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7

구글 '학생 정보 수집' 논란 확대···"외부 광고주와도 공유 가능성"

Bill Snyder | CIO
구글은 미국 내 학교 수천 곳에 저렴한 크롬북 컴퓨터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보급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혜택에는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다.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하는 소비자 단체인 전자프런티어재단(EFF)에 따르면, 구글은 크롬북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부모의 동의 없이 학생에 대한 막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EFF의 변호사 네이트 카도조는 "미성년자 관련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으로 수집되거나 테스트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며 "구글이 자사 제품을 개선하기 위해 학생 정보를 이용하려면 부모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초중고 교육시장은 본래 애플의 텃밭이었다. 그러나 현재는 적당한 가격의 크롬북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앞세운 구글이 사실상 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문제는 구글이 학생의 브라우저 이용 기록을 포함해 다른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점이다. 카도조는 이것이 구글의 '학생 프라이버시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글의 교육용 소프트웨어 스위트의 경우도 학교 IT 관리자가 학생 데이터를 구글에 제공할 수 있게 했는데, 마치 구글의 담당자가 학교 직원인 것처럼 해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EFF는 주장했다. EFF는 이런 분석 결과를 근거로 지난 12월 1일 구글을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제소했다.

EFF의 소장에 따르면, 구글은 학생 정보를 추적해 자사 서버에 저장할 수 있고 비상업적인 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여기에는 학생이 방문한 모든 사이트 기록은 물론 입력한 검색어, 클릭한 결과, 유튜브에서 찾아본 동영상, 저장된 비밀번호 등이 포함된다. 학생이 크롬을 통해 구글 계정에 로그인하고 계정 설명 메뉴의 '동기화' 기능을 켜면 구글이 이들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데, 이 기능은 크롬을 설치할 때 기본적으로 활성화된다.

EFF의 지적에 대해 구글 측은 크롬의 동기화 기능이 기본적으로 활성화되지 않도록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확한 시점을 내놓지 않았고, 또한 사용자가 이 기능을 꺼도 교내 관리자가 이를 자유롭게 다시 활성화할 수 있다. 구글의 교육용 앱 담당 이사인 조나단 로셸은 학생 데이터를 수집한 것은 맞지만 이 정보로 해당 사용자를 역추적할 수 없도록 '비식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수집된 학생 정보가 공개되지 않고 안전하게 유지되도록 항상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
프라이버시 인기기사
->블로그 | '투명한 소통? 개인정보 장사 합리화?' AVG의 쉬운 프라이버시 정책 해프닝
->안면 인식 기술의 발전··· 프라이버시는 이제 글렀는가?
->'해결책이 없다!' 빅 데이터 보안·프라이버시 문제
->무인 飛行體의 非行!··· 기상천외 드론 악용 사례들
->'합법'은 있으나 '의리'는 없다?··· 소셜 기업과 프라이버시
->'개인정보 거간꾼' 데이터 브로커의 어두운 세계
->IT 업계 최악의 배신 10가지
-> RSA 참관해보니··· "해커보다 기업들이 더 무섭더라"
-> IT 분야 거대 기업들의 '악질적 행태들'
---------------------------------------------------------------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EFF는 구글 교육용 제품의 관리자 설정을 보면 학생의 개인 정보를 서드파티 웹사이트와 공유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되면 부모의 애플 아이패드를 이용하든 친구의 스마트폰이나 가정의 컴퓨터를 이용하든 상관없이 학생이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해 크롬을 이용할 때마다 브라우저가 해당 기기 속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이 역시 학생 프라이버시 협약 위반이라고 EFF는 지적했다.

결국, 크롬북 사용자가 온라인에서 하는 모든 행동과 개인정보가 수집되기 때문에 이 이슈는 프라이버시 논쟁으로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구글은 학생에게 개인화된 광고를 보여주기 위해 수집한 정보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구글의 광고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서드파티 업체까지 구글과 같은 엄격한 태도를 보일지는 의문이다.

