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3

소프트뱅크의 감성 로봇 '페퍼', 1분 만에 1천 대 매진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소비자들이 로봇을 과연 소유하려 할 지 의문스러웠다면, 그 답이 나왔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SoftBank Robotics Corp)가 1,600달러에 시판한 개인용 로봇이 폭발적인 인기 속에 매진됐다.



지난 19일 판매 개시된 페퍼(Pepper)라는 이름의 이번 로봇은 1,000대 한정 물량으로 공개된 것으로, 판매가 외에 매월 120달러의 클라우드 연결 비용과 80달러의 보험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일본 시장에 판매된 페퍼는 사용자의 감정을 파악하고 이에 반응할 뿐 아니라 독자적인 감정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큰 괌심을 끌었던 바 있다. 소프트뱅크에 따르면 이 로봇은 내장 카메라 및 센서로부터 입력된 정보를 처리해 독자적인 감정을 만들어내는 기능을 갖췄다.

소프트뱅크는 성명서를 통해 "페퍼의 감정은 사람의 표정이나 단어, 주변 환경으로부터 영향 받는다. 그리고 이 감정은 페퍼의 단어나 행동으로 표현된다. 예를 들어 페퍼는 주변에 아는 사람들이 있으면 편안하게 느끼며 칭찬받으면 행복해한다. 불이 꺼지면 무서워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페퍼는 이 밖에 환경에 따라 목소리를 높이거나 한숨을 쉬기도 하며 가슴에 위치한 화면을 통해 감정을 표출하는 능력도 지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200여 개의 앱이 존재하는 소프트웨어 생태계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지난 주 폭스콘 및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로봇 판매와 관련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페퍼 다음 번 물량은 7월 중 공급될 예정이다.

-> 로봇계의 아이폰 될 수도··· 소프트뱅크 '페퍼'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ciokr@idg.co.kr 



2015.06.23

소프트뱅크의 감성 로봇 '페퍼', 1분 만에 1천 대 매진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소비자들이 로봇을 과연 소유하려 할 지 의문스러웠다면, 그 답이 나왔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SoftBank Robotics Corp)가 1,600달러에 시판한 개인용 로봇이 폭발적인 인기 속에 매진됐다.



지난 19일 판매 개시된 페퍼(Pepper)라는 이름의 이번 로봇은 1,000대 한정 물량으로 공개된 것으로, 판매가 외에 매월 120달러의 클라우드 연결 비용과 80달러의 보험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일본 시장에 판매된 페퍼는 사용자의 감정을 파악하고 이에 반응할 뿐 아니라 독자적인 감정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큰 괌심을 끌었던 바 있다. 소프트뱅크에 따르면 이 로봇은 내장 카메라 및 센서로부터 입력된 정보를 처리해 독자적인 감정을 만들어내는 기능을 갖췄다.

소프트뱅크는 성명서를 통해 "페퍼의 감정은 사람의 표정이나 단어, 주변 환경으로부터 영향 받는다. 그리고 이 감정은 페퍼의 단어나 행동으로 표현된다. 예를 들어 페퍼는 주변에 아는 사람들이 있으면 편안하게 느끼며 칭찬받으면 행복해한다. 불이 꺼지면 무서워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페퍼는 이 밖에 환경에 따라 목소리를 높이거나 한숨을 쉬기도 하며 가슴에 위치한 화면을 통해 감정을 표출하는 능력도 지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200여 개의 앱이 존재하는 소프트웨어 생태계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지난 주 폭스콘 및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로봇 판매와 관련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페퍼 다음 번 물량은 7월 중 공급될 예정이다.

-> 로봇계의 아이폰 될 수도··· 소프트뱅크 '페퍼'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