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1

영국 IT 정책을 읽는 키워드··· 5G, 빅데이터, 무인 자동차

Tamlin Magee | Computerworld UK
영국 정부의 예산안을 보면 내년 IT 사업은 5G 전략 이행과 통계청 '빅데이터 허브' 구축, 커넥티드 카 관련 규제 완화 등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 정책에서 IT의 비중이 그리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미지 출처 : Flickr / HMRC

영국의 내년도 IT 예산의 3가지 특징
16일 조지 오스본 영국 총리가 내년 예산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2017년에 5G 전략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NIC(National Infrastructure Commission) 사전연구를 시작한다. 이를 통해 영국이 5G 배치에 있어서 '세계적인 리더'가 되는 방법과 5G 서비스의 잠재적 이익을 단기간에 실현하는 방법 등을 연구한다. 영국 남서부 본머스 지역에서 사례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스본은 대안적 광대역 통신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 11월에 처음 선보인 BIF(Broadband Investment Fund)를 사용할 예정이다. 초고속 광대역 보조금으로 남서부에 1,450만 파운드(약 244억 원)를 배정했다. 여기에는 '모바일 인프라 구축을 위한 더 큰 자유와 유연성' 사업도 포함돼 있다. 즉, 통신 네트워크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서비스 지역을 더 확대하도록 허용할 예정이다. 공공 부문의 750MHz 주파수 또한 2022년까지 10GHz 미만의 대역으로 공개되며 2020년까지 500MHz가 제공된다.

한편 통계청이 진행하는 '빅데이터 허브' 구축 사업에 1,000만 파운드(약 168억 원)가 투입된다. 기술 무역 기구 테크UK(techUK)의 CEO 줄리안 데이비드는 이 사업에 대해 "새로운 데이터 공학 허브가 생기면 공공 및 민간 부문에서 데이터를 더 잘 활용해 비용을 낮추고 동시에 공공 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영국은 무인 자동차를 테스트하기로 하고, 올여름 영국의 주요 도로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조사를 하기로 했다. 런던과 도버 사이에 구축된 1,500만 파운드짜리 '연결 회랑(connected corridor)' 덕분에 자동차가 인프라 혹은 다른 자동차와 상호작용할 수 있게 됐다. 닛산 유럽(Nissan Europe)의 회장 폴 윌콕스는 "이번 사업 덕분에 영국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이 발전하고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상황 여전히 낙후
그러나 5G 계획에 대해서는 일부 비판도 있다. 전국적으로 통신망이 불안정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오스본은 그동안 국가의 균형 발전 노력의 하나로 '노던 파워하우스(Northern Powerhouse)'를 종종 언급했다. 북부 지방을 기업 하기 좋은 지역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그러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기업 수준의 와이파이(Wi-Fi)가 없어 인터넷 연결이 원활하지 않다. 지방은 더 심각하다.

이 지역에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기업 애너플랜(Anaplan)의 CTO 마이클골드는 "주요 도시의 인터넷 속도는 나쁘지 않지만, 북부의 더 낙후된 지역에서 재택근무를 한다면 상황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고품질의 지방 광대역 서비스는 국가적인 사안이고 특히 노던 파워하우스의 발전에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IT 서비스 기업 게트로닉스(Getronics)의 CIO 팀 패트릭 스미스는 영국이 전반적으로 기술 부문에 중점을 두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신과 연결성 서비스 측면에서 영국의 여러 지역이 여전히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는데도 이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는 것 같다"며 "특히 이것이 현대 경제의 활력소(lifeblood)라는 것을 고려하면 더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실제로 총리의 연설문에서는 기술과 관련하여 다른 이야기가 없었다. 전체 연설문 중 '빅데이터'는 한 번 나왔고, '사물 인터넷(IoT)'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해 예산안 발표 당시, 무인 자동차, IoT, 핀테크(Fintech), 디지털 통화 등을 언급한 것과 대조적이다.

감세 정책 속 대기업 탈세 지적
기술 부문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은 감세 정책에 더 박수를 보낼 것이다. 이베이(eBay)와 에어비앤비(Airbnb) 등의 서비스를 이용해 디지털 경제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마이크로 기업가'에게 초기 1,000파운드(약 168만 원)의 수입에 대한 세금을 면제해 주는 세금 우대 조치를 환영할 것이다.

영국 CA 테크놀로지스(CA Technologies)의 CTO 마틴 애셜은 "기업을 위한 세금 우대 조치가 기술 공백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된다"며 "기업에 대한 정부의 감세 약속으로 일자리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영국 기술 부문의 잠재력을 실현하는 데 있어 방해가 되는 기술 공백이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정책에 대해 기술 업계가 특히 반색할 것이고 새로운 세금 우대 조치는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펀드 관리 기업 옥토푸스 벤처스(Octopus Ventures)의 책임자 알렉스 맥피어슨은 이번 총리의 예산안 발표가 옥토푸스 벤처스의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스위프트키(SwiftKey) 같은 고성장 소기업에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의 기업가 시장이 발전되고 있으며 정부가 이를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에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예산안에 대해 야당의 지도자인 제레미 코빈은 과학 지출을 많이 삭감하면서 특히 태양열을 포함한 신재생 부문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반면 영국 내 대기업이 세금 납부를 회피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오스본과 코빈은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회사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페이스북과 구글 같은 실리콘 밸리 대기업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ciokr@idg.co.kr



