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03

유럽 정부 기관이 '오픈소스와 사랑에 빠진' 이유

Jon Golde | Network World
유럽의 IT 관련 정부 기관들이 지난 수 년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관심을 적극적으로 표명하며, 이를 행동으로 옮기고 있다. 오픈소스는 영국의 국가 정책으로 채택됐고, 유럽 의회 인프라의 핵심이며, 독일 뮌헨 의회의 표준이다.

그러나 미국에서 오픈소스는 유럽에서만큼 화제가 되고 있지는 않다. 미국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에 따르면, 레드햇이 후원하는 정부용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연합은 지난 해 로비에 단 9만 달러를 썼을 뿐이다.

대조적으로 유럽의 오픈소스 분야는 유럽 각국의 명망 있는 인사를 확보하고 있다. 유럽 연합 디지털 어젠더 위원회의 닐리 크로스는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입법 관계자이며, 오픈포럼 유럽의 연례 서밋에서 2회 기조 연설을 맡았고, 유럽 연합의 조인업 뉴스 및 정보 사이트는 오픈소스라는 주제에 무게를 싣고 조명한다.

그러면 왜 미국 내에서 오픈소스는 같은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을까?

오픈포럼 유럽의 정책 및 정부 관계자 마엘 브루넷에 따르면, 유럽이 유독 오픈소스를 포용하고 있는 이유에는 어느 정도 미국 IT 기업에 대한 반발이 있다고 분석했다. 브루넷은 “오픈소스는 미국의 거대 IT 기업에 대응하거나, 대안을 제공하는 방법으로 여겨진다. 특히 저작권 소프트웨어에서의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백도어에 대해서는, 일견 타당하고 약간은 편집증적인 우려가 널리 퍼져 있다. 오픈소스가 이 문제를 다룰 수 있는 방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IT 부처의 한 관료는 세계 주요 소프트웨어 기업 대부분이 미국 회사라는 점을 들어 브루넷의 의견에 동의했다. 이 관료는 독일의 SAP 등의 예외를 빼면 시장에서의 미국 기업의 우위가 분명히 존재한다며, “실리콘 밸리, 레드몬드, 오스틴, 텍사스, 모든 유명한 IT 기반 지역이 미국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반대로, 미국 정부 부처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기피한다고만은 말할 수 없다.

이 미국 관료는 “미국 정부 조직은 점차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이동하고 있으며, 이는 이 코드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및 패키지를 넘나들면서 작업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한 미국 장성이 “미국 육군은 레드햇 리눅스를 설치한 단일 조직으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밖에도 더 많은 정부 기관이 최근 수 년간 조용히 오픈소스로의 이전을 꾀하고 있다.

한편, 공공기관에서의 독점 상용 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한 유럽의 거부감과 반발이 전적으로 프라이버시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때로는 정부 부처가 신중한 검토를 통해 소프트웨어나 솔루션을 구매하는지를 검증하는 법적 규제가 이유이기도 하다.

451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제이 리먼은 이러한 요소 역시 오픈소스를 추구하는 한 원인이며, “대부분의 경우 유럽에서 오픈소스가 더 확연히 자리잡고 있는데, IT 업체의 독점에 반발하는 정서가 유럽 특유의 정치 체제와 질서, 절차 등에 깊게 내재돼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오픈소스는 이러한 정치 문제나 절차를 단순하게 만드는 역할도 할 수 있다. 독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업체인 악소닉(Axonic)의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에릭 엘버트는 맨 처음 정부 기관에 소프트웨어 납품 인증을 받는 단계가 무척 괴로웠다고 회상했다.

엘버트는 “맨 처음 정부 기관과 거래를 맺을 때, 많은 요청 목록과 각종 서류부터 받았다. 서비스 지원 계약서, 3개월 간의 오랜 테스트 기간 보장 등을 제의해야 했는데, 승인을 받기 위해 각종 창구를 거쳐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엘버트는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 구입에 따른 정부 지출 과정에서의 관료적 형식주의가 매우 심각했으며, 일부 무료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이 과정을 더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럽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널리 도입하는 이유는 대략 한 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적인 위치를 유지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그것이 구체적으로 IT 부처에서의 지출을 줄이기 위한 것이든, 거대 기업에 대한 의존을 꺼리기 때문이든, 또는 프라이버시를 우려하기 때문이든 간에, 요점은 지속적인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서임을 알 수 있다.

