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03

한국IBM,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X-포스 익스체인지’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IBM이 사이버 범죄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X-포스 익스체인지(X-Force Exchange)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X-포스 익스체인지는 다양한 보안 위협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신 글로벌 보안 위협을 빠르게 조사해 위협 요소를 신속히 차단하는 실행 가능한 통합솔루션을 탑재했다. 또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활용해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공유 및 소셜 협업까지 구현한 원스톱 개방형 플랫폼이다. 이에 따라 사이버 범죄에 맞설 범국가적 공동체가 형성돼 사이버 보안을 위한 협력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X-포스 익스체인지는 IBM 보안 분야의 15년 이상의 경험을 바탕으로 분 단위로 동적 업데이트되는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다. 이는 전세계 최대규모인 700TB 이상의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로 매일 150억 건 이상의 보안 관련 사건/사고를 모니터링해 얻은 익명화된 사이버 보안 위협 정보, 2억 7,000만여 출처(엔드포인트)를 통한 악성코드 정보, 8만9,000개 이상의 취약점을 수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800만 건 이상의 스팸 및 피싱 공격을 심층 분석한 인텔리전스와 86만 개 이상의 악성 IP 주소에 대한 평판 데이터까지 크롤러 로봇, 허니팟, 다크넷, 스팸트랩에서 수집하고 있다.

이미 한국 IBM의 주요 고객들도 X-포스 익스체인지를 채택해 한국에서 발생되고 있는 사이버 위협도 X-포스 익스체인지의 데이터베이스에 수집되고 있으며, 한국 정부 및 민간 기관의 보안에 도움이 되고 있다. 해외의 경우, X-포스 익스체인지 출시 한 달 만에 16개 업종의 정부 및 민간 기관 100여 개가 가입해 매우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 기관에는 국제 최대 규모의 유통업체 10곳을 비롯해 연구기관 및 교육기관 등도 포함된다.

IBM X-포스 익스체인지 서비스를 도입한 대표적인 기관으로는 금융정보분석센터(FS-ISAC)가 있으며, 이를 통해 6,500개가 넘는 전세계 각국의 금융 서비스가 가입된 FS-ISAC가 X-포스 익스체인지에서 보안 위협 자료를 공유하게 되었다.

한국IBM은 X-포스 익스체인지가 외부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의 도입을 고민하던 정부와 민간 기관을 대상으로 사editor@itworld.co.kr 이버 보안 위협 관련 정보 공유의 장을 여는 한편, 새로운 통합 솔루션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6.03.03

한국IBM,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X-포스 익스체인지’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IBM이 사이버 범죄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X-포스 익스체인지(X-Force Exchange)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X-포스 익스체인지는 다양한 보안 위협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신 글로벌 보안 위협을 빠르게 조사해 위협 요소를 신속히 차단하는 실행 가능한 통합솔루션을 탑재했다. 또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활용해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공유 및 소셜 협업까지 구현한 원스톱 개방형 플랫폼이다. 이에 따라 사이버 범죄에 맞설 범국가적 공동체가 형성돼 사이버 보안을 위한 협력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X-포스 익스체인지는 IBM 보안 분야의 15년 이상의 경험을 바탕으로 분 단위로 동적 업데이트되는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다. 이는 전세계 최대규모인 700TB 이상의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로 매일 150억 건 이상의 보안 관련 사건/사고를 모니터링해 얻은 익명화된 사이버 보안 위협 정보, 2억 7,000만여 출처(엔드포인트)를 통한 악성코드 정보, 8만9,000개 이상의 취약점을 수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800만 건 이상의 스팸 및 피싱 공격을 심층 분석한 인텔리전스와 86만 개 이상의 악성 IP 주소에 대한 평판 데이터까지 크롤러 로봇, 허니팟, 다크넷, 스팸트랩에서 수집하고 있다.

이미 한국 IBM의 주요 고객들도 X-포스 익스체인지를 채택해 한국에서 발생되고 있는 사이버 위협도 X-포스 익스체인지의 데이터베이스에 수집되고 있으며, 한국 정부 및 민간 기관의 보안에 도움이 되고 있다. 해외의 경우, X-포스 익스체인지 출시 한 달 만에 16개 업종의 정부 및 민간 기관 100여 개가 가입해 매우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 기관에는 국제 최대 규모의 유통업체 10곳을 비롯해 연구기관 및 교육기관 등도 포함된다.

IBM X-포스 익스체인지 서비스를 도입한 대표적인 기관으로는 금융정보분석센터(FS-ISAC)가 있으며, 이를 통해 6,500개가 넘는 전세계 각국의 금융 서비스가 가입된 FS-ISAC가 X-포스 익스체인지에서 보안 위협 자료를 공유하게 되었다.

한국IBM은 X-포스 익스체인지가 외부 보안 위협 인텔리전스의 도입을 고민하던 정부와 민간 기관을 대상으로 사editor@itworld.co.kr 이버 보안 위협 관련 정보 공유의 장을 여는 한편, 새로운 통합 솔루션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