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22

FBI, 아이폰 암호 해킹에 15억원 이상 썼다

Susie Ochs | Macworld
FBI가 샌 버나디노 사건의 총격범 사이드 리즈완 파룩의 아이폰 5c를 해킹하는 데 15억 원 이상의 거액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보안 컨퍼런스에서 FBI 국장 제임스 코미는 아이폰 잠금을 파괴하는 툴을 제공한 외부 해커에게 얼마를 지급했는지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상당한 액수다. 내가 지난 7년 4개월간 FBI에서 일한 월급보다 많다. 하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코미가 과장한 것이 아니라면 FBI가 아이폰 잠금 해제를 위해 쓴 총비용은 100만 달러(약 11억 4,000만 원)가 넘는다. 코미의 연봉이 18만 달러(약 2억 원)이므로 그의 말대로 7.3을 곱하면 131만 4,000달러(약 15억 원)가 된다.

코미가 해킹 비용을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FBI는 이에 대해 극도로 정보를 감춰왔다. 누가 어떤 방법을 썼는지, 다른 휴대전화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지 등이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 언론 보도도 엇갈려, 다른 휴대전화에서는 유용하지 않다는 분석부터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안보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까지 다양하다.

애플은 '모든 영장법'에 따라 FBI에 아이폰 암호를 풀어주고 관련 비용을 정부에 청구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애플은 별도의 iOS 버전('정부운영체제(GovtOS)'라는 별명이 붙었다)을 만들어 달라는 FBI의 요구를 거부했다.

FBI는 이를 파룩의 아이폰 5c에 설치해, 잘못된 암호를 10번 입력하면 아이폰의 모든 정보가 삭제되는 보안기능을 우회하려 했다. 또한, 암호 입력횟수 제한을 해제한 후 별도 프로그램을 이용해 무작위로 암호를 입력해 정확한 암호를 알아내겠다는 구상이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자체 보안을 약화하는 별도 iOS를 만들라는 것은 모든 영장법의 남용이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의 갈등이 계속되고 법원의 의견청취가 예정된 가운데 애플의 핵심 기술자가 정부운영체제를 만드느니 차라리 퇴사하겠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그리고 돌연 FBI는 아이폰에 접근하는 방법을 찾았다며 이와 관련된 기존의 논란을 모두 없던 일로 하자고 주장했다.

샌 버나디노 소송은 이렇게 마무리되는 듯하지만 애플은 여전히 뉴욕 동부 법원에서 비슷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 정부는 iOS 7이 설치된 아이폰 5s 속의 데이터를 원하고 있다. 판사는 이미 애플에 유리한 판결을 내렸지만, 정부가 항소하면서 법적 다툼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국회에서는 이에 관한 여러 의견을 청취하고 새로운 법안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 IT 기업이 무고한 시민의 보안을 약화하지 않으면서 사법 당국에 반드시 협조해야 하는 사항을 구체적으로 정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코미는 "이번에 돈을 주고 확보한 해킹 방법이 '일부' 아이폰에만 통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FBI는 이를 다른 사법기관이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휴대전화의 암호를 풀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100만 달러 이상 거액을 주고 샀으니 최대한 써먹겠다는 태도인 셈이다. ciokr@idg.co.kr



2016.04.22

FBI, 아이폰 암호 해킹에 15억원 이상 썼다

Susie Ochs | Macworld
FBI가 샌 버나디노 사건의 총격범 사이드 리즈완 파룩의 아이폰 5c를 해킹하는 데 15억 원 이상의 거액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보안 컨퍼런스에서 FBI 국장 제임스 코미는 아이폰 잠금을 파괴하는 툴을 제공한 외부 해커에게 얼마를 지급했는지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상당한 액수다. 내가 지난 7년 4개월간 FBI에서 일한 월급보다 많다. 하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코미가 과장한 것이 아니라면 FBI가 아이폰 잠금 해제를 위해 쓴 총비용은 100만 달러(약 11억 4,000만 원)가 넘는다. 코미의 연봉이 18만 달러(약 2억 원)이므로 그의 말대로 7.3을 곱하면 131만 4,000달러(약 15억 원)가 된다.

코미가 해킹 비용을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FBI는 이에 대해 극도로 정보를 감춰왔다. 누가 어떤 방법을 썼는지, 다른 휴대전화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지 등이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 언론 보도도 엇갈려, 다른 휴대전화에서는 유용하지 않다는 분석부터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안보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까지 다양하다.

애플은 '모든 영장법'에 따라 FBI에 아이폰 암호를 풀어주고 관련 비용을 정부에 청구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애플은 별도의 iOS 버전('정부운영체제(GovtOS)'라는 별명이 붙었다)을 만들어 달라는 FBI의 요구를 거부했다.

FBI는 이를 파룩의 아이폰 5c에 설치해, 잘못된 암호를 10번 입력하면 아이폰의 모든 정보가 삭제되는 보안기능을 우회하려 했다. 또한, 암호 입력횟수 제한을 해제한 후 별도 프로그램을 이용해 무작위로 암호를 입력해 정확한 암호를 알아내겠다는 구상이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자체 보안을 약화하는 별도 iOS를 만들라는 것은 모든 영장법의 남용이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의 갈등이 계속되고 법원의 의견청취가 예정된 가운데 애플의 핵심 기술자가 정부운영체제를 만드느니 차라리 퇴사하겠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그리고 돌연 FBI는 아이폰에 접근하는 방법을 찾았다며 이와 관련된 기존의 논란을 모두 없던 일로 하자고 주장했다.

샌 버나디노 소송은 이렇게 마무리되는 듯하지만 애플은 여전히 뉴욕 동부 법원에서 비슷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 정부는 iOS 7이 설치된 아이폰 5s 속의 데이터를 원하고 있다. 판사는 이미 애플에 유리한 판결을 내렸지만, 정부가 항소하면서 법적 다툼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국회에서는 이에 관한 여러 의견을 청취하고 새로운 법안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 IT 기업이 무고한 시민의 보안을 약화하지 않으면서 사법 당국에 반드시 협조해야 하는 사항을 구체적으로 정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코미는 "이번에 돈을 주고 확보한 해킹 방법이 '일부' 아이폰에만 통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FBI는 이를 다른 사법기관이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휴대전화의 암호를 풀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100만 달러 이상 거액을 주고 샀으니 최대한 써먹겠다는 태도인 셈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