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28

오라클, 기업의 간편한 클라우드 도입 지원하는 제품군 발표

편집부 | CIO KR
오라클(www.oracle.com/kr)은 기업이 쉽게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클라우드 도입의 방해 요인을 줄여 주는 새로운 서비스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Oracle Cloud at Customer, OCC)’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라클은 이를 통해 기업이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를 구축할 환경을 선택할 수 있고, 동시에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로 주요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들을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많은 기업이 워크로드를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싶어 하지만 다양한 비즈니스, 법률, 규제 관련 요구사항이 클라우드 기술 도입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 오라클은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기업이 클라우드로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Public Cloud Services)의 성능, 비용, 혁신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기업은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나 기업의 자체 데이터센터 중 원하는 환경에서 이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다.

토마스 쿠리안 오라클 제품 개발 사업부 사장은 “오라클은 고객이 비즈니스 혁신 및 성장을 가속화하며 비즈니스 전환을 주도할 수 있도록 고객의 클라우드 이전을 지원하고 있다”며 “오라클은 전례 없는 다양하고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해 기업이 어느 환경에서 어떻게 오라클 클라우드를 운영할 지에 관해 최상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새롭게 발표된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를 통해 기업은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가 제공하는 민첩성, 단순성, 성능, 유연한 확장성 및 서브스크립션 가격 정책 등 모든 혜택을 기업 내 데이터센터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오라클은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상의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하는 스택을 제공해 클라우드 서비스의 혜택을 자사 데이터 센터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도록 지원한다.

고객은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를 통해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매끄럽게 운영할 수 있으며, 재난복구, 탄력적 버스팅, 개발/테스트, 기존 업무의 이전, 데브옵스를 위한 싱글 API 및 스크립팅 툴킷 등과 같은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오라클 클라우드를 자사 데이터센터에서 관리할 수 있어 자사 전용 환경에서 오라클 클라우드의 사용자 경험, 최신의 혁신 및 사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는 7,000만 명 이상의 고객과 하루 340억 건의 거래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19개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되고 있다. ciokr@idg.co.kr



2016.04.28

오라클, 기업의 간편한 클라우드 도입 지원하는 제품군 발표

편집부 | CIO KR
오라클(www.oracle.com/kr)은 기업이 쉽게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클라우드 도입의 방해 요인을 줄여 주는 새로운 서비스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Oracle Cloud at Customer, OCC)’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라클은 이를 통해 기업이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를 구축할 환경을 선택할 수 있고, 동시에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로 주요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들을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많은 기업이 워크로드를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싶어 하지만 다양한 비즈니스, 법률, 규제 관련 요구사항이 클라우드 기술 도입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 오라클은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기업이 클라우드로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Public Cloud Services)의 성능, 비용, 혁신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기업은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나 기업의 자체 데이터센터 중 원하는 환경에서 이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다.

토마스 쿠리안 오라클 제품 개발 사업부 사장은 “오라클은 고객이 비즈니스 혁신 및 성장을 가속화하며 비즈니스 전환을 주도할 수 있도록 고객의 클라우드 이전을 지원하고 있다”며 “오라클은 전례 없는 다양하고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해 기업이 어느 환경에서 어떻게 오라클 클라우드를 운영할 지에 관해 최상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새롭게 발표된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를 통해 기업은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가 제공하는 민첩성, 단순성, 성능, 유연한 확장성 및 서브스크립션 가격 정책 등 모든 혜택을 기업 내 데이터센터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오라클은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상의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하는 스택을 제공해 클라우드 서비스의 혜택을 자사 데이터 센터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도록 지원한다.

고객은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를 통해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매끄럽게 운영할 수 있으며, 재난복구, 탄력적 버스팅, 개발/테스트, 기존 업무의 이전, 데브옵스를 위한 싱글 API 및 스크립팅 툴킷 등과 같은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오라클 클라우드를 자사 데이터센터에서 관리할 수 있어 자사 전용 환경에서 오라클 클라우드의 사용자 경험, 최신의 혁신 및 사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는 7,000만 명 이상의 고객과 하루 340억 건의 거래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19개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되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