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순" DMC미디어"/> "국내 SNS 이용시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순" DMC미디어 - CIO Korea
2016.07.05

"국내 SNS 이용시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순" DMC미디어

편집부 | CIO KR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SNS 이용행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하루 평균 이용시간이 33.6분으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DMC미디어(www.dmcmedia.co.kr)가 발표한 ‘2016 소셜 미디어 이용 행태 및 소셜 미디어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만 19세~59세 남녀 800명 표본조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이내 소셜 미디어 이용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페이스북 주 이용자의 일 평균 이용 시간이 33.6분으로 가장 길었다. 다음으로 인스타그램(30.3분), 카카오스토리(21.2분), 밴드(20.7분), 트위터(18.9분) 순으로 확인됐다.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이유는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72.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40.5%), 가족/친척과의 교류(23.6%), 취미/관심사 공유(13.4%) 순이었다. 개인적인 사유 외에 기업/브랜드에 대한 정보획득(9.5%)과 이벤트, 할인혜택 획득(4.5%)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다만 소셜 미디어의 성격에 따라 주된 사용 이유가 달랐다. 개방성이 강한 페이스북은 사용기간에 대한 요소를 제외하면 타 매체대비 빠른 정보 획득(31.8%)을 주 요인으로 꼽았다. 폐쇄적인 성향을 띠는 카카오스토리는 ‘주변에서 많이 이용한다’는 답변이 55.1%로 가장 높아 주변의 이용 정도가 상대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인스타그램의 경우 '이미지 중심의 콘텐츠 유형을 선호해서(41.6%)'라는 답변과 ‘최근 유행하고 있는 소셜 미디어이기 때문에(38.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본인 계정에 글쓰기(43.6%)나 콘텐츠를 제작/편집/가공(20.1%)하는 활동의 비율이 다른 소셜 미디어와 비교해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소셜 미디어로 주로 하는 활동을 살펴보면 페이스북은 ‘좋아요(14.3회)’ 다음으로 ‘공유하기’가 주 평균 5.3회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인스타그램은 ‘좋아요’ 활동이 18.4회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는 ‘게시물 작성’이 3.6회로 다른 소셜 미디어 이용보다 평균 1회 정도 많았다.

한편, 페이스북 이용자 10명 중 6명이 광고가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다음은 트위터(27.6%), 카카오스토리(25.8%), 밴드(18%), 인스타그램(12.1%) 순이었다. 현존하는 소셜 미디어 중 페이스북 광고 시장이 가장 활발한 만큼, 이용자가 느끼는 광고의 양도 페이스북에서 가장 크게 나타난다고 DMC미디어는 분석했다.

DMC미디어 MUD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SNS는 소비자와 마케터 모두에게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을 가능케 하는 유일한 채널로, 변화하고 있는 소셜 미디어 시장 동향과 이용자 행태를 살펴봄으로써 고객과 인게이지먼트를 형성할 수 있는 효과적 방안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성공적인 소셜 미디어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는 마케터들이 궁금증을 해결하는 기회와 유용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MC미디어는 지난 5월 10일부터 20일까지 11일간 인터넷을 이용하는 만 19세 이상 59세 미만의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소셜 미디어 이용 이유와 시간 ▲소셜 미디어별 이용 이유와 주요활동 ▲소셜 미디어별 광고노출 인식 ▲소셜 미디어별 향후 이용 증감 계획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ciokr@idg.co.kr



2016.07.05

"국내 SNS 이용시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순" DMC미디어

편집부 | CIO KR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SNS 이용행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하루 평균 이용시간이 33.6분으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DMC미디어(www.dmcmedia.co.kr)가 발표한 ‘2016 소셜 미디어 이용 행태 및 소셜 미디어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만 19세~59세 남녀 800명 표본조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이내 소셜 미디어 이용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페이스북 주 이용자의 일 평균 이용 시간이 33.6분으로 가장 길었다. 다음으로 인스타그램(30.3분), 카카오스토리(21.2분), 밴드(20.7분), 트위터(18.9분) 순으로 확인됐다.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이유는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72.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40.5%), 가족/친척과의 교류(23.6%), 취미/관심사 공유(13.4%) 순이었다. 개인적인 사유 외에 기업/브랜드에 대한 정보획득(9.5%)과 이벤트, 할인혜택 획득(4.5%)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다만 소셜 미디어의 성격에 따라 주된 사용 이유가 달랐다. 개방성이 강한 페이스북은 사용기간에 대한 요소를 제외하면 타 매체대비 빠른 정보 획득(31.8%)을 주 요인으로 꼽았다. 폐쇄적인 성향을 띠는 카카오스토리는 ‘주변에서 많이 이용한다’는 답변이 55.1%로 가장 높아 주변의 이용 정도가 상대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인스타그램의 경우 '이미지 중심의 콘텐츠 유형을 선호해서(41.6%)'라는 답변과 ‘최근 유행하고 있는 소셜 미디어이기 때문에(38.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본인 계정에 글쓰기(43.6%)나 콘텐츠를 제작/편집/가공(20.1%)하는 활동의 비율이 다른 소셜 미디어와 비교해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소셜 미디어로 주로 하는 활동을 살펴보면 페이스북은 ‘좋아요(14.3회)’ 다음으로 ‘공유하기’가 주 평균 5.3회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인스타그램은 ‘좋아요’ 활동이 18.4회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는 ‘게시물 작성’이 3.6회로 다른 소셜 미디어 이용보다 평균 1회 정도 많았다.

한편, 페이스북 이용자 10명 중 6명이 광고가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다음은 트위터(27.6%), 카카오스토리(25.8%), 밴드(18%), 인스타그램(12.1%) 순이었다. 현존하는 소셜 미디어 중 페이스북 광고 시장이 가장 활발한 만큼, 이용자가 느끼는 광고의 양도 페이스북에서 가장 크게 나타난다고 DMC미디어는 분석했다.

DMC미디어 MUD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SNS는 소비자와 마케터 모두에게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을 가능케 하는 유일한 채널로, 변화하고 있는 소셜 미디어 시장 동향과 이용자 행태를 살펴봄으로써 고객과 인게이지먼트를 형성할 수 있는 효과적 방안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성공적인 소셜 미디어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는 마케터들이 궁금증을 해결하는 기회와 유용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MC미디어는 지난 5월 10일부터 20일까지 11일간 인터넷을 이용하는 만 19세 이상 59세 미만의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소셜 미디어 이용 이유와 시간 ▲소셜 미디어별 이용 이유와 주요활동 ▲소셜 미디어별 광고노출 인식 ▲소셜 미디어별 향후 이용 증감 계획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