세프 앤소지는 가장 중요한 정보 중 하나로 우편번호를 꼽았다. 거주지, 직장, 학교 등은 개인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그는 "이를 연락처에 수집한 정보와 결합하고, 전화나 방문 조사로 개인의 투표 성향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소지(오른쪽 사진)는 선거 운동 본부가 이를 통해 유권자 집단을 세분화한다고 전했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생각을 바꿀 수 있는지다. 선거 운동 본부는 이들 집단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가장 열심히 노력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의 삶과 선호도, 의견, 심지어는 개인의 건강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 수집에는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에 대한 우려가 따른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정보에 접근할까? 온라인 공격으로부터 얼마나 잘 보호되고 있을까? 선거가 끝나면 정보를 폐기할까? 아니면 계속 보관할까? 당선자가 이를 계속 이용하고, 경쟁자를 지지한 사람들을 추적하고 싶어 할까?

앤소지는 빅데이터를 이용해 여러 집단에 여러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문제가 하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주의에는 이런 종류의 활동으로 훼손되는 기본적인 보편성이라는 요소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은 자신의 프로필을 기반으로 정보가 전달되는 방식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6.07.20

'빅데이터와 선거' 유권자 정보, 안전할까?

Taylor Armerding | CSO
대부분 선거 운동 본부는 후보자 관련 정보를 유권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빅데이터 시대에 이들은 유권자에 대한 정보도 취합하고 있다. 문제는 유권자에 대한 정보 취합에 거의 아무런 제제를 받지 않고 있고 안전하게 관리하지도 않는다는 데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후보자들은 유권자에게 자신을 알리는데 많은 돈을 쓸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후부 자신을 알리는 데만 돈을 쓰는 것은 아니다.

후보자들은 유권자 정보 수집에도 많은 돈을 투자한다. 문제는 유권자에게는 수집될 정보에 대한 발언권이 없다는 데 있다.

빅데이터 시대에는 후보자가 유권자 본인보다 유권자를 훨씬 더 많이 알고 있다.

물론 유권자를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려는 희망이 처음 생겨난 것은 아니다. 선거 운동 본부들은 수십 년 동안 유권자를 소수계, 동성애자, 블루칼라 노동자, 사커 맘, 종교, 진보, 베이비 붐 세대, 나스카(NASCAR) 대드, 노조원, 은퇴자, 부자, 법 관련 종사자, 식품산업 및 주류산업 종사자 등의 직업군 등 여러 다양한 이해 집단으로 분류해왔다.

이밖에 그 동안의 투표 양태, 정치 헌금, 선거 자원봉사 이력도 추적했다.

그러나 최근 수집되는 정보는 훨씬 더 자세하다. 여기에는 소셜 미디어도 포함된다. 페이스북의 친구들과 '좋아요', 유튜브 시청 기록, 링크드인 프로필, 핀터레스트 및 텀블러, 인스타그램, 레딧 활동 내역, 트위터 팔로워, 리트윗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또 잡지 구독 내역, 소유한 자동차나 보트의 종류, 즐겨 쇼핑하는 장소, 자선 활동, 회원 가입 내역, 거주지, 주택 임대 또는 소유 여부, 휴가용 주택 소유 여부, 각종 자격증과 면허증, 총기 소유 여부 등도 포함된다.

모두 유권자 집단에 맞춰 정밀하게 표적화된 메시지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보들이다. 여기에는 정보 조작 요소가 들어있기는 하지만, 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알려졌다.

정치 기부금을 낼 때,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것이 '유권자를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한' 설문 조사다.

CDT(Center for Democracy & Technology)의 최고 테크놀리지스트인 조셉 로렌조 홀(왼쪽 사진)은 "포커스 그룹, 또는 더 복잡한 방법들인 광고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특징이나 시각적인 특징을 바꾸는 것만큼 간단하게 유권자에게 더 호소력 높은 메시지로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빅데이터가 정치에 미칠 영향을 집중적으로 소개한 '파악과 분류(Identify & Sort)'라는 책을 쓴 뉴욕주 변호사인 조세프 앤소지는 가장 중요한 정보 중 하나로 우편번호를 꼽았다. 거주지, 직장, 학교 등은 개인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그는 "이를 연락처에 수집한 정보와 결합하고, 전화나 방문 조사로 개인의 투표 성향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소지(오른쪽 사진)는 선거 운동 본부가 이를 통해 유권자 집단을 세분화한다고 전했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생각을 바꿀 수 있는지다. 선거 운동 본부는 이들 집단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가장 열심히 노력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의 삶과 선호도, 의견, 심지어는 개인의 건강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 수집에는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에 대한 우려가 따른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정보에 접근할까? 온라인 공격으로부터 얼마나 잘 보호되고 있을까? 선거가 끝나면 정보를 폐기할까? 아니면 계속 보관할까? 당선자가 이를 계속 이용하고, 경쟁자를 지지한 사람들을 추적하고 싶어 할까?

앤소지는 빅데이터를 이용해 여러 집단에 여러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문제가 하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주의에는 이런 종류의 활동으로 훼손되는 기본적인 보편성이라는 요소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은 자신의 프로필을 기반으로 정보가 전달되는 방식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