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8

"스토리지 시장 큰손은 클라우드 업체들" IDC 조사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대형 클라우드 업체들이 최근 스토리지 시장의 큰손으로 부상했다. 

시장조사 기업 IDC에 따르면, 전통적인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은 축소되고 있지만 구글, 페이스북 등 대형 클라우드 업체들의 직접 구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글로벌 IDC의 보고서에 따르면, 대형 데이터센터 사업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스토리지 제조사 매출은 25.8% 늘어나 2분기에 미화 10억 달러 이상이 됐다. 하지만 전체 스토리지 시장은 지난해 동기의 88억 달러에서 2.1% 증가한 데 그쳤다. 

이러한 소위 ODM 업체들 상당수가 대만에 있으며 주로 저가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고 이들이 제조한 하드웨어 들은 잘 알려진 브랜드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퀀타컴퓨터(Quanta Computer)와 위스트론(Wistron)이 있다. 

일반 대기업들은 이들 업체에서 많은 시스템을 구입하지 않지만, 대규모로 도입하려는 추세는 산업 전반에 걸쳐 늘어나고 있다. IDC의 애널리스트 에릭 셰퍼드에 따르면, 최적의 스토리지 선택 플랫폼이 데이터 보관 전용 표준 x86서버다. 서버 기반의 스토리지 매출은 21억 달러에 이르며 분기 대비 10% 증가했다. 

SAN과 같은 전통적인 외부 시스템은 여전히 기업용 스토리지 사업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며 2분기에 57억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이 분야의 매출은 3.9% 줄어들었다.

전용 외부 스토리지 시스템에 통합되는 데 사용되는 스마트 기기들은 이제 하드웨어에 종속되지 않은 포괄적인 가상화 시스템으로 바뀌고 있다고 셰퍼드는 말했다.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가 스토리지 아키텍처를 정의하고 있다. 컴퓨팅 파워와 마찬가지로 스토리지도 현재 스토리지 대당이 아니라 가상화 기기당으로 관리될 수 있다. 게다가 관리 자체를 간소화하고 장기적으로 기업의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모든 변화는 이미 시작됐으며 향후 5년간 가속화될 것이라고 셰퍼드는 밝혔다. "이는 초기단계에 불과하다"고 그는 전했다. 

클라우드와 가상화 추세는 2분기에 주요 스토리지 업체들을 흔들어 놓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추세는 일부 업체들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EMC는 시장 점유율 19%로 여전히 스토리지 시장의 1위 자리를 고수하긴 했지만 2위인 HP가 16%로 바짝 뒤쫓기 시작했다. 솔리드 스테이트와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같은 최신 기술들 공급하지만 여전히 전통적인 플랫폼에도 투자했던 EMC의 경우 매출이 4% 하락했다고 IDC는 밝혔다.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주목받는 또다른 동향은 올플래시 어레이를 판매하는 신생업체들의 성장과 화웨이테크놀로지 등 중국계 기업의 영역 확대라고 셰퍼드는 말했다.

한편, 스토리지 용량에 대한 전반적인 수요는 2분기에 37% 이상 증가하는 등 강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ciokr@idg.co.kr



2015.09.08

"스토리지 시장 큰손은 클라우드 업체들" IDC 조사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대형 클라우드 업체들이 최근 스토리지 시장의 큰손으로 부상했다. 

시장조사 기업 IDC에 따르면, 전통적인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은 축소되고 있지만 구글, 페이스북 등 대형 클라우드 업체들의 직접 구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글로벌 IDC의 보고서에 따르면, 대형 데이터센터 사업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스토리지 제조사 매출은 25.8% 늘어나 2분기에 미화 10억 달러 이상이 됐다. 하지만 전체 스토리지 시장은 지난해 동기의 88억 달러에서 2.1% 증가한 데 그쳤다. 

이러한 소위 ODM 업체들 상당수가 대만에 있으며 주로 저가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고 이들이 제조한 하드웨어 들은 잘 알려진 브랜드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퀀타컴퓨터(Quanta Computer)와 위스트론(Wistron)이 있다. 

일반 대기업들은 이들 업체에서 많은 시스템을 구입하지 않지만, 대규모로 도입하려는 추세는 산업 전반에 걸쳐 늘어나고 있다. IDC의 애널리스트 에릭 셰퍼드에 따르면, 최적의 스토리지 선택 플랫폼이 데이터 보관 전용 표준 x86서버다. 서버 기반의 스토리지 매출은 21억 달러에 이르며 분기 대비 10% 증가했다. 

SAN과 같은 전통적인 외부 시스템은 여전히 기업용 스토리지 사업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며 2분기에 57억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이 분야의 매출은 3.9% 줄어들었다.

전용 외부 스토리지 시스템에 통합되는 데 사용되는 스마트 기기들은 이제 하드웨어에 종속되지 않은 포괄적인 가상화 시스템으로 바뀌고 있다고 셰퍼드는 말했다.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가 스토리지 아키텍처를 정의하고 있다. 컴퓨팅 파워와 마찬가지로 스토리지도 현재 스토리지 대당이 아니라 가상화 기기당으로 관리될 수 있다. 게다가 관리 자체를 간소화하고 장기적으로 기업의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모든 변화는 이미 시작됐으며 향후 5년간 가속화될 것이라고 셰퍼드는 밝혔다. "이는 초기단계에 불과하다"고 그는 전했다. 

클라우드와 가상화 추세는 2분기에 주요 스토리지 업체들을 흔들어 놓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추세는 일부 업체들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EMC는 시장 점유율 19%로 여전히 스토리지 시장의 1위 자리를 고수하긴 했지만 2위인 HP가 16%로 바짝 뒤쫓기 시작했다. 솔리드 스테이트와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같은 최신 기술들 공급하지만 여전히 전통적인 플랫폼에도 투자했던 EMC의 경우 매출이 4% 하락했다고 IDC는 밝혔다.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주목받는 또다른 동향은 올플래시 어레이를 판매하는 신생업체들의 성장과 화웨이테크놀로지 등 중국계 기업의 영역 확대라고 셰퍼드는 말했다.

한편, 스토리지 용량에 대한 전반적인 수요는 2분기에 37% 이상 증가하는 등 강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