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7

"기업 애플리케이션 시장, 현대화와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가 성장 요인" 가트너

편집부 | CIO KR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의 전세계 지출이 2015년 7.5% 성장한 1,499억 달러에 이르고 2019년에는 2,010억 달러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는 현대화(modernization)와 기능 확장,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와 같은 요인이 이러한 장기적인 지출의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총 지출 규모는 올해 1조 7,800억원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2014년에 비해 8% 성장한 규모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 비안카 그라네토는 “대부분의 지출은 업무 및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의 현대화와 기능 확장 그리고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as-a-Service, SaaS)로의 전환에서 발생한다”며, “종종 수년간의 예산이 편성된 프로젝트들이 승인을 받고 있는데, 이는 어떠한 긴급 사항도 지출과 도입 속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마케팅, 전자상거래 및 고급 분석 소프트웨어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최근 가트너가 실시한 조사에서 조직의 소프트웨어 전략에 대해 알고 있는 응답자의 45%는 현재 상위 5개 IT 프로젝트 중 하나로 ‘온프레미스 코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installed on-premises core enterprise applications)의 현대화’를 꼽았다. 응답자의 41%는 ‘코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기능 확장’을 상위 5개 중 하나로 지목했다.

서브스크립션 기반 대안과 SaaS를 조직에서 채용하게 되면서 예측 가능한 매출 패턴이 등장할 전망이다. 최근 가트너에서 실시한 조사에서 전통적인 온프레미스 라이선스를 대체하는 소비 모델이 신규 소프트웨어 구현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SaaS, 호스트형 라이센스, 온프레미스 서브스크립션, 오픈 소스가 해당된다.

가트너는 2019년까지 전세계 HCM 시스템 중 28%가 SaaS 기반으로 구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4년보다 13% 증가한 수치다. 조직들이 SaaS 기반 솔루션으로 기존 시스템의 교체 및 확장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전세계적인 변화가 향후 5년에 걸쳐 나타날 전망이다. 하지만 각 지역 별 보급률에는 현격한 차이를 드러낸다. 북미 지역과 같은 SaaS를 조기에 도입한 지역은 2014년에 19%(2019년에는 34%에 이를 것으로 전망)를 차지했다. 반면에 중동 및 북아프리카의 SaaS 보급은 여전히 초기 시작 단계에 머무르고 있으며 이 지역에서 SaaS를 구축 모델로 이용한 설치한 곳은 단 4%에 불과하다. ciokr@idg.co.kr



2015.09.07

"기업 애플리케이션 시장, 현대화와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가 성장 요인" 가트너

편집부 | CIO KR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의 전세계 지출이 2015년 7.5% 성장한 1,499억 달러에 이르고 2019년에는 2,010억 달러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는 현대화(modernization)와 기능 확장,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와 같은 요인이 이러한 장기적인 지출의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총 지출 규모는 올해 1조 7,800억원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2014년에 비해 8% 성장한 규모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 비안카 그라네토는 “대부분의 지출은 업무 및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의 현대화와 기능 확장 그리고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as-a-Service, SaaS)로의 전환에서 발생한다”며, “종종 수년간의 예산이 편성된 프로젝트들이 승인을 받고 있는데, 이는 어떠한 긴급 사항도 지출과 도입 속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마케팅, 전자상거래 및 고급 분석 소프트웨어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최근 가트너가 실시한 조사에서 조직의 소프트웨어 전략에 대해 알고 있는 응답자의 45%는 현재 상위 5개 IT 프로젝트 중 하나로 ‘온프레미스 코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installed on-premises core enterprise applications)의 현대화’를 꼽았다. 응답자의 41%는 ‘코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기능 확장’을 상위 5개 중 하나로 지목했다.

서브스크립션 기반 대안과 SaaS를 조직에서 채용하게 되면서 예측 가능한 매출 패턴이 등장할 전망이다. 최근 가트너에서 실시한 조사에서 전통적인 온프레미스 라이선스를 대체하는 소비 모델이 신규 소프트웨어 구현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SaaS, 호스트형 라이센스, 온프레미스 서브스크립션, 오픈 소스가 해당된다.

가트너는 2019년까지 전세계 HCM 시스템 중 28%가 SaaS 기반으로 구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4년보다 13% 증가한 수치다. 조직들이 SaaS 기반 솔루션으로 기존 시스템의 교체 및 확장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전세계적인 변화가 향후 5년에 걸쳐 나타날 전망이다. 하지만 각 지역 별 보급률에는 현격한 차이를 드러낸다. 북미 지역과 같은 SaaS를 조기에 도입한 지역은 2014년에 19%(2019년에는 34%에 이를 것으로 전망)를 차지했다. 반면에 중동 및 북아프리카의 SaaS 보급은 여전히 초기 시작 단계에 머무르고 있으며 이 지역에서 SaaS를 구축 모델로 이용한 설치한 곳은 단 4%에 불과하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