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11

미국 내년 IT 예산 107조원··· 사이버 보안 투자 35% 증액

Patrick Thibodeau | Computerworld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IT 투자를 1.3% 늘린 내년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오는 10월 1일 시작되는 내년도 회계연도의 전체 예산은 4조 1,000억 달러(약 4,876조 원)이며 이 가운데 IT 예산은 899억 달러(약 107조 원)이다. 특히 사이버 보안 관련 예산이 많이 늘어났다. 전년보다 35% 늘어난 190억 달러(약 23조 원)로 책정됐다. 연방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도 처음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9일 백악관은 이러한 내용의 내년도 예산안을 공개하고 오바마 행정부의 IT 투자 방향을 제시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IT 예산 증가 폭이 과거에 비해 크게 둔화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1~2009년 사이에 IT 예산은 연평균 7.1% 늘어났지만 지금은 1.8% 정도로 줄어들었다. 특히 IT 하드웨어 예산이 2010년과 비교해 25% 이상 줄었다.

이에 대해 VM웨어 최고 임원 출신의 백악관 CIO인 토니 스콧은 정부가 IT를 운영하는 방식이 변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클라우드 컴퓨팅 예산이 전체의 8.2%까지 늘어났다. 연방 IT가 전반적으로 더 유연해진 것도 또 다른 이유다. 현재 미국 정부의 신규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의 절반 이상에 신속한(fast-paced) 개발 방식이 적용되고 있다. 2012년 35%와 비교하면 많이 늘어난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애자일 개발은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장애로 곤욕을 치른 헬스케어 포탈을 만드는 데도 이 방식이 적용됐지만, 개발 책임을 진 기관은 애자일 경험이 거의 없었다.

이번 예산안은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임기에 사용된다. 새로운 회계연도는 오는 10월 1일 시작된다. 시장조사업체 컴퓨터 이코노닉스(Computer Economics)는 올해 공공기관과 비영리 기업의 IT 투자가 1%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업체 부사장인 존 롱웰은 "대기업은 거시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로 IT 투자 증가율이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이고 중소기업의 투자 증가율은 더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연방 정부 역시 우리 예상대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의회로 넘기면서 일부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백악관은 최근 대형 사고를 의식해 보안 예산을 대폭 늘렸는데 논란이 될 가능성이 있다. 미국 인사국은 지난해 6월 1,800만 명에 달하는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낸 적이 있다. 이에 대해 전 백악관 사이버보안 책임자 아리 슈와르츠는 "오바마 행정부의 사이버보안 예산 증액에 대해 의회와 잘 협조하고 있다"며 "사이버보안에 관한한 대통령은 자신의 요구를 잘 관철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법률회사 베너블에서 사이버보안 관리 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연방 IT 자문 업체인 비어치거브 컨설팅의 레이 비요런드도 이에 동의했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해이고 의회를 야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것은 불리한 점"이라며 "하지만 백악관의 IT 투자 계획이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회가 반대한다고 해도 '정부는 정상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예산 심사 원칙은 지켜질 것"이라며 "특히 정부를 운영하는 데 있어 IT는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단 클라우드에 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백악관은 지난 2011년 연방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을 발표하면서 전체 IT 예산 800억 달러(약 95조 원) 중 25%인 200억 달러(약 24조 원)를 클라우드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요런드는 "25%라는 숫자는 허황한 것"이라며 "특히 단기적으로는 더 그렇다"고 지적했다. ciokr@idg.co.kr



2016.02.11

미국 내년 IT 예산 107조원··· 사이버 보안 투자 35% 증액

Patrick Thibodeau | Computerworld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IT 투자를 1.3% 늘린 내년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오는 10월 1일 시작되는 내년도 회계연도의 전체 예산은 4조 1,000억 달러(약 4,876조 원)이며 이 가운데 IT 예산은 899억 달러(약 107조 원)이다. 특히 사이버 보안 관련 예산이 많이 늘어났다. 전년보다 35% 늘어난 190억 달러(약 23조 원)로 책정됐다. 연방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도 처음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9일 백악관은 이러한 내용의 내년도 예산안을 공개하고 오바마 행정부의 IT 투자 방향을 제시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IT 예산 증가 폭이 과거에 비해 크게 둔화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1~2009년 사이에 IT 예산은 연평균 7.1% 늘어났지만 지금은 1.8% 정도로 줄어들었다. 특히 IT 하드웨어 예산이 2010년과 비교해 25% 이상 줄었다.

이에 대해 VM웨어 최고 임원 출신의 백악관 CIO인 토니 스콧은 정부가 IT를 운영하는 방식이 변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클라우드 컴퓨팅 예산이 전체의 8.2%까지 늘어났다. 연방 IT가 전반적으로 더 유연해진 것도 또 다른 이유다. 현재 미국 정부의 신규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의 절반 이상에 신속한(fast-paced) 개발 방식이 적용되고 있다. 2012년 35%와 비교하면 많이 늘어난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애자일 개발은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장애로 곤욕을 치른 헬스케어 포탈을 만드는 데도 이 방식이 적용됐지만, 개발 책임을 진 기관은 애자일 경험이 거의 없었다.

이번 예산안은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임기에 사용된다. 새로운 회계연도는 오는 10월 1일 시작된다. 시장조사업체 컴퓨터 이코노닉스(Computer Economics)는 올해 공공기관과 비영리 기업의 IT 투자가 1%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업체 부사장인 존 롱웰은 "대기업은 거시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로 IT 투자 증가율이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이고 중소기업의 투자 증가율은 더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연방 정부 역시 우리 예상대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의회로 넘기면서 일부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백악관은 최근 대형 사고를 의식해 보안 예산을 대폭 늘렸는데 논란이 될 가능성이 있다. 미국 인사국은 지난해 6월 1,800만 명에 달하는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낸 적이 있다. 이에 대해 전 백악관 사이버보안 책임자 아리 슈와르츠는 "오바마 행정부의 사이버보안 예산 증액에 대해 의회와 잘 협조하고 있다"며 "사이버보안에 관한한 대통령은 자신의 요구를 잘 관철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법률회사 베너블에서 사이버보안 관리 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연방 IT 자문 업체인 비어치거브 컨설팅의 레이 비요런드도 이에 동의했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해이고 의회를 야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것은 불리한 점"이라며 "하지만 백악관의 IT 투자 계획이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회가 반대한다고 해도 '정부는 정상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예산 심사 원칙은 지켜질 것"이라며 "특히 정부를 운영하는 데 있어 IT는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단 클라우드에 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백악관은 지난 2011년 연방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을 발표하면서 전체 IT 예산 800억 달러(약 95조 원) 중 25%인 200억 달러(약 24조 원)를 클라우드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요런드는 "25%라는 숫자는 허황한 것"이라며 "특히 단기적으로는 더 그렇다"고 지적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