따라서 학교에서 크롬북을 사용하는 학생을 둔 부모라면 최소한 교내 관리자와 대화를 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학교가 구글이나 다른 업체와 학생 정보를 어떻게 공유하고 있는지 관련 정책을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ciokr@idg.co.kr



2016.01.07

구글 '학생 정보 수집' 논란 확대···"외부 광고주와도 공유 가능성"

Bill Snyder | CIO
구글은 미국 내 학교 수천 곳에 저렴한 크롬북 컴퓨터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보급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혜택에는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다.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하는 소비자 단체인 전자프런티어재단(EFF)에 따르면, 구글은 크롬북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부모의 동의 없이 학생에 대한 막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EFF의 변호사 네이트 카도조는 "미성년자 관련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으로 수집되거나 테스트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며 "구글이 자사 제품을 개선하기 위해 학생 정보를 이용하려면 부모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초중고 교육시장은 본래 애플의 텃밭이었다. 그러나 현재는 적당한 가격의 크롬북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앞세운 구글이 사실상 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문제는 구글이 학생의 브라우저 이용 기록을 포함해 다른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점이다. 카도조는 이것이 구글의 '학생 프라이버시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글의 교육용 소프트웨어 스위트의 경우도 학교 IT 관리자가 학생 데이터를 구글에 제공할 수 있게 했는데, 마치 구글의 담당자가 학교 직원인 것처럼 해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EFF는 주장했다. EFF는 이런 분석 결과를 근거로 지난 12월 1일 구글을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제소했다.

EFF의 소장에 따르면, 구글은 학생 정보를 추적해 자사 서버에 저장할 수 있고 비상업적인 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여기에는 학생이 방문한 모든 사이트 기록은 물론 입력한 검색어, 클릭한 결과, 유튜브에서 찾아본 동영상, 저장된 비밀번호 등이 포함된다. 학생이 크롬을 통해 구글 계정에 로그인하고 계정 설명 메뉴의 '동기화' 기능을 켜면 구글이 이들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데, 이 기능은 크롬을 설치할 때 기본적으로 활성화된다.

EFF의 지적에 대해 구글 측은 크롬의 동기화 기능이 기본적으로 활성화되지 않도록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확한 시점을 내놓지 않았고, 또한 사용자가 이 기능을 꺼도 교내 관리자가 이를 자유롭게 다시 활성화할 수 있다. 구글의 교육용 앱 담당 이사인 조나단 로셸은 학생 데이터를 수집한 것은 맞지만 이 정보로 해당 사용자를 역추적할 수 없도록 '비식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수집된 학생 정보가 공개되지 않고 안전하게 유지되도록 항상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
프라이버시 인기기사
->블로그 | '투명한 소통? 개인정보 장사 합리화?' AVG의 쉬운 프라이버시 정책 해프닝
->안면 인식 기술의 발전··· 프라이버시는 이제 글렀는가?
->'해결책이 없다!' 빅 데이터 보안·프라이버시 문제
->무인 飛行體의 非行!··· 기상천외 드론 악용 사례들
->'합법'은 있으나 '의리'는 없다?··· 소셜 기업과 프라이버시
->'개인정보 거간꾼' 데이터 브로커의 어두운 세계
->IT 업계 최악의 배신 10가지
-> RSA 참관해보니··· "해커보다 기업들이 더 무섭더라"
-> IT 분야 거대 기업들의 '악질적 행태들'
---------------------------------------------------------------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EFF는 구글 교육용 제품의 관리자 설정을 보면 학생의 개인 정보를 서드파티 웹사이트와 공유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되면 부모의 애플 아이패드를 이용하든 친구의 스마트폰이나 가정의 컴퓨터를 이용하든 상관없이 학생이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해 크롬을 이용할 때마다 브라우저가 해당 기기 속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이 역시 학생 프라이버시 협약 위반이라고 EFF는 지적했다.

결국, 크롬북 사용자가 온라인에서 하는 모든 행동과 개인정보가 수집되기 때문에 이 이슈는 프라이버시 논쟁으로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구글은 학생에게 개인화된 광고를 보여주기 위해 수집한 정보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구글의 광고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서드파티 업체까지 구글과 같은 엄격한 태도를 보일지는 의문이다.

따라서 학교에서 크롬북을 사용하는 학생을 둔 부모라면 최소한 교내 관리자와 대화를 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학교가 구글이나 다른 업체와 학생 정보를 어떻게 공유하고 있는지 관련 정책을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