2016.03.21

영국 IT 정책을 읽는 키워드··· 5G, 빅데이터, 무인 자동차

Tamlin Magee | Computerworld UK
영국 정부의 예산안을 보면 내년 IT 사업은 5G 전략 이행과 통계청 '빅데이터 허브' 구축, 커넥티드 카 관련 규제 완화 등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 정책에서 IT의 비중이 그리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미지 출처 : Flickr / HMRC

영국의 내년도 IT 예산의 3가지 특징
16일 조지 오스본 영국 총리가 내년 예산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2017년에 5G 전략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NIC(National Infrastructure Commission) 사전연구를 시작한다. 이를 통해 영국이 5G 배치에 있어서 '세계적인 리더'가 되는 방법과 5G 서비스의 잠재적 이익을 단기간에 실현하는 방법 등을 연구한다. 영국 남서부 본머스 지역에서 사례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스본은 대안적 광대역 통신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 11월에 처음 선보인 BIF(Broadband Investment Fund)를 사용할 예정이다. 초고속 광대역 보조금으로 남서부에 1,450만 파운드(약 244억 원)를 배정했다. 여기에는 '모바일 인프라 구축을 위한 더 큰 자유와 유연성' 사업도 포함돼 있다. 즉, 통신 네트워크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서비스 지역을 더 확대하도록 허용할 예정이다. 공공 부문의 750MHz 주파수 또한 2022년까지 10GHz 미만의 대역으로 공개되며 2020년까지 500MHz가 제공된다.

한편 통계청이 진행하는 '빅데이터 허브' 구축 사업에 1,000만 파운드(약 168억 원)가 투입된다. 기술 무역 기구 테크UK(techUK)의 CEO 줄리안 데이비드는 이 사업에 대해 "새로운 데이터 공학 허브가 생기면 공공 및 민간 부문에서 데이터를 더 잘 활용해 비용을 낮추고 동시에 공공 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영국은 무인 자동차를 테스트하기로 하고, 올여름 영국의 주요 도로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조사를 하기로 했다. 런던과 도버 사이에 구축된 1,500만 파운드짜리 '연결 회랑(connected corridor)' 덕분에 자동차가 인프라 혹은 다른 자동차와 상호작용할 수 있게 됐다. 닛산 유럽(Nissan Europe)의 회장 폴 윌콕스는 "이번 사업 덕분에 영국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이 발전하고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상황 여전히 낙후
그러나 5G 계획에 대해서는 일부 비판도 있다. 전국적으로 통신망이 불안정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오스본은 그동안 국가의 균형 발전 노력의 하나로 '노던 파워하우스(Northern Powerhouse)'를 종종 언급했다. 북부 지방을 기업 하기 좋은 지역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그러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기업 수준의 와이파이(Wi-Fi)가 없어 인터넷 연결이 원활하지 않다. 지방은 더 심각하다.

이 지역에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기업 애너플랜(Anaplan)의 CTO 마이클골드는 "주요 도시의 인터넷 속도는 나쁘지 않지만, 북부의 더 낙후된 지역에서 재택근무를 한다면 상황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고품질의 지방 광대역 서비스는 국가적인 사안이고 특히 노던 파워하우스의 발전에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IT 서비스 기업 게트로닉스(Getronics)의 CIO 팀 패트릭 스미스는 영국이 전반적으로 기술 부문에 중점을 두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신과 연결성 서비스 측면에서 영국의 여러 지역이 여전히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는데도 이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는 것 같다"며 "특히 이것이 현대 경제의 활력소(lifeblood)라는 것을 고려하면 더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실제로 총리의 연설문에서는 기술과 관련하여 다른 이야기가 없었다. 전체 연설문 중 '빅데이터'는 한 번 나왔고, '사물 인터넷(IoT)'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해 예산안 발표 당시, 무인 자동차, IoT, 핀테크(Fintech), 디지털 통화 등을 언급한 것과 대조적이다.

감세 정책 속 대기업 탈세 지적
기술 부문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은 감세 정책에 더 박수를 보낼 것이다. 이베이(eBay)와 에어비앤비(Airbnb) 등의 서비스를 이용해 디지털 경제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마이크로 기업가'에게 초기 1,000파운드(약 168만 원)의 수입에 대한 세금을 면제해 주는 세금 우대 조치를 환영할 것이다.

영국 CA 테크놀로지스(CA Technologies)의 CTO 마틴 애셜은 "기업을 위한 세금 우대 조치가 기술 공백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된다"며 "기업에 대한 정부의 감세 약속으로 일자리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영국 기술 부문의 잠재력을 실현하는 데 있어 방해가 되는 기술 공백이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정책에 대해 기술 업계가 특히 반색할 것이고 새로운 세금 우대 조치는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펀드 관리 기업 옥토푸스 벤처스(Octopus Ventures)의 책임자 알렉스 맥피어슨은 이번 총리의 예산안 발표가 옥토푸스 벤처스의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스위프트키(SwiftKey) 같은 고성장 소기업에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의 기업가 시장이 발전되고 있으며 정부가 이를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에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예산안에 대해 야당의 지도자인 제레미 코빈은 과학 지출을 많이 삭감하면서 특히 태양열을 포함한 신재생 부문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반면 영국 내 대기업이 세금 납부를 회피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오스본과 코빈은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회사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페이스북과 구글 같은 실리콘 밸리 대기업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