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9

구글, IoT OS '브릴로'와 통신 레이어 '위브' 공식 발표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구글이 IoT 세상에 한 걸음 더 진입했다. 28일 샌프란시스코 구글 I/O 행사에서 IoT 기기용 운영체제 '브릴로'와 커뮤니케이션 레이어를 마참내 발표했다.


회사의 순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안드웨어 웨어 등의 업데이트에 대해 이야기한 이후, 회사의 IoT 관련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 라이트 벌브와 같은 연결형 기기들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개발자들은 이러한 경험을 어떻게 노릴 수 있는지 아직 잘 모른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혼란스러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이어 구글이 새로운 스마트 생태계를 위해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구축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브릴로는 안드로이드에서 비롯됐지만 레이저, 커널, 핵심 요소가 간소화됐다. 이에 따라 요구 제원이 대폭 낮아졌다. 우리가 줄여냈다"라고 말했다.

설명에 따르면 구글은 위브(Weave)라는 이름의 IoT용 커뮤니케이션 레이어도 공개했다. 브릴로 OS가 사용자의 여타 기기나 스마트폰, 클라우드와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위브에 대해 피차이는 "IoT 세상의 공통 언어인 셈"이라고 표현했다.

구글은 브릴로를 3분기 중 개발자 프리뷰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며, 위브는 4분기까지 풀 스택 준비 상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IoT OS '브릴로' 外··· 구글 I/O 2015의 관전포인트 8가지
ciokr@idg.co.kr 



2015.05.29

구글, IoT OS '브릴로'와 통신 레이어 '위브' 공식 발표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구글이 IoT 세상에 한 걸음 더 진입했다. 28일 샌프란시스코 구글 I/O 행사에서 IoT 기기용 운영체제 '브릴로'와 커뮤니케이션 레이어를 마참내 발표했다.


회사의 순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안드웨어 웨어 등의 업데이트에 대해 이야기한 이후, 회사의 IoT 관련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 라이트 벌브와 같은 연결형 기기들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개발자들은 이러한 경험을 어떻게 노릴 수 있는지 아직 잘 모른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혼란스러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이어 구글이 새로운 스마트 생태계를 위해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구축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브릴로는 안드로이드에서 비롯됐지만 레이저, 커널, 핵심 요소가 간소화됐다. 이에 따라 요구 제원이 대폭 낮아졌다. 우리가 줄여냈다"라고 말했다.

설명에 따르면 구글은 위브(Weave)라는 이름의 IoT용 커뮤니케이션 레이어도 공개했다. 브릴로 OS가 사용자의 여타 기기나 스마트폰, 클라우드와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위브에 대해 피차이는 "IoT 세상의 공통 언어인 셈"이라고 표현했다.

구글은 브릴로를 3분기 중 개발자 프리뷰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며, 위브는 4분기까지 풀 스택 준비 상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IoT OS '브릴로' 外··· 구글 I/O 2015의 관전포인트 8가지
ciokr@idg.co.kr 

X