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07

칼럼ㅣ페이스북 프라이버시 꼼수, 이번에는 심했다

Evan Schuman | Computerworld
페이스북이 작년 가을 변경한 사용자 프라이버시 정책과 관련해 다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이 소셜 미디어 서비스에 지긋지긋해하는 사용자가 임계점을 넘어설지도 모른다. 



해당 프라이버시 정책은 작년 10월에 변경됐지만 최근에서야 불거지고 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내부 검색 엔진을 추가하는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사용자들이 처음으로 페이스북 안에서 검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전체 공개된 포스트의 경우 누구나 검색할 수 있지만, 프라이버시가 별도로 설정된 포스트는 조회되지 않는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업데이트 당시 프라이버시 설정도 아예 없애버렸다. 모르는 사람이 프로필을 볼 수 없도록 설정할 수 없게 됐다. 페이스북에서 사용자가 이름을 검색창에 입력하기만 하면 해당되는 모든 프로필이 뜬다. 프라이버시 수위를 높게 설정했어도 뜬다. 자신과 검색한 상대방 사이에 연결된 친구가 없고, 프로필 사진도 등록되지 않았고, 게시된 콘텐츠가 없어도 검색이 되는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상대방이 프로필을 클릭하면 온갖 정보가 나타난다는 사실이다. 즐겨 찾는 페이지, 참여하고 있는 그룹, 심지어 페이스북에서 맺은 전체 친구 목록까지 공개된다. 물론 친구의 친구만 가능하다는 설정 덕택에 모르는 사람이 친구 신청을 할 수는 없지만, 팔로우는 가능하기 때문에 모든 포스트가 일방적으로 공개된다. 그리고 이 기능을 끄려면 프라이버시가 아닌 전혀 다른 탭인 팔로워에서 해야 한다"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는 흔히 두 가지 노선을 따른다. 첫 번째는 사용자 정보를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제 3자에게 연구용 데이터로 제공하는 것인데, 그 '제 3자'가 실제 연구원인지, 사이버 도둑인지, 잠재적 공격자인지 상관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다. 

사용자 정보를 연구용 데이터로 제공해도 사업적 이득이 따를 수 있다. 이 자료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중요한 정보 제공처로 생각하도록 유도함으로써 트래픽과 활동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윤을 내고자 사용자 정보를 상품으로 이용하는 정책은 사용자의 기대치와 상반된다. 그리고 이는 언제나 위험한 일이다. 페이스북이 프로필을 공개해도 되는지 사용자에게 허락을 구하고, 정보 제공에 따른 대가를 제시했더라면, 괜찮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정책을 바꿨으니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

혹자는 불만이 빗발칠 수 있는 이 상황을 페이스북이 왜 신경 쓰지 않는지 궁금할 수도 있겠다. 일단 현재 페이스북을 대체할 만한 소셜 미디어 엔진이 없다. 지인들이 먼저 페이스북을 떠나야 자신도 떠날 것인지, 자기가 먼저 떠나야 지인들도 떠날 것인지, 즉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하는 문제가 페이스북을 도와주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이 프라이버시 설정을 귀찮아하거나 심한 경우 들여다보지도 않는다는 점을 고려했다. 프라이버시 정책 변경 사항을 꼼꼼히 살펴보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이 두 가지가 맞물리니 기본 설정을 유지하는 사용자, 회사가 언제 정책을 바꿨는지 모르는 사용자가 생겨난다.

그러나 페이스북이 이번에는 너무 심했다. 프라이버시 침해 이슈는 누적형 특성을 보인다, 언젠가는 신뢰도가 깎여 회복이 불가능할 정도로 치달을 수 있다. 프라이버시 정책을 변경했다는 말이 도리어 페이스북 포스트를 통해서 퍼지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언젠가는 '닭이냐 달걀이냐' 특성이 더이상 유효하지 않을 수 있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꼼수는 결국 새로운 경쟁자들의 강점이 될 것이다.

Evan Schuman은 IT이슈 전문가로, 리테일 기술 사이트인 스토어프론트백토크의 창립 에디터다. CBS뉴스닷컴, 리테일위크, 컴퓨터월드, e위크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비즈니스위크, 벤처비트, 포춘, 뉴욕타임즈, USA투데이, 로이터,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 볼티모어 썬, 디트로이트 뉴스, 아틀란타 저널 콘스티튜션에도 기고한 바 있다. 이메일 : eschuman@thecontentfirm.com 트위터 : twitter.com/eschuman 
ciokr@idg.co.kr 



2016.07.07

칼럼ㅣ페이스북 프라이버시 꼼수, 이번에는 심했다

Evan Schuman | Computerworld
페이스북이 작년 가을 변경한 사용자 프라이버시 정책과 관련해 다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이 소셜 미디어 서비스에 지긋지긋해하는 사용자가 임계점을 넘어설지도 모른다. 