브루넷은 “핵심은 통제권 소유에 대한 문제이자 인프라 통제 권한 문제다. 특히 공공 기관의 경우 매우 타당한 우려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2015.12.03

유럽 정부 기관이 '오픈소스와 사랑에 빠진' 이유

Jon Golde | Network World
유럽의 IT 관련 정부 기관들이 지난 수 년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관심을 적극적으로 표명하며, 이를 행동으로 옮기고 있다. 오픈소스는 영국의 국가 정책으로 채택됐고, 유럽 의회 인프라의 핵심이며, 독일 뮌헨 의회의 표준이다.

그러나 미국에서 오픈소스는 유럽에서만큼 화제가 되고 있지는 않다. 미국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에 따르면, 레드햇이 후원하는 정부용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연합은 지난 해 로비에 단 9만 달러를 썼을 뿐이다.

대조적으로 유럽의 오픈소스 분야는 유럽 각국의 명망 있는 인사를 확보하고 있다. 유럽 연합 디지털 어젠더 위원회의 닐리 크로스는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입법 관계자이며, 오픈포럼 유럽의 연례 서밋에서 2회 기조 연설을 맡았고, 유럽 연합의 조인업 뉴스 및 정보 사이트는 오픈소스라는 주제에 무게를 싣고 조명한다.

그러면 왜 미국 내에서 오픈소스는 같은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을까?

오픈포럼 유럽의 정책 및 정부 관계자 마엘 브루넷에 따르면, 유럽이 유독 오픈소스를 포용하고 있는 이유에는 어느 정도 미국 IT 기업에 대한 반발이 있다고 분석했다. 브루넷은 “오픈소스는 미국의 거대 IT 기업에 대응하거나, 대안을 제공하는 방법으로 여겨진다. 특히 저작권 소프트웨어에서의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백도어에 대해서는, 일견 타당하고 약간은 편집증적인 우려가 널리 퍼져 있다. 오픈소스가 이 문제를 다룰 수 있는 방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IT 부처의 한 관료는 세계 주요 소프트웨어 기업 대부분이 미국 회사라는 점을 들어 브루넷의 의견에 동의했다. 이 관료는 독일의 SAP 등의 예외를 빼면 시장에서의 미국 기업의 우위가 분명히 존재한다며, “실리콘 밸리, 레드몬드, 오스틴, 텍사스, 모든 유명한 IT 기반 지역이 미국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반대로, 미국 정부 부처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기피한다고만은 말할 수 없다.

이 미국 관료는 “미국 정부 조직은 점차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이동하고 있으며, 이는 이 코드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및 패키지를 넘나들면서 작업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한 미국 장성이 “미국 육군은 레드햇 리눅스를 설치한 단일 조직으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밖에도 더 많은 정부 기관이 최근 수 년간 조용히 오픈소스로의 이전을 꾀하고 있다.

한편, 공공기관에서의 독점 상용 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한 유럽의 거부감과 반발이 전적으로 프라이버시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때로는 정부 부처가 신중한 검토를 통해 소프트웨어나 솔루션을 구매하는지를 검증하는 법적 규제가 이유이기도 하다.

451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제이 리먼은 이러한 요소 역시 오픈소스를 추구하는 한 원인이며, “대부분의 경우 유럽에서 오픈소스가 더 확연히 자리잡고 있는데, IT 업체의 독점에 반발하는 정서가 유럽 특유의 정치 체제와 질서, 절차 등에 깊게 내재돼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오픈소스는 이러한 정치 문제나 절차를 단순하게 만드는 역할도 할 수 있다. 독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업체인 악소닉(Axonic)의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에릭 엘버트는 맨 처음 정부 기관에 소프트웨어 납품 인증을 받는 단계가 무척 괴로웠다고 회상했다.

엘버트는 “맨 처음 정부 기관과 거래를 맺을 때, 많은 요청 목록과 각종 서류부터 받았다. 서비스 지원 계약서, 3개월 간의 오랜 테스트 기간 보장 등을 제의해야 했는데, 승인을 받기 위해 각종 창구를 거쳐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엘버트는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 구입에 따른 정부 지출 과정에서의 관료적 형식주의가 매우 심각했으며, 일부 무료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이 과정을 더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럽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널리 도입하는 이유는 대략 한 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적인 위치를 유지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그것이 구체적으로 IT 부처에서의 지출을 줄이기 위한 것이든, 거대 기업에 대한 의존을 꺼리기 때문이든, 또는 프라이버시를 우려하기 때문이든 간에, 요점은 지속적인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서임을 알 수 있다.

브루넷은 “핵심은 통제권 소유에 대한 문제이자 인프라 통제 권한 문제다. 특히 공공 기관의 경우 매우 타당한 우려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