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10

'전문가도 잘 모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흥미로운 역사

Rob Enderle | CIO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역사를 연구하면서 칼럼니스트 롭 엔덜이 몇 가지 흥미롭고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필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역사에 관한 강의를 요청받아 준비하던 중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무엇보다도 이 모든 것들이 어떻게 생겨났고 얼마나 일찍 시작되었는지에 대해 놀랐다. 아래에 그 이야기를 정리해 보았으며, 필자가 조사하고 글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느꼈던 흥미로움을 독자 여러분도 느껴보기 바란다.

‘ICN(Intergalactic Computer Network)’
클라우드 컴퓨팅의 기본적인 개념은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 'ICN(Intergalactic Computer Network)'이라는 조셉 카를 로브넷 리클라이더(Joseph Carl Robnett Licklider), 일명 릭(Lick)이라는 사람이 고안한 개념이 시초였다. 릭은 심리학자 겸 컴퓨터 공학자였으며 컴퓨팅의 조니 애플시드(Johnny Appleseed)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아이젠하우어(Eisenhower)가 설립한 ARPA(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에서 그가 고안한 ICN은 훗날 인터넷이 된 아르파넷(ARPANET)의 전신이 되었다.

그 준거 틀은 당시 기업 컴퓨팅에 널리 사용되던 메인프레임이었다는 점이 흥미롭다. 아이러니하게도 클라우드 컴퓨팅은 여러 측면에서 메인프레임 중심적인 핵심 개념에서 발전했다. 어쨌든 IBM의 최근 발표 자료에 따르면 1980년대 당시에 데드 백(Dead Back)이라고 하는 메인프레임이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이 다소 놀랍다.

하지만 리클라이더의 비전은 통신을 중요하게 여겼던 초기 인터넷 이상으로 발전했다. 이 비전은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이 서로 연결되고 위치에 상관 없이 아무 사이트의 프로그램과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의 핵심이며, 오래 전에 고안된 개념이 금번 세기 들어 현실화되었다. 초기 단계 이후로 인터넷은 이 비전을 목표로 발전했으며 최근의 진화는 웹 2.0이었다.
 
클라우드의 탄생
우리가 클라우드 컴퓨팅이라 부르는 지금의 개념에 다가선 가장 큰 걸음은 아마도 1999년 세일즈포스닷컴의 탄생이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당시의 인터넷, 지금의 클라우드와 단순한 웹 사이트로부터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개념이 입증되었으며, 큰 성공을 거두었다.


대부분의 전통적인 기업들은 세일즈포스닷컴을 흥미롭게 바라보았지만 2002년 AWS(Amazon Web Services)가 출시된 후에야 우리가 중대한 변화를 겪고 있으며 상황이 심각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당시까지만 하더라도 많은 수의 기업들이 자사의 ‘서비스형’ IT 서비스를 확장하려 했으며 큰 실패를 겪었고 아마존이 등장하기 전까지 마지막으로 가장 큰 실패를 겪은 것은 아마도 인텔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마존은 실패하지 않았고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아마존의 서비스에는 흥미로운 서비스인 AMT(Amazon Mechanical Turk)를 통한 스토리지, 연산, 인적 자원이 포함되어 있다. 웹에서 원격 재택 근무자들을 위한 엄격한 기본 표적 임시 서비스).
 




2015.11.10

'전문가도 잘 모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흥미로운 역사

Rob Enderle | CIO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역사를 연구하면서 칼럼니스트 롭 엔덜이 몇 가지 흥미롭고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필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역사에 관한 강의를 요청받아 준비하던 중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무엇보다도 이 모든 것들이 어떻게 생겨났고 얼마나 일찍 시작되었는지에 대해 놀랐다. 아래에 그 이야기를 정리해 보았으며, 필자가 조사하고 글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느꼈던 흥미로움을 독자 여러분도 느껴보기 바란다.

‘ICN(Intergalactic Computer Network)’
클라우드 컴퓨팅의 기본적인 개념은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 'ICN(Intergalactic Computer Network)'이라는 조셉 카를 로브넷 리클라이더(Joseph Carl Robnett Licklider), 일명 릭(Lick)이라는 사람이 고안한 개념이 시초였다. 릭은 심리학자 겸 컴퓨터 공학자였으며 컴퓨팅의 조니 애플시드(Johnny Appleseed)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아이젠하우어(Eisenhower)가 설립한 ARPA(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에서 그가 고안한 ICN은 훗날 인터넷이 된 아르파넷(ARPANET)의 전신이 되었다.

그 준거 틀은 당시 기업 컴퓨팅에 널리 사용되던 메인프레임이었다는 점이 흥미롭다. 아이러니하게도 클라우드 컴퓨팅은 여러 측면에서 메인프레임 중심적인 핵심 개념에서 발전했다. 어쨌든 IBM의 최근 발표 자료에 따르면 1980년대 당시에 데드 백(Dead Back)이라고 하는 메인프레임이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이 다소 놀랍다.

하지만 리클라이더의 비전은 통신을 중요하게 여겼던 초기 인터넷 이상으로 발전했다. 이 비전은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이 서로 연결되고 위치에 상관 없이 아무 사이트의 프로그램과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의 핵심이며, 오래 전에 고안된 개념이 금번 세기 들어 현실화되었다. 초기 단계 이후로 인터넷은 이 비전을 목표로 발전했으며 최근의 진화는 웹 2.0이었다.
 
클라우드의 탄생
우리가 클라우드 컴퓨팅이라 부르는 지금의 개념에 다가선 가장 큰 걸음은 아마도 1999년 세일즈포스닷컴의 탄생이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당시의 인터넷, 지금의 클라우드와 단순한 웹 사이트로부터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개념이 입증되었으며, 큰 성공을 거두었다.


대부분의 전통적인 기업들은 세일즈포스닷컴을 흥미롭게 바라보았지만 2002년 AWS(Amazon Web Services)가 출시된 후에야 우리가 중대한 변화를 겪고 있으며 상황이 심각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당시까지만 하더라도 많은 수의 기업들이 자사의 ‘서비스형’ IT 서비스를 확장하려 했으며 큰 실패를 겪었고 아마존이 등장하기 전까지 마지막으로 가장 큰 실패를 겪은 것은 아마도 인텔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마존은 실패하지 않았고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아마존의 서비스에는 흥미로운 서비스인 AMT(Amazon Mechanical Turk)를 통한 스토리지, 연산, 인적 자원이 포함되어 있다. 웹에서 원격 재택 근무자들을 위한 엄격한 기본 표적 임시 서비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