해당 프라이버시 정책은 작년 10월에 변경됐지만 최근에서야 불거지고 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내부 검색 엔진을 추가하는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사용자들이 처음으로 페이스북 안에서 검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전체 공개된 포스트의 경우 누구나 검색할 수 있지만, 프라이버시가 별도로 설정된 포스트는 조회되지 않는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업데이트 당시 프라이버시 설정도 아예 없애버렸다. 모르는 사람이 프로필을 볼 수 없도록 설정할 수 없게 됐다. 페이스북에서 사용자가 이름을 검색창에 입력하기만 하면 해당되는 모든 프로필이 뜬다. 프라이버시 수위를 높게 설정했어도 뜬다. 자신과 검색한 상대방 사이에 연결된 친구가 없고, 프로필 사진도 등록되지 않았고, 게시된 콘텐츠가 없어도 검색이 되는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상대방이 프로필을 클릭하면 온갖 정보가 나타난다는 사실이다. 즐겨 찾는 페이지, 참여하고 있는 그룹, 심지어 페이스북에서 맺은 전체 친구 목록까지 공개된다. 물론 친구의 친구만 가능하다는 설정 덕택에 모르는 사람이 친구 신청을 할 수는 없지만, 팔로우는 가능하기 때문에 모든 포스트가 일방적으로 공개된다. 그리고 이 기능을 끄려면 프라이버시가 아닌 전혀 다른 탭인 팔로워에서 해야 한다"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는 흔히 두 가지 노선을 따른다. 첫 번째는 사용자 정보를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제 3자에게 연구용 데이터로 제공하는 것인데, 그 '제 3자'가 실제 연구원인지, 사이버 도둑인지, 잠재적 공격자인지 상관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다. 

사용자 정보를 연구용 데이터로 제공해도 사업적 이득이 따를 수 있다. 이 자료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중요한 정보 제공처로 생각하도록 유도함으로써 트래픽과 활동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윤을 내고자 사용자 정보를 상품으로 이용하는 정책은 사용자의 기대치와 상반된다. 그리고 이는 언제나 위험한 일이다. 페이스북이 프로필을 공개해도 되는지 사용자에게 허락을 구하고, 정보 제공에 따른 대가를 제시했더라면, 괜찮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정책을 바꿨으니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

혹자는 불만이 빗발칠 수 있는 이 상황을 페이스북이 왜 신경 쓰지 않는지 궁금할 수도 있겠다. 일단 현재 페이스북을 대체할 만한 소셜 미디어 엔진이 없다. 지인들이 먼저 페이스북을 떠나야 자신도 떠날 것인지, 자기가 먼저 떠나야 지인들도 떠날 것인지, 즉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하는 문제가 페이스북을 도와주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이 프라이버시 설정을 귀찮아하거나 심한 경우 들여다보지도 않는다는 점을 고려했다. 프라이버시 정책 변경 사항을 꼼꼼히 살펴보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이 두 가지가 맞물리니 기본 설정을 유지하는 사용자, 회사가 언제 정책을 바꿨는지 모르는 사용자가 생겨난다.

그러나 페이스북이 이번에는 너무 심했다. 프라이버시 침해 이슈는 누적형 특성을 보인다, 언젠가는 신뢰도가 깎여 회복이 불가능할 정도로 치달을 수 있다. 프라이버시 정책을 변경했다는 말이 도리어 페이스북 포스트를 통해서 퍼지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언젠가는 '닭이냐 달걀이냐' 특성이 더이상 유효하지 않을 수 있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꼼수는 결국 새로운 경쟁자들의 강점이 될 것이다.

Evan Schuman은 IT이슈 전문가로, 리테일 기술 사이트인 스토어프론트백토크의 창립 에디터다. CBS뉴스닷컴, 리테일위크, 컴퓨터월드, e위크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비즈니스위크, 벤처비트, 포춘, 뉴욕타임즈, USA투데이, 로이터,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 볼티모어 썬, 디트로이트 뉴스, 아틀란타 저널 콘스티튜션에도 기고한 바 있다. 이메일 : eschuman@thecontentfirm.com 트위터 : twitter.com/eschuman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