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4

MS, 30조원에 링크드인 인수··· '제2의 노키아' 우려도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이자 구인·구직 업체인 링크드인에 크게 배팅했다. 현금 262억 달러(약 30조 7,000억 원)에 업체를 인수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마이크로소프트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고 전체 IT 기업의 인수합병 중에서도 보기 드문 액수다. 이에 따라 세계 최대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 업체와 초대형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가 통합하게 됐다.


이미지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이번 인수는 단순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소셜 시장 확장 이상의 의미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드인의 핵심적인 네트워킹 제품을 품에 안은 것은 물론, 링크드인이 인수했던 프레젠테이션 공유 소프트웨어 슬라이드쉐어(SlideShare)와 전문 교육 서비스인 린다닷컴(Lynda.com)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인수의 핵심 목적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제품군 판매를 더 다양한 경로로 확장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타야 나델라는 이번 인수를 발표하면서 자사의 생산성 툴을 전문가 네트워크와 연결하면 현재 업무는 물론 새로운 일을 찾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인수 이후 링크드인 사용자가 자신의 프로필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앱과 연결해 자동으로 이 정보를 오피스 앱과 동기화하는 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코타나(Cortana) 가상 비서를 개선하는 데도 활용할 계획이다. 코타나가 예정된 회의 참석자의 링크드인 프로필 정보를 기반으로 회의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식이다.

링크드인 사용자는 전 세계적으로 4억 3,300만 명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특히 매력적인 것은 이 중 매달 이용하는 사람이 1억 500만 명에 달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과 서비스의 잠재적인 고객이다.

링크드인 CEO 제프 와이너는 합병 이후에도 사타야 나델라에게 직접 보고를 하며 계속 회사 경영을 맡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합병 이후에도 링크드인의 브랜드와 문화, 경영 독립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독립 경영 상황이 얼마나 오래 지속할지는 분명하지 않다. 예를 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드인의 HR(Human Resource) 부서를 마이크로소프트의 중앙화된 관리에서 벗어나 독립적으로 운영할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링크드인에 대해서는 그동안 일부 논란도 있었다. 투자자는 경영 성과가 형편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2015년 4분기 매출 역시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주가는 급락한 이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주주에게는 '너무 쓴 약'이 될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바로 얼마 전에 2013년의 노키아 인수 금액 대부분을 손실 처리했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는 휴대폰 제조업체가 되겠다는 야심을 사실상 접었는데, 손해 본 금액만 80억 달러(약 9조 3,700억 원)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드인 인수는 올해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막대한 인수금액 대부분을 빚을 내서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인수는 양사 이사회는 물론 링크드인의 공동 창업자이자 여전히 주요 주주로 남아있는 레이드 호프만의 승인을 이미 받은 상태다. 

-> MS, 30조원에 링크드인 인수··· '제2의 노키아' 우려도
-> 어떤 시너지 가능할까?··· MS가 링크드인을 인수하는 5가지 이유
-> 블로그ㅣMS의 링크드인 인수가 짜증난다!
ciokr@idg.co.kr



2016.06.14

MS, 30조원에 링크드인 인수··· '제2의 노키아' 우려도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이자 구인·구직 업체인 링크드인에 크게 배팅했다. 현금 262억 달러(약 30조 7,000억 원)에 업체를 인수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마이크로소프트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고 전체 IT 기업의 인수합병 중에서도 보기 드문 액수다. 이에 따라 세계 최대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 업체와 초대형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가 통합하게 됐다.


이미지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이번 인수는 단순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소셜 시장 확장 이상의 의미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드인의 핵심적인 네트워킹 제품을 품에 안은 것은 물론, 링크드인이 인수했던 프레젠테이션 공유 소프트웨어 슬라이드쉐어(SlideShare)와 전문 교육 서비스인 린다닷컴(Lynda.com)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인수의 핵심 목적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제품군 판매를 더 다양한 경로로 확장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타야 나델라는 이번 인수를 발표하면서 자사의 생산성 툴을 전문가 네트워크와 연결하면 현재 업무는 물론 새로운 일을 찾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인수 이후 링크드인 사용자가 자신의 프로필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앱과 연결해 자동으로 이 정보를 오피스 앱과 동기화하는 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코타나(Cortana) 가상 비서를 개선하는 데도 활용할 계획이다. 코타나가 예정된 회의 참석자의 링크드인 프로필 정보를 기반으로 회의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식이다.

링크드인 사용자는 전 세계적으로 4억 3,300만 명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특히 매력적인 것은 이 중 매달 이용하는 사람이 1억 500만 명에 달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과 서비스의 잠재적인 고객이다.

링크드인 CEO 제프 와이너는 합병 이후에도 사타야 나델라에게 직접 보고를 하며 계속 회사 경영을 맡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합병 이후에도 링크드인의 브랜드와 문화, 경영 독립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독립 경영 상황이 얼마나 오래 지속할지는 분명하지 않다. 예를 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드인의 HR(Human Resource) 부서를 마이크로소프트의 중앙화된 관리에서 벗어나 독립적으로 운영할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링크드인에 대해서는 그동안 일부 논란도 있었다. 투자자는 경영 성과가 형편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2015년 4분기 매출 역시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주가는 급락한 이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주주에게는 '너무 쓴 약'이 될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바로 얼마 전에 2013년의 노키아 인수 금액 대부분을 손실 처리했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는 휴대폰 제조업체가 되겠다는 야심을 사실상 접었는데, 손해 본 금액만 80억 달러(약 9조 3,700억 원)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드인 인수는 올해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막대한 인수금액 대부분을 빚을 내서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인수는 양사 이사회는 물론 링크드인의 공동 창업자이자 여전히 주요 주주로 남아있는 레이드 호프만의 승인을 이미 받은 상태다. 

-> MS, 30조원에 링크드인 인수··· '제2의 노키아' 우려도
-> 어떤 시너지 가능할까?··· MS가 링크드인을 인수하는 5가지 이유
-> 블로그ㅣMS의 링크드인 인수가 짜증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