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7

'진정 이럴줄 몰랐네...' 유망 스타트업 5곳의 실패 고백문

Mike Houghton | CIO

신생기업 10곳 중 9곳이 실패한다. 찬란하게 빛나던 신생기업이 어느 순간 사라져버리는 현상은 작년에도 어김없이 찾아볼 수 있었다. 때로는 경쟁 기술로 인해 때로는 시장 상황으로 인해, 또 때로는 스스로의 실수로 인해서였다. 여기 IT 분야 신생기업들의 씁쓰레한 고백을 짚어본다.



모든 회사가 다 잘되지 않는 게 현실이다. 성공과 실패를 구분짓기 힘든 경우도 있다. 많은 요인들로 인해 좋은 아이디어가 실패로 이어지기도 하고, 가끔 완전히 행운으로 성공하기도 한다. 여기 교훈을 얻을 만한 5곳의 이야기를 골라보았다.

아웃박스

“몇 달 간의 테스트와 손질 이후 합리적으로 내린 결론은 우리가 좋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 데이터는 비용 구조를 지원할 만큼의 충분한 수요가 없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었다.” – 아웃박스 성명서

“우편 편지를 디지털화해서 구독자들이 그 편지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읽을 수 있게 해준다.” 이 단순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아웃박스의 공동창업자 윌 데이비스(Will Davis)와 에반 베어(Evan Baehr)는 성공을 향해 나아갔다.

그리고 몇몇 사람들이 그 아이디어가 비실용적이거나 좀 기분 나쁘다고 이야기하기는 했지만, 이 두 공동창업자의 성공을 예견하는 데이터가 훨씬 더 많았다. 650만달러의 자금을 유치했고 모든 조사와 반응들은 성공을 점치고 있었다. 실패하는 것이 더 어렵게 보일 지경이었다.

하지만 작년 초 아웃박스는 영원히 회사 서비스를 종료했다. 사업 종료 인터뷰에서 데이비스와 베어는 회사의 방향 전환을 언급했지만 아직까지 새로운 세부 정보가 나온 바 없다.

99드레시스

“계속 시도하고 또 시도하고 또 시도한 이후 드디어 뭔가 반응이 나오기 시작 할 때 바로 벼랑 끝으로 떨어지는 것만큼 좌절스러운 일도 없다” - 니키 더킨(Nikki Durkin)

겨우 18살의 나이에 현재는 망한 99드레시스(99dresses.com)를 창립했던 니키 더킨은 너무 해결하고 싶은 문제를 발견했었다. 그녀가 직면했던 문제는? 바로 옷장에 옷은 가득한데 정작 입을 옷이 없다는 점이었다.

맞다. 이 문제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고민이다. 더킨은 사용자들이 그들이 원치 않는 옷을 사고 팔 수 있게 함으로써 “무한 옷장”을 만드는 솔루션을 내놓았다.

훌륭한 아이디어였고, 이 사업에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입소문도 타는 것처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년 99드레시스는 완전히 문을 닫았다. 더킨의 겸허한 고백은 이곳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콜로스

“당시 나는 뭔가 팔릴만한 것을 우리가 하고 있다고 정말 믿었다. 그리고 그건 정말 완전히 틀린 믿음이었다” - 이바일로 칼부르지에프(Ivaylo Kalburdzhiev)

바로 작년 콜로스(KOLOS)의 창업자이자 CEO인 기업가 이바일로 칼부르지에프는 첫 아이패드 레이싱휠을 만들려는 그의 꿈을 포기했다. 독특한 프로젝트였고 당시는 아주 훌륭한 콘셉트로 보였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칼부르지에프는 그의 실패 경험에서 얻은 많은 교훈을 공유했다. 그는 당신이 무엇을 시작하던 그건 당신이 스스로 감내한 고통이라는 점을 확실히 함으로써 그 일을 진정 이해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2015.07.27

'진정 이럴줄 몰랐네...' 유망 스타트업 5곳의 실패 고백문

Mike Houghton | CIO

신생기업 10곳 중 9곳이 실패한다. 찬란하게 빛나던 신생기업이 어느 순간 사라져버리는 현상은 작년에도 어김없이 찾아볼 수 있었다. 때로는 경쟁 기술로 인해 때로는 시장 상황으로 인해, 또 때로는 스스로의 실수로 인해서였다. 여기 IT 분야 신생기업들의 씁쓰레한 고백을 짚어본다.



모든 회사가 다 잘되지 않는 게 현실이다. 성공과 실패를 구분짓기 힘든 경우도 있다. 많은 요인들로 인해 좋은 아이디어가 실패로 이어지기도 하고, 가끔 완전히 행운으로 성공하기도 한다. 여기 교훈을 얻을 만한 5곳의 이야기를 골라보았다.

아웃박스

“몇 달 간의 테스트와 손질 이후 합리적으로 내린 결론은 우리가 좋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 데이터는 비용 구조를 지원할 만큼의 충분한 수요가 없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었다.” – 아웃박스 성명서

“우편 편지를 디지털화해서 구독자들이 그 편지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읽을 수 있게 해준다.” 이 단순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아웃박스의 공동창업자 윌 데이비스(Will Davis)와 에반 베어(Evan Baehr)는 성공을 향해 나아갔다.

그리고 몇몇 사람들이 그 아이디어가 비실용적이거나 좀 기분 나쁘다고 이야기하기는 했지만, 이 두 공동창업자의 성공을 예견하는 데이터가 훨씬 더 많았다. 650만달러의 자금을 유치했고 모든 조사와 반응들은 성공을 점치고 있었다. 실패하는 것이 더 어렵게 보일 지경이었다.

하지만 작년 초 아웃박스는 영원히 회사 서비스를 종료했다. 사업 종료 인터뷰에서 데이비스와 베어는 회사의 방향 전환을 언급했지만 아직까지 새로운 세부 정보가 나온 바 없다.

99드레시스

“계속 시도하고 또 시도하고 또 시도한 이후 드디어 뭔가 반응이 나오기 시작 할 때 바로 벼랑 끝으로 떨어지는 것만큼 좌절스러운 일도 없다” - 니키 더킨(Nikki Durkin)

겨우 18살의 나이에 현재는 망한 99드레시스(99dresses.com)를 창립했던 니키 더킨은 너무 해결하고 싶은 문제를 발견했었다. 그녀가 직면했던 문제는? 바로 옷장에 옷은 가득한데 정작 입을 옷이 없다는 점이었다.

맞다. 이 문제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고민이다. 더킨은 사용자들이 그들이 원치 않는 옷을 사고 팔 수 있게 함으로써 “무한 옷장”을 만드는 솔루션을 내놓았다.

훌륭한 아이디어였고, 이 사업에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입소문도 타는 것처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년 99드레시스는 완전히 문을 닫았다. 더킨의 겸허한 고백은 이곳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콜로스

“당시 나는 뭔가 팔릴만한 것을 우리가 하고 있다고 정말 믿었다. 그리고 그건 정말 완전히 틀린 믿음이었다” - 이바일로 칼부르지에프(Ivaylo Kalburdzhiev)

바로 작년 콜로스(KOLOS)의 창업자이자 CEO인 기업가 이바일로 칼부르지에프는 첫 아이패드 레이싱휠을 만들려는 그의 꿈을 포기했다. 독특한 프로젝트였고 당시는 아주 훌륭한 콘셉트로 보였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칼부르지에프는 그의 실패 경험에서 얻은 많은 교훈을 공유했다. 그는 당신이 무엇을 시작하던 그건 당신이 스스로 감내한 고통이라는 점을 확실히 함으로써 그 일을 진정 이해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